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
=604,018


さよなら絶望先生~序・絶望少女撰集~(DVD版)
「さよなら絶望先生」「トンネルを抜けると白かった」
「僕の前に人はいない 僕の後ろに君はいる」「ヒジニモ負ケズヒザニモ負ケズ」
「その国を飛び越して来い」「書をきちんと本棚にしまって町へ出よう」
「僕たちは、どんなことがあっても一緒に固まっていかなければ駄目だ」「奈美の一日」
안녕 절망선생 서 절망소녀찬집 (DVD판)
"안녕 절망선생", "터널을 빠져나오니 하얗게 변했다",
"그림자 같은 여자 하나이 내게 있었습니다", "성북동 비둘기만이 꼬리가 없어졌다",
"딸이여 와서 이 나라의 말로 말하라", "나는 무얼 바라 다만 홀로 똑 부러진 것일까",
"갈 테면 우리가 가자, 끄을려 가지 말고! 너는 내 말을 믿는 마리아-", "나미의 하루"



하악하악
어제 끝낼 수 있었는데 결국 하룻밤 자고 일어나서 완결봅니다.
이 작품을 애니로 처음 접해서, 원작 1권에 해당하는 부분에 대해선 잘 모릅니다. 이번에 복습했죠.
초기의 풋풋한 세간 비판이 어느 샌가 매너리즘에 빠진 거 같다는 게 최근 이 절망선생계의 평가.
오류 지적 항시 대기중. - v1.0
 
싱크를 안 맞추고 지나간 데가 있었습니다. 싱크오류검사를 하는 법을 알아봐야겠네요.
메구미 님 지적으로 감사히 수정. - v1.1
[DVD]zyo zetsubou sensyuu v1.1.smi

1시간 10분 44초. 제대로 된 리핑파일이라면 웬만해선 다 될 겁니다.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메구미
    2008.02.25 13: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막 감사합니다.
    자주 들를께요.....
    • 2008.02.25 13: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보잘것없는 자막이나마 도움되시길...
  2. 메구미
    2008.02.25 16:3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엽토님!!
    잘 보고 있습니다.

    41분49초~ 43분05초 사이에 자막이 들어 있지 않네요!
    • 2008.02.25 16: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헉! 정말이네요 작업한거 날아갔나... ㅠㅠ;;;;;
      v1.1 업데이트되면 받아주시면 됩니다
  3. 메구미
    2008.02.25 19:5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 2008.02.26 08: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인제 해야 할 거 하나가 끝났단 기분이네요.
  4. 2008.02.29 22:1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막 덕분에 2배는 재밌게 감상한 것 같아요.
    번역 센스발군의 자막 감사드립니다.
    • 2008.02.29 22: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ㅜㅜㅜㅜㅜㅜㅜ
      기쁨과 감격의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俗・さよなら絶望先生 第07話
「百万回言われた猫」「赤頭巾ちゃん、寝る。気をつけて」「津軽通信教育」
안녕 절망선생 속편 7화
"제100만의 아해가 무섭다고 그리오", "빨간모자 소녀가 잔다 조심해",
"나는 시방 위험한 수험생이다"



간만에 절망했습니다.
아키유키 녀석, 이거 한다고 정력 아껴뒀었구나.
새(?) 오프닝 가사나 중간 3분요리 대사는 이제 다른 분들 거 베껴오겠습니다. 아무도 모르니까.
역시 제 일본어는 개차반 일본어입니다. 많은 비난 바랍니다.

이건 인증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 집이 어디 있는지 다 찾아보자.

- v1.0

z207.smi

스폰서 없는

z207s.smi

스폰서 있는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2.22 18:2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08.02.23 13: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DVD판은 파일을 못 구했었어요. 지금 퀵걸어놓고 받고 있으니 조만간 올릴 수 있겠습니다.
      이런 코멘트 하나가 정말 목말랐어요. ㅠㅠ
  2. 메구미
    2008.02.23 18:0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기대됩니다.

