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
=605,291


(다윗의 시.)

2012.08.29 19:01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라

내 속에 있는 것들아 다 그 성호를 송축하라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며 그 모든 은택을 잊지 말찌어다


저가 네 모든 죄악을 사하시며 네 모든 병을 고치시며

네 생명을 파멸에서 구속하시고 인자와 긍휼로 관을 씌우시며

좋은 것으로 네 소원을 만족케 하사 네 청춘으로 독수리 같이 새롭게 하시는도다

여호와께서 의로운 일을 행하시며 압박 당하는 모든 자를 위하여 판단하시는도다

그 행위를 모세에게, 그 행사를 이스라엘 자손에게 알리셨도다


여호와는 자비로우시며

은혜로우시며

노하기를 더디 하시며

인자하심이 풍부하시도다

항상 경책지 아니하시며

노를 영원히 품지 아니하시리로다

우리의 죄를 따라 처치하지 아니하시며

우리의 죄악을 따라 갚지 아니하셨으니

이는 하늘이 땅에서 높음 같이 그를 경외하는 자에게 그 인자하심이 크심이로다

동이 서에서 먼 것 같이 우리 죄과를 우리에게서 멀리 옮기셨으며

아비가 자식을 불쌍히 여김 같이 여호와께서 자기를 경외하는 자를 불쌍히 여기시나니

이는 저가 우리의 체질을 아시며

우리가 진토임을 기억하심이로다


인생은 그 날이 풀과 같으며 그 영화가 들의 꽃과 같도다 그것은 바람이 지나면 없어지나니 그 곳이 다시 알지 못하거니와 여호와의 인자하심은 자기를 경외하는 자에게 영원부터 영원까지 이르며 그의 의는 자손의 자손에게 미치리니 곧 그 언약을 지키고 그 법도를 기억하여 행하는 자에게로다


여호와께서 그 보좌를 하늘에 세우시고

그 정권으로 만유를 통치하시도다


능력이 있어 여호와의 말씀을 이루며 그 말씀의 소리를 듣는 너희 천사여 여호와를 송축하라

여호와를 봉사하여 그 뜻을 행하는 너희 모든 천군이여 여호와를 송축하라

여호와의 지으심을 받고 그 다스리시는 모든 곳에 있는 너희여 여호와를 송축하라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라



(시103:1-22)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디어는 그 자체로 선한가  (2) 2012.11.23
예배 콘티  (0) 2012.09.04
(다윗의 시.)  (0) 2012.08.29
최근 트위터  (0) 2012.07.11
어제 카톡  (0) 2012.06.20
대담 13  (0) 2012.06.08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시90:1-17





주여 주는 대대로 우리의 거처가 되셨나이다



산이 생기기 전, 땅과 세계도 주께서 조성하시기 전 곧 영원부터 영원까지
주는 하나님이시니이다



주께서 사람을 티끌로 돌아가게 하시고 말씀하시기를
너희 인생들은 돌아가라 하셨사오니



주의 목전에는
천년이
지나간 어제 같으며 밤의 한 경점(頃点)같을 뿐임이니이다



주께서 저희를 홍수처럼 쓸어가시나이다



저희는 잠간 자는것 같으며 아침에 돋는 풀 같으니이다
풀은 아침에 꽃이 피어 자라다가 저녁에는 벤 바 되어 마르나이다



우리는 주의 노에 소멸되며 주의 분내심에 놀라나이다
주께서 우리의 죄악을 주의 앞에 놓으시며
우리의 은밀한 죄를 주의 얼굴 빛 가운데 두셨사오니
우리의 모든 날이 주의 분노 중에 지나가며
우리의 평생이 일식간에 다하였나이다



우리의 년수가 칠십이요
강건하면 팔십이라도
그 년수의 자랑은 수고와 슬픔 뿐이요 신속히 가니
우리가 날아가나이다



누가 주의 노의 능력을 알며
누가 주를 두려워하여야 할 대로 주의 진노를 알리이까
우리에게 우리 날 계수함을 가르치사
지혜의 마음을 얻게 하소서



여호와여 돌아오소서 언제까지니이까
주의 종들을 긍휼히 여기소서



아침에 주의 인자로 우리를 만족케 하사
우리 평생에 즐겁고 기쁘게 하소서



우리를 곤고케 하신 날수대로와 우리의 화를 당한 년수대로 기쁘게 하소서
주의 행사를 주의 종들에게 나타내시며
주의 영광을 저희 자손에게 나타내소서


주 우리 하나님의 은총을 우리에게 임하게 하사 우리 손의 행사를 우리에게 견고케 하소서
우리 손의 행사를 견고케 하소서


전부터 익히 되풀이 읽어 온 말씀이지만 이제는, 그저 좋아하는 차원을 넘어, 영원하신 하나님을 면대면하였던 모세의 심정으로 들어가게 된다.
그는 그가 만나뵌 하나님을 소멸하는 불이시면서 자비하신 하나님이시므로 "오늘날 상천하지에 오직 여호와는 하나님"이라고 가르친다.
그리고 150개 시편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남는 이 숙연한 시편을 남기고 어딘지도 모르는 곳에 장사된다.

"그 뒤에 이스라엘에는 모세와 같은 예언자가 다시는 나지 않았다. 주님께서는 얼굴과 얼굴을 마주 대고 모세와 말씀하셨다.(신34:10)"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담 11, 12  (0) 2012.02.20
대만으로 가는 SGYWAM 淸水팀  (0) 2011.12.25
(하나님의 사람 모세의 기도.)  (0) 2011.08.29
대담 10  (0) 2011.03.27
11일 밤에 후임한테 한 이야기  (2) 2011.02.15
대담 9  (0) 2011.01.15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랑과 진실이 만나고, 정의와 평화가 입을 맞춘다.
진실이 땅에서 돋아나고, 정의가 하늘에서 굽어본다.
주께서 좋은 것을 내려 주시니, 우리의 땅이 산물을 낸다.
정의가 주님 앞에 앞서가며, 주께서 가실 길을 닦을 것이다.
처음 발견했다.
어찌 신비롭지 않으랴.
이건 진짜로 노래를 붙이고 싶다.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MC Korea 2008 미리 쓰는 후기  (2) 2008.07.04
대담 3  (0) 2008.06.23
시편 85편 10-13절  (0) 2008.06.13
오늘날 설교에 대해 감히 한 마디  (12) 2008.05.21
천국 내셔널리즘 (The Heaven Nationalism)  (2) 2008.05.14
대담 2  (6) 2008.05.14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7)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6)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