...+19+9
=603,039


당신들이 원하는 게 삭제라면 일곱 번씩 일흔 번이라도 해 주겠다.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때에 이스라엘에 왕이 없으므로  (0) 2014.05.21
2013년 9월 30일에 작성한 글입니다.  (0) 2013.09.30
조용기 목사 설교의 수준을.araboja  (0) 2013.08.15
아리마대 사람 요셉  (0) 2013.06.02
예고편 #2  (0) 2013.04.27
예고편 #1  (0) 2013.04.20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페북에 썼던거 보관용으로 긁어옴.


사53:9 “…그 묘실이 부자와 함께 되었도다”

메시아의 무덤은 부요한 사람의 것이어야 했다.
이것을 알았던 “유대인의 동네 아리마대 사람이요 하나님의 나라를 기다리는 자”(눅23:51)가 한 명 있었다. “공회 의원으로 선하고 의로운”(눅23:50) “부자 요셉”(마27:57).

메시아가 사형당하셨고, 누군가 부자인 사람의 무덤에 그분을 모셔야 했고, 제자들이란 사람들은 모두 뿔뿔이 흩어졌을 때, “유대인을 두려워하여 은휘(숨어지냄)”(요19:38)하던 그는 움직이기 시작한다.
막15:43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와서 당돌히 빌라도에게 들어가 예수의 시체를 달라 하니…”

당시 십자가형을 당한 죄수는 무덤에 묻힐 권리도 없었고 시신을 수습하는 자도 없었다. (보통 십자가 위의 시체가 저절로 썩어 없어질 때까지 내버려두었다.) 게다가 빌라도에게 직접 찾아가 사형수의 시체를 직접 요구할 수 있는 유대인은 지극히 소수였다. 요셉은 알고 있었다. 메시아 그분은 분명히 오늘 죽으셨다. 그 무덤을 준비해야 한다. 예수님의 시신은 어디 있는가?

막15:44 “빌라도는 예수께서 벌써 죽었을까 하고 이상히 여겨 백부장을 불러 죽은 지 오래냐 묻고”

시신이라고? 벌써 그가 죽었단 말인가? 사형 책임자는 의심하는데 예언을 받은 이는 확신한다. 당시 십자가형을 당하는 죄수들 중엔 간혹 2~3일간 숨이 붙어 있는 경우가 있었다고 한다. 빌라도의 경험상 지금 이미 죽었다는 것은 매우 급히 사망한 축에 속하는 경우였다. “백부장에게 알아 본 후에”(막15:45)야 그는 예수님의 사망을 확인받았다. 그리고 사형수의 시체는 최고급 세마포와 “몰약과 침향 섞은 것 백 근쯤”(요19:39)으로 정중하게 장례된다.

복음서에서 ‘하나님의 나라를 기다린 자’로 기억된 사람은 누구나 마침내 메시아 예언의 성취를 목격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사실 아리마대 사람 요셉은 빌라도가 확인하기 한참 전부터 이미 예수님의 완전한 죽으심을 보았다. 그분이 정말로 죽으시며 그 묘실이 부자와 함께 됨을 진작부터 내다보고 있다가 마침내 자신의 지위와 재산을 전부 내어던져 이를 성취했던 아리마대 사람 요셉은, 지금도 복음서 네 권에 전부 언급되는 영광을 누리며 믿음의 제자로 기념되고 있다.


Brian BeomSoo Kim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년 9월 30일에 작성한 글입니다.  (0) 2013.09.30
조용기 목사 설교의 수준을.araboja  (0) 2013.08.15
아리마대 사람 요셉  (0) 2013.06.02
예고편 #2  (0) 2013.04.27
예고편 #1  (0) 2013.04.20
approx. 11:40-48 pm, Mar 27  (0) 2013.04.13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예고편 #2

2013.04.27 07:14

단칸방.


고작해야 10평이 되지 않는 지극히 평범하고 아무것도 없는 방.

한쪽 구석에 문이 있고, 그 반대편 벽에 커다랗게 난 채광창으로 엄청나게 쏟아져 들어오는 빛.