    힘내세요.
    • 2008.02.23 21: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금 절반 이상 왔습니다. 월요일쯤 나올거예요(히죽히죽)
  3. qnseksrmrqhr
    2009.09.01 15:0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고 많으셨습니다.
    • 2009.09.01 16: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뭘요. 그보다 이거 수정봐야되는데
  4. 2014.04.15 00:0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 절망선생

俗・さよなら絶望先生 第06話
「君 知りたもうことなかれ」「夢無し芳一の話」「隠蔽卒」
안녕 절망선생 속편 6화
"난 모르오 안 알린 죄밖에",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 "어머니 그 사랑니를 알으십니까"



이번껀 너무 순조로움. 세상에 B파트는 이번 회에 나올 거라고 예상했는데 맞았다!
C파트에서의 장난도 재미있었는데, (자세히는 비통지라 미리니름 안함)
이것도 실은 분명히 원작의 자막을 따라서 뭔가 샤프트가 한술 더 떠 줄 거라는 예상도 했었다.
그래서 결국 드디어 오토나시도 말을 했다. 사토 치와라는 성우다.
난 하츠네 미쿠한테 시키든지 그 역을 맡은 후지타 사키씨를 불러서 시키겠지 생각했었는데.
앗차, 신보 씨, 그 생각은 못 했죠? ㅋㅋ (←이겼다고 생각하고 있음.)
- v0.0 (아직 자막없음, 내일모레 공개)

C파트에서 지겨워서 한 박자 쉬고 하루 지나고 다시 만드네요. 성우 이름과 엔딩에서 고생했습니다. 하지만 싱크 이동을 쉽게 하게 되었습니다. 오프닝 가사도 좀 손봤습니다. 문화상품권 5만원이 생긴 덕에 단행본 전권 살 수 있게 됐습니다. 감사합니다. - v1.0

俗 さよなら絶望先生 06.smi

23:39 스폰서 없는 거

俗 さよなら絶望先生 06s.smi

23:59 스폰서 있는 거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미코토의 등뒤를 노려
    2011.12.02 10:0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어.. 속편의 제목들 뭡니까?
    실제로 저런거예요? '난모르오 웃은죄 밖에는'→'난 모르오 알린 죄 밖에는'이라니 실제로 그런거예요? 말도안되!! 원제가 눠\뭐죠?
    • 2011.12.02 14: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부제의 직역은 편역된 부제 띄우기 직전에 아주 잠깐 노출시켰습니다. 저거 원제가 뭐였던가는 하도 오래돼서 기억이 잘 안나네요

俗・さよなら絶望先生 第05話
「文化系図」「私はその人を常に残り物と呼んでいた」「恩着せの彼方に」
안녕 절망선생 속편 5화
"젊은 시인이여 운동을 하자", "사람들은 아버지를 나머지라고 불렀다", "은혜 갚으라는 까마귀"



이거 뭐 어렵진 않은데...
샤프트 오프닝 엔딩 손본다고 기력 다 소모했구나. - v0.0

한 서너 시간 걸렸네요. A편과 B편은 원작을 많이 잘라먹었습니다.
원작을 잘라먹고 편집하고 대사 고치고 하면서도 너무 충실하게 따라가네요.
복주머니 편에서는 무슨 특이점이 전혀 없어서 무슨 인터넷 라디오 듣는 거 같은 기분이 드는
장면도 있었고 말이죠.
이런 식으로 가다간 평범한 애니가 되어버리겠네요.
결국 엔딩, 우스이의 일기, 하타 켄지로의 엔드 카드, 츤데레 아이 정도밖엔 달리 볼 게 없는.
그래도 재밌죠. 물론이죠.

엔딩, 스폰서 버전은 나중에 추가하겠습니다. 그래봤자지만. - v1.0

스폰서 버전 만들고, 엔딩 넣었습니다. - v1.1

미리 (다) 보기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2.06 00: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타마가 있는걸로봐서 하야테처럼!< 인가(과연)
    • 2008.02.06 10: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야테 작가가 쿠메타의 제자 하타 켄지로올습니다
      저 엔드카드 받으려고 쿠메타가 생색냈다는 얘기가 작품에도 나왔었죠ㅋㅋ
  2. qnseksrmrqhr
    2009.08.26 13:5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절망이라는 나락의 언어로써 나타내는 간결한 이야기들이 좋습니다.

