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3
=605,342

1편: 2005.12.19

Cogito ergo sum 나는 생각한다. 그러므로 나는 존재한다. - 데카르트(1596-1650)
EBS는 지식채널입니다. EBS가 생각하는 지식은 암기하는 정보가 아니라 생각하는 힘입니다. 현학적인 수사가 아니라 마음을 움직이는 메시지입니다. 빈틈없는 논리가 아니라 비어 있는 공간입니다. 우리의 사고를 구속하는 것이 아니라 더욱 자유롭게 하는 것, EBS가 생각하는 지식입니다.
knowledge, science, nature, We need, society, literature, economy, life, We hope, relation, true, people, Here we are...

2편: 2006.05.29

imagine 상상력은 지식보다 중요하다. - 알버트 아인슈타인(1879-1955)
EBS는 지식채널입니다. EBS가 생각하는 지식은 앎과 모름을 구분짓는 엄격한 잣대가 아니라 그 경계를 넘나드는 '이해'입니다. 말하는 쪽의 '입'이 아니라 듣는 쪽의 '귀'입니다. 책 속의 깨알같은 글씨가 아니라 책을 쥔 손에 맺힌 작은 땀방울입니다. 그래서 우리의 머리를 높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마음을 낮게 하는 것, EBS가 생각하는 지식입니다.
knowledge, science, nature, We need, society, literature, economy, life, We hope, relation, true, people, 아직도 그곳에 있을까요? 아니, 여전히 그곳에 있으면 좋겠습니다. imagine, Here we are...

3편: 2007.01.15

믿음: [명사] 어떤 사실이나 사람을 믿는 마음
우리는 원하는 것은 너무나 쉽게 믿는다 - 존 드라이든
인간은 자기가 믿고 싶은 것만을 믿는다 - C. 몰리
우리는 가장 모르는 것을 가장 잘 믿는다 - 몽테뉴
EBS는 지식채널입니다. EBS가 생각하는 지식은 승자가 말하는 '게임의 법칙'이 아니라 패자의 침묵 속 '삶의 이야기'입니다. 높은 곳에서 바라보는 '관망'이 아니라 낮은 곳에서 부대끼는 '치열함'입니다. 칸을 가득 메운 '숫자'가 아니라 숫자에 담긴 사람들의 '이름'입니다. 역사책에 기록된 '100년'이 아니라 우리가 살고 있는 '하루'입니다. 전쟁을 위한 '명분'이 아니라 평화를 위한 '이해'입니다. 흠없이 완벽한 '논리'가 아니라 어설프고 불완전한 '마음'입니다. 부조리에 대한 '원망'이 아니라 부조리에 침묵하는 '부끄러움'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사는 세상이 TV에 비춰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만들어 가는 세상만을 TV에 담을 뿐이라는 작은 믿음, 그것이 EBS가 생각하는 살아 있는 지식입니다.
믿음이 가치 있는 삶을 창조하도록 도와줄 것이다 - 로버트 H. 슐러
믿는다는 것은 이 세상에서 제일 큰 힘이다 - 디오도어 루빈
믿음은 선함이 실현될 수 있는 최고의 조건이다 - 톨스토이
믿음이란 마음 속의 앎이다 - 칼릴 지브란
가장 소름끼치는 불신은 바로 자기 안에 있는 불신이다 - 토마스 카라일
We believe


항상 잘 새겨야겠다.

'2 다른 이들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라이시 미노루 작곡 참여  (0) 2007.12.09
정여립  (2) 2007.12.01
지식채널e Special 텍스트 결산  (2) 2007.12.01
전세계의 가명들(Placeholder Names)  (2) 2007.12.01
김창식은 누구인가  (0) 2007.12.01
비를 가리키는 우리말들  (0) 2007.12.01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12.04 00: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정말 좋아하는 프로그램 입니다
    제가 쓴 글과 비슷해서 트랙백 걸어놓고 갑니다

    지식채널 e 를 보는 사람들이 많아 졌으면 좋겠어요
    • 2007.12.06 14: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 프로그램은 좀 세계적으로 알려져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



내멋대로 번역가사

만군의 주 온 만물이 주 시인해
땅 위에서 크신 이름
하늘에서도 영광의 주 높이니
주의 명성이 넘치네

1. 이루신 일과 베푸실 일
모든 호흡 찬송하네
온 마음들과 열방의 소망
오직 주만이 오직 하나님

2. 새벽 밤하늘 빛나는 별
모두 눈 들어 주를 보네
삼기신 세상 주의 기적
아름다우신 주를 드러내

'1 내 > ㄹ 영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젯밤 오늘 만든 매드무비 하나  (2) 2007.12.16
안사는날 홍보 동영상 (자작)  (2) 2007.12.01
시라이시 미노루 리믹스  (2) 2007.12.01
스즈미야 하루히 14화 매드무비  (2) 2007.12.01
Musicvideo: Building 429, Famous One  (2) 2007.12.01
FTA의 기억  (2) 2007.12.01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6.22 14:2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성이 담긴 이야기들 감사합니다.