그 빛을 마주보고 방에 앉은 그분.

보좌에 앉아,

탁상 위의 서류들을 보고 일을 하고 계시다.

방을 가득 채우는 그 빛이 워낙 밝아서 서류의 글자조차 잘 보이지 않는다.

그분의 얼굴, 심지어 신체 윤곽마저도 거의 보이지 않는다.


그 왼편에 서 있는 나.

아무 불편함이 없는 침묵.

문득 나를 쳐다보시는 그분.

나는 입을 열어 뭔가 말하려다가 입을 닫고 고개를 가볍게 흔들고 침묵하는 웃는 얼굴을 보인다.

그때 분명히 웃는 것처럼 보인 그분의 표정.

다시 길고 긴 침묵.


일하시는 그분.

그분이 일하심을 그분의 왼편에 서서 보는 나.

그뿐인 방.

쏟아지는 빛.




http://bible.us/88/1co.15.20.krv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용기 목사 설교의 수준을.araboja  (0) 2013.08.15
아리마대 사람 요셉  (0) 2013.06.02
예고편 #2  (0) 2013.04.27
예고편 #1  (0) 2013.04.20
approx. 11:40-48 pm, Mar 27  (0) 2013.04.13
I was one of the #FallingPlates.  (0) 2013.04.10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예고편 #1

2013.04.20 07:14

잔치상.


어마어마하게 길게 쫙 늘어져 있는 테이블.

접시와 잔과 식기와 진수성찬이 걸지게 차려져 있고 온갖 다양한 사람들이 앉아 먹고 마시고 있다.


그 많은 잔치상 한쪽에 자리가 딱 하나 비어 있다.

완벽하게 세팅된, 가서 앉아 들기만 하면 되는 한 자리.


내 자리.




http://bible.us/88/1co.15.20.krv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리마대 사람 요셉  (0) 2013.06.02
예고편 #2  (0) 2013.04.27
예고편 #1  (0) 2013.04.20
approx. 11:40-48 pm, Mar 27  (0) 2013.04.13
I was one of the #FallingPlates.  (0) 2013.04.10
최근 배우고 있는 것들  (0) 2013.02.22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저번 CFF때 나눴던 것.



11:40

제 비전은, 비전이라기보다 앞으로 살게 될 방식인데, 요즘 들어 제가 준비하고 있는 삶은, 뭐랄까, "실망스러운 삶"이에요.


11:41

사람들이 그러겠죠. "야, 나는 쟤가 진짜 나중에 뭐가 돼도 크게 될 놈인 줄 알았는데, 그냥 저렇게 살다가 그냥 가버렸구나" 하는 거예요.


11:42

예전엔 그렇게 사는 게 싫었거든요. 이런 거죠. 나는 하나님의 연필이 맞는데, 연필은 뭔가 막 만들고 쓰고 그리려고 있는 거잖아요.


11:43

근데 언젠가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연필은 밑그림을 그리려고 있는 건데, 그 밑그림은 작품 칠하고 나면 다 지우개질하는 거 아닌가 하고.


11:44

제가 세상에 무슨 밑그림을 그리고 갔는지 아무도 모르고, 그렇게 사람들의 기대를 다 저버릴 수도 있겠죠?


11:45

모세가 그렇게 살았던 거 같아요. 주님께서는 모세 외의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이 약속의 땅에 가게 된다고 하셨고, 모세는 그 땅들을 다 보고 죽죠.


11:46

요즘 하는 생각은 뭐냐면, 뭐 그렇게 사는 수도 있겠다 하는 생각이 들어요. 사실 그렇게 이상할 게 없잖아요. 그렇게 사는 사람도 있는 거예요.


11:47

스데반이 그랬고 모세가 그랬듯이. 세상의 기대에 부응하지 않고 조용히 살아내는 인생 말이죠.