俗・さよなら絶望先生 第04話
「路傍の絵師」「恥ずかしい本ばかり読んできました」「薄めの夏」
안녕 절망선생 속편 4화
"아직 지구를 칠 때가 아닙니다", "별을 이야기하는 마음으로",
"누이의 마음아 본론을 보아라"


이거 자막도, 다른 여느 제 번역과 마찬가지로 가겠습니다.
누가 보거나 말거나, 빠르거나 늦거나 그냥 저 좋아서 하는 자막으로 만들겠습니다.
속도나 청해력은 정말 떨어지지만, 다른 건 몰라도 작품에 대한 이해 하나만은 자신있습니다.
그거 하나 믿고 갑니다. 소수 마니아가 생길 그날까지. (놀구 있네.)
나루에의 세계도 그렇지만 이것도 만화책 전권 살 궁리를 해야겠는데... - v1.0

미리 (다) 보기


俗 さよなら絶望先生 04s.smi

298MB, 23:59, 스폰서 있는 영상 기준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1.28 22: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앗..<미리보기가 어느세 생겨있었다.
    음 뭐랄까
    ...치리 갓건담인가...(덜덜덜)
    • 2008.01.29 09: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패러디 좀 자세하게 알면 비밀댓글로 정보 좀... 굽신굽신
  2. 2008.01.31 02:4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2번째 에피소드 이후 자막이 0.5초 정도 앞서서 나옵니다(끝날때까지)
    아무튼 받아갔습'ㅂ'/
    • 2008.01.31 14: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영상에 따라 어느 정도 오차는 있을 수 있어요.
      제가 싱크찍을때 좀 미리 찍는단 느낌으로 했을 수도 있고...
      뭣보다 쪼끔 미리 나오는 정도면 나쁠 거 없잖아요? ^^;;;

俗・さよなら絶望先生 第03話
「十七歳ね、自分のシワをつかんで見たくない?」「義務と兵隊」
「「さらっと言うな!」とメロスは、いきり立って反駁した」
안녕 절망선생 속편 3화
"어리다고 해서 나잇값을 모르겠는가", "엄숙한 의무를 서럽게 눈물 흘려 지켜가리라",
"님은 은근슬쩍 갔습니다"




거의 다 완성했습니다.
엔딩 가사 붙이고 싱크 맞추고 마무리 작업해 주면 끝.
교회 다녀오자마자 내놓으면 한 6시 반에는 공개할 수 있겠네요.
뭐 문제 있어? - v0.0

여기 교회입니다.
학생부 설교가 '주님 말씀에 순종하라'는 거였는데 거기다가 미가서 7장 1절을 표준새번역으로 읽어버리고 그냥 응답이구나 하기로 했습니다.
http://holybible.or.kr/B_SAE/cgi/bibleftxt.php?VR=SAE&VL=33&CN=7&CV=99&FR=
아, 절망이다! 나는, 가지만 앙상하게 남은 과일나무와도 같다. 이 나무에 열매도 하나 남지 않고, 이 포도나무에 포도 한 송이도 달려 있지 않으니, 아무도 나에게 와서, 허기진 배를 채우지 못하는구나. 포도알이 하나도 없고, 내가 그렇게도 좋아하는 무화과 열매가, 하나도 남지 않고 다 없어졌구나.
...그렇죠. - v0.1

완성. 속편에서는 아무래도 내용 자체는 원작에 충실할 모양인가 봅니다.
대신 A파트에서 하나하나 해보고 싶던 장난들을 치나 봐요.
누구냐... 존경스럽게.
이 자막을, 부모님께 혼나 가면서 만듭니다. 왜 안 자냐고.
앞으론 그냥 순위경쟁 혼자 하지 말고 월요일에 맘편하게 내놓을까도 고민중입니다. - v1.0

니코니코판이 아닌 싱크 수정, 노란자막 강화, 오타 교정, 컨닝.
저 나름대로 눈치코치로 들어 가며 해도 얼추 맞긴 맞군요.
근데 그게 어쨌다고!
이젠 UCC다바다같은 거 안 바래요. 누가 봐 준다고만 하면 기쁘겠네요.
제 번역이라는 것도 결국은 자의식 과잉 의무감이죠 뭐. 아무도 뭐라고 안 하니까요.
주일 늦게 혹은 월요일 아침 내겠습니다. 이제 순위권은 포기했어. - v1.1

