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17
=603,229


인문학이 위기에 처해 있다는데 정말로 그렇다.
왜? 절대 망하지 않을 학문인 인문학이 스스로 위기라고 자처하니까.
세상이 있고 인간이 있는 한 문사철은 반드시 존재한다. 인문학 하는 사람들의 할 일은 불평하는 것이 아니라 근간을 마련해 주는 일이다. 본디 밑바탕은 있는 듯 없는 듯해야 하는 법이고 건물의 기초는 지하 몇 층으로 파고들어가서 떠받들어주어야 하는 법이잖은가. 안 보이지만 나머지 모두를 통해 드러내는 것이다.
인문학은 정신의 인프라고 뿌리이며 밑바탕이다. 그런 인문학이 자기 자리를 팽개치고 위로 솟겠다고 한다. 뿌리가 드러난 나무는 말라죽게 마련이다.

'1 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퐝당한 계획  (0) 2007.12.15
실패하진 않은 인생  (0) 2007.12.15
인문학은 정말로 위기다  (4) 2007.12.13
글짓기 대회에 나가는 꿈나무들에게  (8) 2007.12.11
오늘 아침에 한 생각  (2) 2007.12.08
지지율을 회의하라  (2) 2007.12.06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12.14 00: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밑바탕이라고 하니, "작품을 지탱하는 것은 골격이다. 골격이 없다면 작품은 무너진다. 그러나 그것은 눈에 보이지 않아야 한다. 골격이 보이면 그 작품은 실패작이다. 영화도 똑같다." 라고 말한 시드니 폴락 감독의 말이 상각나네요. (뭔 개소리야?)
  2. 2009.07.25 11: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이지 않는 고마움을 잊고 사는,보이지 않는 눈물을 잊고 사는, 보이지 않는 기쁨을 찾지 않는 우리들의 어리석음...
    • 2009.07.26 10: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보이지 않는 소중한 것은 그래도 자꾸 보려고 하며 살아야겠지요.

허구공학(Fictional Engineering).

'허구'란 사전상으로는 단순히 사실에 없는 일을 사실처럼 꾸며 만든 것을 말한다. 하지만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사용하는 허구란 '쓸데없이 가공된 권위 혹은 개념'을 의미한다. 이것에 대해서 좀더 깊게 논한 이야기가 없을까?

'9 도저히 분류못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쓰려는 글  (0) 2009.02.05
근황을 만화 한 컷으로 대신하겠습니다.  (2) 2008.11.22
메모들  (2) 2008.09.04
후회하지 않으러  (0) 2008.06.10
일반전형에 최종 합격하심을 축하드립니다  (16) 2008.01.25
생각거리  (0) 2007.12.01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