11:48

그렇게 살아야 할 때 제가 그렇게 살 수 있어야겠다고, 실망스러운 삶을 준비해야겠다고 요즘 그렇게 생각해요. 네, 여기까지입니다.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1800년대에 아프리카에 선교사로 갔었던 데이비드 리빙스턴은 스코틀랜드에서 의사로서 훌륭한 장래가 보장되는 것을 뒤로한 채 선교사로 떠났다. 그의 형은 그를 꾸짖었다. "너는 네 원대로 너의 인생을 그 정글의 미개인들 속에 묻어버리겠지만, 나는 이곳 영국에서 명성을 얻을 것이다."

그의 형은 후에 당대에 알려진 의사가 되었지만 오늘날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에는 '유명한 선교사 데이비드 리빙스턴의 형'이라고 겨우 한 줄로 언급되어 있을 뿐이다. 반면에 데이비드 리빙스턴은 무려 14단락으로 자세히 소개되어 있다. 그는 죽으면서 자신의 심장을 아프리카에 묻어 달라고 요청했다. 사람들은 신체의 나머지 부분을 영국으로 가져와 왕족의 예식으로 장례를 치렀고, 그의 유골은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중앙제단 옆에 안치되었다.[각주:1]


  1. 로렌 커닝햄, "네 신을 벗으라" p.83 [본문으로]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고편 #2  (0) 2013.04.27
예고편 #1  (0) 2013.04.20
approx. 11:40-48 pm, Mar 27  (0) 2013.04.13
I was one of the #FallingPlates.  (0) 2013.04.10
최근 배우고 있는 것들  (0) 2013.02.22
신자의_일생.txt  (0) 2013.02.03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한국어 자막 있습니다. CC 버튼에서 Korean을 찾고 보세요. (물론 영어 실력이 괜찮다면 그냥 보셔도 좋습니다.)


(Sure you're never an another #fallingplates?

Take a look, you every Korean student.)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고편 #1  (0) 2013.04.20
approx. 11:40-48 pm, Mar 27  (0) 2013.04.13
I was one of the #FallingPlates.  (0) 2013.04.10
최근 배우고 있는 것들  (0) 2013.02.22
신자의_일생.txt  (0) 2013.02.03
해외전도여행 6행시  (0) 2012.12.23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최근 신앙생활 하면서 고민하고 공부하고 듣고 배우고 말씀 받는 뭐 그런 것들입니다. 기독교적으로 노골적인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여기를 클릭하시면 열람 약관에 동의하신 것으로 간주합니다.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approx. 11:40-48 pm, Mar 27  (0) 2013.04.13
I was one of the #FallingPlates.  (0) 2013.04.10
최근 배우고 있는 것들  (0) 2013.02.22
신자의_일생.txt  (0) 2013.02.03
해외전도여행 6행시  (0) 2012.12.23
아이디어는 그 자체로 선한가  (2) 2012.11.23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오늘 송파교회 강진수 목사님 설교에서 기억나는 대로 옮김.

믿는다는 말도 너무 쉽게 합니다. "당신 죄인입니까?" 물어봐도 너무 자연스럽게 "네, 저 죄인입니다, 예수님이 저 구원하시려고 죽으신 거 압니다"라고 너무 편이하게 말하고 있단 말입니다. 전도를 할 때는 그 믿는다는 고백을 받아내고 싶어서 막 추궁을 하지요. 자꾸 "믿습니까?", "당신이 죄인인 것을 믿습니까?" 묻는데 그 사람이 또 착한 사람이어서 싫다고 거절은 못 하겠고 계속해서 "어차피 밑져야 본전인데 그냥 믿는다고 하십쇼" 하면 '천국이 있는지 내가 죄인이라는 게 뭔지 잘은 모르겠지만 뭐 그렇다고 하니까 그런가 보다'하고서 얼떨결에 "예 예 믿습니다 네" 대답 한번 해 주지요. 그러면 그 자리에서 "우리에게 새신자가 왔습니다, 당신 구원 받았습니다" 하면서 좋아하고 환영하고 그러죠. 그러니까 아 이게 좋은가보다 하고 주일날 하루 이틀 오는데 복음은 잘 몰라도 '아 말씀이 좀 좋은 것 같다' 하면서 한 해 두 해 있다 보면 집사도 하고 권사도 하고 장로도 합니다. 교회에선 집사고 장로고 목사인데 죽어서 천국 문 앞에 섰을 때 주님이 모른다 하시면 어쩌려고 그러십니까? 정말 자기가 죄인인 줄 아는 사람이 되느냐 말입니다.