俗 さよなら絶望先生 03s v1.1.smi

297MB, 스폰서 있는 23:59 기준.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1.21 01: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1화는 어진이 자막으로 봤다는..<
    • 2008.01.21 09: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1화 보고서 도저히 더는 못보겠다고 결정한거겠<<
    • 2008.01.26 02: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영상 받기가 귀찮았다고 말하면 날 용서해주겠니-_ㅠ
    • 2008.01.26 10: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앞으론 인코딩해야겠다
  2. 수성에서 가출했다가 지구에 살고 있는 고3 EJ/Lizzie양
    2008.01.25 18:5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모모이로 카카리쵸<<
    • 2008.01.25 20: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속편이고 게다가 3화 게시물에 왜 1기 1화 네타여 이해가 불가하네<<<

DVD판 자막이 아닙니다. DVD 파일용 자막은 여기로 가 주세요

序・絶望少女撰集(BS11版)
「さよなら絶望先生」「トンネルを抜けると白かった」「書をきちんと本棚にしまって町へ出よう」
절망소녀찬집 서 (BS11 선행방송판)
"안녕 절망선생", "터널을 빠져나오니 하얗게 변했다", "나는 무얼 바라 다만 홀로 똑 부러진 것일까"



원작의 오리지널리티를 충분히 살려서 다시 만든 거라고 할까요, 패치판이라고 할까요.
 무슨 말이 필요하리. 일단 보세요.
아직 이거 자막 안 나왔기를 간절히 바라며..
(사실 검색능력이 좀 딸려서 자막 유무는 잘 알기 힘듭니다.)
그건그렇고 왜 DVD가 잘 안 돌아다닐까... 아힝; - v1.0

절망소녀선집(選集)이 아니고 절망소녀찬집이었습니다.
3월달 밝은 밤이 아니고 초승달 뜨는 밤이었습니다.
결정적 실수들.
말고도 이것저것 고쳤습니다. - v1.1
zyo zetubousyouzyo senshu.smi

23분 59초 스폰서 있음, 429MB 기준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俗・さよなら絶望先生 第02話
「まだ明け初めし前髪の」「ティファニーで装飾を」「新しくない人よ、目覚めよ」
안녕 절망선생 속편 2화
"따린다 부순다 열어버린다", "나는 장식의 왕이로소이다", "그대를 오래 봤어도 나는 그대를 모른다"



지금 영상만 하염없이 기둘리는중. 원작 11권이 더 빨리 받아지고 있다.
...아놔 왜케 안떠... ㅜㅜ (초보 티내기) - v0.0

드디어 완성시켰습니다. (사실 귀찮더군요... 대사만 졸라 많아서)
이건뭐 절망선생이 아니고는 보여줄 수 없는 연출 투성이라 퍽 좋습니다.
자막 만드는 사람으로선 정말 절망인지라 사양이지만,
이런 연출과 싸이코틱 요소들 한 명의 팬으로선 대환영입니다.
웬간해선 앞으로 이런 작품 한 번 더 나오기 힘듭니다.
나중에 말 많이 배워서 일본 가게 되면 샤프트에나 들어갈까.

23분 59초, 스폰서 있는 걸로 작업했습니다.
트립이 어느분 꺼였던지는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v2.0에선 A파트를 원작대사로 고친 것도 같이 넣어볼까 생각중입니다.

P.s 3등 찍었습니다. 새벽을 깨워가며 삽질한 보람이 좀 있네요.
몇 주 뒤엔 1등 먹어 있을 겁니다. 두고 보자 - v1.0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qnseksrmrqhr
    2009.08.15 15:0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열심히 일한 뒤에는 기쁨이...
    • 2009.08.15 16: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주일 새벽을 깨워가며 한 짓이라 보람이라기보단 그냥 피곤만 오더군요

俗・さよなら絶望先生 第01話
「ほら、男爵の妄言」「当組は問題の多い教室ですから、どうかそこはご承知ください」
안녕 절망선생 속편 1화
"허풍떠니, 남작의 망언", "문제아가 많아서 슬픈 교실이여"



자막 하겠다고 말만 많이 했는데, 결국 덤빕니다.
오늘은 이래저래 경황이 없어서 늦었지만, 다음부턴 새벽 근성을 보일 생각입니다.
현재 Silphis Wind님, 렌스님, 라윤님 그리고 제가 하고 있는거같군요. 유명하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저도 자막제작자 목록에 넣어주세요. 클럽박스에서 제 이름 붙은 자막파일을 보고 싶어요.
근데 이거참 얼마만의 버닝이냐 (...)