지금 열혈제작중인 내 웹폰트 '가분수'(유사이래 가장 작은 웹폰트라 자부함)는 과연 네이버 붐에 뜰 수 있을까? 천하의 귀여니가 다시 소설을 쓴다한들, 그 자체로 다음 UCC 광고를 만들 수 있을까? 일류 스타의 코믹연기로 포장해야 겨우 팔리겠지? 한때 세상을 휩쓸었던 마시마로와 졸라맨이 거대 스케일과 최고의 퀄리티로 찾아온들, 무한도전 매드무비보다 더 큰 인기를 얻을 수 있을까?
동네 도서관의 부당한 대출사례에 분노하는 40분짜리 다큐보다는 차라리 쓰다 망가진 아이팟이나 믹서기에 갈면서 과학실험인 양 까부는 40초 동영상을 만드는 게 더 낫다. 베스트에 올라가기도, 알려지고 홍보되기에도 말이다.

User-Created Contents라나 하는 개념이 요새 유행이란다. 처음에는 유튜브가 하는가 싶더니 구글 비디오, 엠엔캐스트, 다음, 네이버, 이제는 메가패스까지. 세상에 당신을 나타내는 새로운 길, 당신을 특별하게 만드는 뉴 미디어. 웃기지 말라고 해라. 이건 순전히 대형 포털의 입장에서 하는 얘기다.
인터넷 초창기에는 그것이 분명히 소통과 개방과 공유, 그리고 Creativity의 수단이 되었다. 기억하는가? 뿌까와 우비소년, 졸라맨의 새 에피소드가 뜨기를 기다렸던 그때를, 그리고 아기자기한 웹폰트로 꾸며진 다음 까페에 연재되는 인터넷 로맨스 소설을 스크롤바 내려가며 읽던 시절을. 이리 생각하면 그때야말로 UCC의 전성기라 할 수 있다. 그 누가 이걸 UCC라고 불렀나? 없다. 용어를 규정할 필요도 없었다. 본디 인터넷은 창조적인 공간이고 수단이었으니까.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초록상자 파란상자가 TV 스크린에 나타났고, 엄청난 마케팅과 융단폭격에 가까운 전략으로 사람들이 일방소통을 하게 되고 말았다. 사람이 사람에게 혹은 포털이 사람에게 무조건 쏘아대는 일방적인 커뮤니케이션.
포털은 점점 문제를 알아차렸다. 큰일났다. 소스가 없어졌다. 손님 없는 까페는 망하는데. 방법을 찾았다. 저들끼리 우리 안에서 놀게 해 주자. 우리는 입장료만 받아도 두둑해진다. 그래서 UCC라는 것을 포털에서 들고나온 것이다. 자, 보아라. 너네들도 방송사처럼, 마빡이처럼, 지미 헨드릭스처럼 될 수 있다. 해 봐라, 너 뜬다. 어디서? 여기서! UCC! 유저가 만드는 컨텐츠! 이 얼마나 멋지고 간지나는 1인 미디어냐! 시끄럽다! 우리는 너네 포털들이 나발 불기 전부터 잘 놀았, 아니, 그 전엔 더 잘 놀았고 더 놀 줄 알았다 이거야!

UCC의 단점들이 있다고들 한다. 저작권, 패러디의 대량생산과 천편일률적인 컨텐츠로 인한 질의 하향평준화, '비주얼'하지 않은 컨텐츠의 소외와 수용 가능한 범주의 한계성, 기업과 방송사의 개입 등등. 그 모든 문제의 근본이 여기에 있다. 놈들이 사이버스페이스에서의 우리 본능을 한낱 '셀프스펀지' 수준으로 격하하고, 이를 예쁘게 포장해서 과대선전해 온 때문에 이리 된 것이다.

웹폰트를 만들고 어쭙잖게 소설이랍시고 끼적이고 심심하면 이상한 동영상까지 만들어본 UCC-C(creator)로서 나는 지금 UCC에 물음표를 던진다. 누가 감히 엄연한 법적 저작권자인 나를 일개 '유저(user, 사용자)'로 떨어뜨릴 수 있단 말이냐? 도대체 무슨 자격으로?!

P.s 2 나는 칭찬듣는데만 익숙하려는 놈이다. 못났다. 원래 상수랑 두는 법인데 일부러 나보다 급수 낮은 놈 찾아다니며 3점바둑 두는 근성은 아직도 남아서- 알든 모르든 고민하고 생각하는 습관이 더욱 필요하다.