요즘 사람들 스마트폰 많이 쓰지요.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이 (이런 사람들에게는) 마치 스마트폰 속 수많은 앱 프로그램 중의 하나인 '기독교'라는 앱 하나 받아서 쓰는 것 같다 이 말입니다. '문제 있으십니까? 작정기도 좀 해 보십시오, 이 앱 써 보십시오. 사업 잘 안 됩니까? 이거 실행해서 쓰십시오. 다른 거 뭐 '가톨릭'이나 '불교' 앱보다 이게 훨씬 좋습니다!' 그러는 것 같단 말입니다. 예수를 믿는다는 것은, OS를 바꾸는 것입니다. 오퍼레이팅 시스템 아시죠, 체제를 바꾸는 거란 말입니다. 윈도우 쓰던 사람이 맥킨토시 쓰면 처음에 버벅거리고 잘 못 다룹니다. 지금껏 써 왔던 것들을 쓸 수가 없게 되지요. '이 프로그램은 호환이 안 돼서 못 써요, 현실이 이래요', 그렇게 다른 OS들과 쉽게 어울리지 못해서 포기해야 할 게 많아집니다. 예수를 믿는다는 건 그런 것입니다. 체제가 바뀌어 있느냐 말입니다.


체제 정도가 아니라 사실은 저장장치만 뽑아서 아예 하드웨어 기계까지 통째로 바꾸는 것이 아니냐는 생각을 했지만 그건 신학적으로 문제가 있는 관점 같으니 패스. 여하간 오랜만에 블로그에 말씀 본문 포스팅은 오랜만인 거 같다.




(이쯤에서 그렇게 잘 나간다는 싱가폴의 뉴크리에이션 처치 담임목사 조셉 프린스 님의 설교를 들어 보자. 그는 히브리어에 숨겨진 번영의 진짜 의미를 알려줄 수 있다고 말하는데, 이제는 그 비밀을 알려면 싱가폴달러 10불을 내야 되는 모양이다. 아니면 내가 뉴크리에이션처치 갔을 때 마침 직접 들었던 아래 같은 설교 따위로 대신해도 되고.)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I was one of the #FallingPlates.  (0) 2013.04.10
최근 배우고 있는 것들  (0) 2013.02.22
신자의_일생.txt  (0) 2013.02.03
해외전도여행 6행시  (0) 2012.12.23
아이디어는 그 자체로 선한가  (2) 2012.11.23
예배 콘티  (0) 2012.09.04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어머 이 블로그 700번째 글이네?

드래그해서 보세요.

양수산부

교통상부

국경제인연합회

시가스공사

성가족부

정안전부



올해도 갑니다. 저번엔 대만으로 갔죠. 이번엔 필리핀, 싱가폴, 말레이시아 3개국을 무려 32일 동안 돌아다닙니다.



[크게보기 클릭]


전체 약속의 말씀: 사43:19-21

보라 내가 새 일을 행하리니 이제 나타낼 것이라 너희가 그것을 알지 못하겠느냐 반드시 내가 광야에 길을 사막에 강을 내리니 장차 들짐승 곧 승냥이와 타조도 나를 존경할 것은 내가 광야에 물을, 사막에 강들을 내어 내 백성, 내가 택한 자에게 마시게 할 것임이라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하여 지었나니 나를 찬송하게 하려 함이니라