니코니코 동화 flv(23분 39초) 기준으로 작업했습니다.
원본 파일을 쓰지 않은 것이 많이 후회되네요. 싱크를 다시 맞춰야할지도...
가사는 니코니코 보고 최대한 빨리 넣겠습니다. - v1.0

싱크 몇 개 수정하고 노스폰서와 스폰서를 둘 다 만들었습니다.
자막작업의 감을 익히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Winny도 공부하고 있고요, 어떡하면 좀더 빠른 작업이 가능할 것인가도 고민중이고... 조만간 애니 관련 커뮤니티에 홍보도 좀 하고... 뭐 그러고 있습니다.
가사는 아직 귀찮아서 못 넣었어요. 2화 만들고 나서 생각할 생각입니다. - v1.1

오프닝과 엔딩 가사 확 넣어버렸습니다.
니코니코 참 빠르네요. MAD가 몇십개 나오고 가사도 좍 붙어있고.
스폰서와 노스폰서 구분하느라고 몇십분 잡아먹고...
한방에(NeoCaption)를 종료하면 컴퓨터가 꺼지네요. 어떡하지 - v2.0

P.s 티스토리 첨부파일은 다운로드 수가 카운트되질 않아서 갑갑하네요.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1.07 20: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고 많이 하셨어요.
    • 2008.01.07 20: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가 뭘요, 방문 감사합니다
      (v1.1로 갈면서 렌스님 자막을 대략 참고했다는...)
  2. 2008.01.08 01: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속편 나온거야????
    갸아..-_ㅠ
    어진아 이거 제타에좀 올려주면 내가 사랑해줄...-_ㅠ
    • 2008.01.08 11:18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업로드가 잘 되던가... 해보죠
  3. 2008.01.09 08:2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8분49초 가사에서 다른 분 자막(누군지 안써져있네요)을 보니
    [저리 가버려 혼자서 룸바]라고 써져 있네요
    -------------------------------------------------
    자막제작자 싱크의 경우 보통 타이틀화면or스폰서장면에 집어넣더군요.
    첫판부터 커다랗게 뜨면 좀 당황[...]
    아무튼 잘 받아갑니다. 다른 분들은 글자 네타가 구별이 안되어 있어서;;;
    PS-3:33 에서 절망했다 다음은 '부조리한 이 세상에 절망했다' 아닐까요?;;;
    • 2008.01.09 09: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가사는 어디까지나 임시, 라는 개념으로. 맨 처음에 넣은 건 음~ 순전히 제 판독 편의상 넣었는데 다음부터 제 이름은 빼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부조리 맞아요. 아무리 들어도 모르겠는데 다른 분들꺼 쫙 보니까 그거더라고요. (...)
  4. 미코토의 등뒤를 노려
    2011.12.02 10:1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번글에 와서야 이해했어요, 놀래라...
    그럼 그렇지 문제가 처질려구 일본애들이 저럴리가 ㅋㅋ
    그건그렇고 재치있으시네요 절국 ㅋㅋㅋ
    • 2011.12.02 15: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악 역주행ㄷㄷㄷ
      신경써주셔서 감사합니다 부디 재밌게 보셔요.

시라이시 미노루의 모험 에피소드 5 중

이 노래가 또 제대롭니다. 들어봐야 압니다.


전부터 꼭 하고 싶던 짓,
시라이시 미노루의 모험(엔딩 메이킹필름, 럭키스타 DVD 특전 시리즈) 자막!
그 첫타는 최근 공개분인 에피소드 5입니다.
아직 청해는 녹록치 않아서(라기보단 그냥 왕초짜 수준인지라...) 오역 의역 엄청 많습니다.
지적을 목빠지게 기다립니다.

아래와 같은 메이킹필름이 나옵니다.
- 19화 엔딩 '사나이가 사는 법'
- 21화 엔딩 '시카이더의 노래'에 잠깐 삽입된 장면
거의 소개조차 되지 못했던 명곡 '나의 사랑하는 산타모니카'도 제대로 보이고요.

니코니코 동화 flv(39.6MB) 기준으로 작업했습니다.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