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7
=605,508

  • <낮술>, <체인질링> 리뷰
    낮술은 시종 웃기다. 전문가 리뷰들마다 '바보스러움'이란 키워드가 들어가 있는데, 그 키워드가 아주 중요한 관전포인트가 된다. '생각해 보면 재밌겠지만 정작 해보면 재미있지 않은' 것이 낮술이고 그런 여행이라는 점.
    체인질링은 왜 청소년 관람불가로 해서 관객층을 좁히는지 모르겠다. 참 시류를 잘 탄 실화 영화인데, 문득 '실화를 극화했다지만, 남는 게 무엇인가' 싶더라. 왜 그랬을까. 그걸 좀더 생각해 봐야지.
  • 슬픈 일화: 이거는 좀있다 써야지ㅋㅋ
  • 안식일 경제론 - 전세계가 주일날에 정말로 아무 경제활동도 하지 않는다면?
    교회에서 주일에 볼링 치고 스케이트 지치고 음식점에 몰려가는 걸 보며, 이건 아닌데 싶다가도, 그러면 정말로 주일에 교회뿐 아니라 모든 경제가 올스톱하는 것은 가능한가, 싶어서 생각해 봤다(석 달쯤 전부터 생각해뒀던 거 같다). 여기서의 경제활동이란 '다른 사람의 소비 혹 생산을 부추기는 일체의 행위'를 가리킨다고 하기로 하자. 어떤 일이 벌어질까? 일단 토요일이 경제활동의 루틴에서 매우 중요해질 것이고, 인구밀집지역(경기도)의 지역사회가 발전할 것이라는 정도밖에는 생각을 못하겠다. 상상력과 지식이 매우 딸린다. 관련된 책이 있을 테니 찾아봐야겠다. 그리고 같이 생각해줄 사람 있으면 트랙백 좀 쏴 달라.
    제도적으로 시행하려면 일요일의 대중교통을 과감하게 축소하고 영업장의 주일 영업에 대한 누진세를 부과하며 금융업계와 정부 부처는 일체의 업무를 보지 않게 한다(그러므로 이자 계산도 일요일은 빼고 센다―이것에 대한 파급효과도 상당할 것 같다). 병원은 준 공공서비스이고, 경찰과 소방, 국방은 공공서비스니까 할 수 없이 지금과 별반 다르지 않을 테지만.
  • fontclub: 3이 일본어, 4가 서울. 부지런히 좀 쓰자.
  • 상상과 상상력, 실체에 관하여. 구체적으로 표현하지 않는 상상은 그저 망상이지만, 세밀하고 조리 있게 짜여진 상상은 오롯이 예언이 된다. 하루히 시리즈에도 비슷한 얘기(결국 모든 개체와 존재는 정보묶음이라는 뭐 그런)가 나왔었던 거 같다. 그게 사실이라면, 혹은 거짓이라면 왜, 어떻게 그러한가? 그리고 상상하는 것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
  • 무의미에 관하여. 무의미는 창조와 예술의 기본 미덕이다. 의미는 누군가가 부여할 테니, 창조자들은 최대한의 의도와 최소한의 의미를 추구하면 된다. 뭔 소리야? 좀더 잘 써야겠다.

내 상상의 지경이 처절하게 바닥나 있다. "정말 그렇다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 혹은 "왜 그러한가?"라는 물음들은, 절대 말버릇으로 끝날 무게의 질문이 아니다. 명심하자...

이하는 오늘까지 발견한 좋은 사이트들.
http://www.newsnjo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248

거창하게 나갈 것도 없다. 우리 자신의 재테크, 취업, 한국경제를 바라보며 걱정하는 눈 등 그 어디에서 예수님의 시각이 묻어난 적이 있는가? 언제나 우리에겐 성경은 성경, 현실은 현실이다. 우리 각자도 총체적 복음, 하나님의 주되심을 늘 외치고는 있지만, 여전히 하나님은 죽어서 구원받는 데 외에는 아무런 의미가 없는 ‘언젠가 돌아갈 고향 시골집의 늙은 부모님’ 같을 뿐이다.
http://jubilii.egloos.com/384007
역사적으로 볼 때 이스라엘이 이 희년 제도를 제대로 시행했더라면 이스라엘은 세상 모든 국가들이 부러워할 이상적인 복지국가가 되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 희년 제도는 이스라엘에서 단 한 번도 시행된 적이 없는 성경 속에 있는 이름뿐인 제도로만 전해지고 있는 것입니다.



P.s 어제 안개와 스모그 낀 서울은 괴기스러웠다. 흐린 날이 아니다. 눈비가 올 것도 아니다. 그런데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9 도저히 분류못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왓더헬 아유 와칭, 코리아.깨알  (4) 2009.07.21
헌인릉에 한번 가봐야겠다  (5) 2009.05.07
쓰려는 글  (0) 2009.02.05
근황을 만화 한 컷으로 대신하겠습니다.  (2) 2008.11.22
메모들  (2) 2008.09.04
후회하지 않으러  (0) 2008.06.10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7)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6)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