개인 약속의 말씀: 고후9:8

하나님이 능히 모든 은혜를 너희에게 넘치게 하시나니 이는 너희로 모든 일에 항상 모든 것이 넉넉하여 모든 착한 일을 넘치게 하게 하려 하심이라


Dec 25, 2012 ~ Jan 26, 2013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근 배우고 있는 것들  (0) 2013.02.22
신자의_일생.txt  (0) 2013.02.03
해외전도여행 6행시  (0) 2012.12.23
아이디어는 그 자체로 선한가  (2) 2012.11.23
예배 콘티  (0) 2012.09.04
(다윗의 시.)  (0) 2012.08.29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소위 기획이라는 걸 하고 있다 보니, 몇 년 전 어렴풋하게 생각했던 것과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본격적인 'concept/idea development'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TxS라고 하는 행사에도 다녀 왔고, 여기저기 인터뷰도 다니고 벼룩시장에도 참석하고 처음 보는 사람들과 기획회의를 하기도 하고 어떡하면 찌라시를 재밌게 뿌릴까를 고민하고 뭐 그러고 산다. 단체로 명함을 팔 때 creative director라는 직책명이 너무 부담스러워서 feature director로 바꿔 달라고 했었는데, 바꾸지 않았을 때의 직책명이 내 진짜 일을 더 잘 설명해 주는 것 같아 약간 후회된다. 그건 뭐 사소한 이야기고, 오랜만에 영적인 얘기를 몇 자 적어 보려고 한다. 읽는 사람에 따라서는 이게 무슨 개소리일까 싶을 만한 이야기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아이디어는 그 자체로 선한가.

아이디어를 내고 그 아이디어의 기발함을 즐기고 그것을 구체화하고 눈앞에서 해나가는 것, 발상과 그에 수반되는 일련의 행위들은 마냥 좋고 바람직한 것인가.


아닌 것 같다. 그 분명한 예로 두 개의 빌딩 사진을 보여 드리겠다. 사진만 보고 내가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어할지 예상하실 수 있는 분들은 아래의 "더 보기"를 누르지 않으셔도 좋겠다.


더 보기






P.S. 황당함을 가득 담아 "기승전신(아마도 '神')"이라고 평해 주신 분이 있다. 일단 읽어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합니다. 그거 아세요? 저도 쓰면서 아 이거 어그로가 될텐데 쓸까 말까 고민했더랍니다. 현재까지는 제가 이 '비약적인' 전개를 어떻게 더 촘촘하게 풀어나갈 필력이 안 되네요!

  1. 이런 물질적인 것들이 모자라기 때문에 발생하지 않는 변화란 없다는 것이 그들의 주된 생각이다. [본문으로]
  2. 이것이 TED의 공식 입장일 리 없다는 것조차 예상하지 못하는 fact idiots들은 그냥 이 글을 이쯤에서 그만 읽어 달라. 말이 통할 것 같지가 않다. [본문으로]
  3. 이런 류의 사고 역시 대단히 허구적이고 허점이 많다. 페이스북이 있었기 때문에 세계가 더 가까워진 게 아니라, 세계가 더 가까워졌기 때문에 페이스북이 외국어를 지원하게 된 것뿐이다. [본문으로]
  4. 이런 것들을 가리켜 선정적(sensational)이라고 한다. "강남스타일"에 크리에이티브나 새로운 아이디어가 전혀 없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고, 이런 게 센세이션(선풍적 인기)이다. 선정성은 욕을 먹지만 선풍적 인기는 문화관광부 장관상을 탄다. 이 얼마나 우스운 현상인가? 그러나 사실 이런 현상은 아이디어라는 것의 본질에 관련된 것일 뿐이다. [본문으로]
  5. 더 이상의 율법적 도축제사를 할 필요가 없음을 상징함. [본문으로]
  6. 부활이 천하에 증거되었음을 보여주는 사건. [본문으로]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자의_일생.txt  (0) 2013.02.03
해외전도여행 6행시  (0) 2012.12.23
아이디어는 그 자체로 선한가  (2) 2012.11.23
예배 콘티  (0) 2012.09.04
(다윗의 시.)  (0) 2012.08.29
최근 트위터  (0) 2012.07.11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12.26 11: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공감합니다. 역시 통찰력 있으시네요~
    • 2013.01.26 13: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이제 문제는 이게 단순한 종교적 광신썰로만 치부될 우려가 있다는 데 있겠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