'1 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왜 팸이 만들어지는가  (2) 2007.12.01
어려운 말의 권력  (2) 2007.12.01
UCC에 던지는 물음표  (4) 2007.12.01
모르기 운동  (0) 2007.11.29
지식의 옥, 지식의 공원  (0) 2007.11.29
국기에 대한 경배  (0) 2007.11.29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2.24 10:2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공감합니다
    • 2009.02.24 22: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글이 의외로 다른분들의 공감을 얻더라고요. 제딴에는 특이한 소리 한다고 한건데 '듣고 보니 그렇다'는 의견도 있었고. ㅋ 잘난척;;
  2. 2009.06.20 14:4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다 자율적이며 보다 창의적이며 보다 진보적인 "유씨씨"의 앞날을 기대합니다.
    • 2009.06.21 15: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그러려면 UCC란 말부터 버려야 한다는 게 제 생각입죠.

Placeholder names are words that can refer to objects or people whose names are either irrelevant or unknown in the context in which it is being discussed.
가명이란 글 전체에서 뚜렷한 관련이 없이 이름이 붙었거나 그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물체 혹 사람을 언급하려 할 때 쓰는 단어다.

한국: 아무개, 홍길동(남), 홍길순(여)
미국: A. N. Other(another를 명자처럼 씀), John Doe(남), Jane Doe(여)
아랍계: Fulan(ah), illan(ah)
카탈루냐어: Daixonses, Dallonses
중국: shei(誰)
핀란드: Matti Meikäläinen(남), Maija Meikäläinen(여)
독일: Hans Mustermann, Erika Mustermann
그리스: Tade, Deina
일본: 何何, ほげ
히브리어: Mahshmo
헝가리: Micsoda, Bigyó
이탈리아: Tizio, Tipo, Uno
라틴어: Numerius Negidius
말레이어: Sianu
마오리족: Taru
노르웨이: Ola Nordmann(남), Kari Nordmann(여)
웨일즈어: bechingalw
요르바어: Lagbaja, Temedu

'2 다른 이들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여립  (2) 2007.12.01
지식채널e Special 텍스트 결산  (2) 2007.12.01
전세계의 가명들(Placeholder Names)  (2) 2007.12.01
김창식은 누구인가  (0) 2007.12.01
비를 가리키는 우리말들  (0) 2007.12.01
2006년 7월 '인권' 특집2 中  (2) 2007.12.01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5.25 22:2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신들이 그들로 부터 가해를 받을지도 모른다는 강박관념처럼 성행하던 보안법의 굴레에서 살던 슬픈 우리들의 자화상이 가명을 만들어낸 것은 아닌지 새삼 뒤돌아 보게 합니다..."""아!마음이 옅은자의 슬픔이여..."""(인용문)

엠파스 유행 메뉴에 올라왔던 글인데 남아있어서 가져옴.
누가 조사했던 건진 모르지만, 개콘에선 이렇게 성실한 사람을 존중해줄 필요가 있을 것이다.

김창식은 1968년 11월 27일생으로 만성추간판수핵탈출증(허리 디스크)을 앓고 있는 남자다. 그는 깊은 산 속에 있는 옹달샘에서 나오는 물을 즐겨 마시며, 가끔씩 KBS 공개홀을 찾아 맨 앞에 앉아 개그콘서트를 방청하기도 한다.
원래는 유능한 육군 장교였지만, 2사단 중대장으로 있던 시절 연병장에서 '선착순 뺑뺑이'를 돌리다가 이를 참지 못한 부하 장병들이 가혹행위로 신고하는 바람에 소령으로 예편했다. 군에서 나온 김창식은 미용실 '블루블루클럽'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그러나 적성에 맞지 않아 버스 운전기사를 했지만 이것도 썩 몸에 맞지 않았다.
그는 요리를 배운 뒤 한마음출장부페에서 요리사로 일한다. 요리사로 이름을 날리면서 주가를 높인 김창식은 연봉도 높아갔고, 군에서 받은 돈과 요리사로서 번 돈을 모은 그는 이삿짐센터를 시작한다. 정성들인 포장이사 서비스로 '910-2424'라는 상호를 전국적으로 알려 포장이사 업계의 큰손이 된 김창식은 경마에 손을 댔다. 한때 경주를 휩쓸던 '7번마 질풍노도'의 마주가 바로 김창식이다. 많은 경마팬들이 결혼식 때 김창식을 주례로 모시고 싶어 안달이었다.
경마로 재미를 본 김창식은 성인게임사업에 손을 댔다. 바로 '바다이야기'. 그러나 사행성이 크다는 지적을 받으면서 게임기를 모두 압수당하기에 이르렀고, 다른 사업을 모두 접고 '바다이야기'에 전력했던 김창식은 자본을 모두 날린 채 허망한 삶을 보내고 있다.

'2 다른 이들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식채널e Special 텍스트 결산  (2) 2007.12.01
전세계의 가명들(Placeholder Names)  (2) 2007.12.01
김창식은 누구인가  (0) 2007.12.01
비를 가리키는 우리말들  (0) 2007.12.01
2006년 7월 '인권' 특집2 中  (2) 2007.12.01
대략 감동  (2) 2007.11.29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7)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6)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