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2
=601,601

'최영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9.17 최영해

최영해

2013.09.17 13:30


0. 이런 사람임

yhchoi65@donga.com

1965년 3월 16일생

前 동아일보 워싱턴 특파원, 現 동아일보 논설위원, 차장



1. 홍보맨을 열심히 하면 고위직에 중용될 수 있음을 알게 됨

홍보맨 출신 왜 CEO로 중용되나, 충성심…마당발…위기돌파에 적격

홍보 업무에 오래 몸담은 ‘홍보맨’ 출신 인사들이 잇따라 ‘대기업의 별’인 최고경영자(CEO)로 발탁되고 있다. (...) 기업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홍보맨들은 총수의 지근거리에서 일하면서 부단한 노력으로 능력을 인정받았다는 공통점이 있다. 조직에 대한 충성심,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 활발한 커뮤니케이션 활동도 플러스로 작용한다. (...)

최영해 기자 yhchoi65@donga.com

하임숙 기자 artemes@donga.com

홍석민 기자 smhong@donga.com [2005년, 출처]



2. 외국에서 홍보맨을 열심히 함

“한국전 추모의 벽, 한인들이 나서주세요”

6·25전쟁에 참전했다가 팔과 다리를 잃은 윌리엄 웨버 워싱턴 한국전참전용사기념재단회장이 24일 애넌데일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국전쟁 추모의 벽’ 조감도. 애넌데일=최영해 특파원 [2012년, 출처]


관타나모 미군기지, 불량죄수 1~3분 단위로 감시… 모범수엔 닌텐도 게임도 허용


(...) 1주일에 4시간은 TV 시청이 허용된다. 22개 TV채널과 영화를 볼 수 있고 유에스에이투데이 등 미국 신문과 아랍어 잡지도 열람할 수 있다. 도서관에서 1주일에 책 2권을 빌릴 수 있다. 도시바 TV가 놓인 TV시청실엔 푹신한 1인용 소파가 놓여있고 바로 앞엔 족쇄가 바닥에 박혀 있다. TV를 시청하는 동안 손은 자유롭지만 족쇄는 반드시 차야 한다. 간수가 음식을 건넬 때도 독방에서 별도 자물쇠가 채워진 미닫이 함을 통한다. 수감자들이 먹는 물은 기자가 캠프저스티스의 텐트 막사에서 배급받은 것과 같은 브랜드의 미국산 고급 생수. 식사는 기지 내 군인들에게 제공되는 메뉴와 똑같다. 생선과 닭고기 야채 등 6가지 메뉴에서 골라 먹을 수 있다. 캠프Ⅴ엔 모두 100개의 독방이 있지만 지금 사용되는 독방은 30여 개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비어 있다. 수형 실적이 우수하면 행동이 훨씬 자유로운 캠프Ⅵ로 이감된다. (...)


관타나모=최영해 특파원 [2012년, 출처]



3. 고위직에 중용됨

[오늘과 내일/최영해]MB꽃사슴과 새롬이 희망이

(...) 꽃사슴의 영화(榮華)는 여기까지였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 취임식이 끝난 뒤 한 달도 안 돼 꽃사슴을 모두 서울대공원으로 돌려보냈다. 주인 잃은 꽃사슴은 (…) 푸대접을 받았다. 서울대공원은 26마리나 되는 꽃사슴을 수용할 데가 마땅찮아 경기도 한 농가에 모두 팔아치웠다.


꽃사슴의 자리를 차지한 게 새롬이와 희망이다. 대통령의 한 측근은 “요샌 마치 사냥개처럼 사나워졌다”고 했다. 청와대에 들어갈 때 털이 뽀송뽀송한 애완견이 더이상 아니라는 말이다. 낯익지 않은 참모들이 관저를 드나들 땐 귀를 곧추세우고 컹컹 짖어대 겁먹는 직원이 적지 않다고 한다.


MB꽃사슴처럼 잘나가던 MB맨들도 줄줄이 옷을 벗었다. 금융계를 쥐락펴락한 ‘4대 천왕(天王)’이 새 대통령의 카리스마에 짓눌려 찍소리 한번 못하고 물러났다. 여름휴가가 끝나는 8월말까지 방을 빼라는 통보를 받은 공기업 사장도 한둘이 아니다. 낙제점인 경영성적표를 들이댔지만 ‘MB맨 솎아내기’라는 말이 많다. (...) [2013년 7월, 출처]



4. 홍보 말고는 할 줄 아는 게 없음을 입증함

[오늘과 내일/최영해]채동욱 아버지 前 上書


아버지, 미국에 온 지도 벌써 보름이나 됐네요. 태어나서 이렇게 비행기를 오래 타 보기는 처음이에요. 저는 뉴욕의 초등학교 5학년에 들어갔답니다. 이모와 함께 학교에 가서 교장선생님 만나고, 영어 수학 시험을 본 뒤에야 며칠 전 반 배정을 받았어요. 백인과 흑인, 중국인, 히스패닉 등 우리 반 아이들은 피부 색깔이 참 다양해요. 여기선 전부 영어로 말해야 돼 아직은 쉽게 입이 떨어지지 않아요. 어머니는 8월 마지막 날 저를 비행기에 태우면서 “아버지처럼 훌륭한 사람이 되려면 미국에서 공부 열심히 해야 한다”면서 한참 우셨어요. 진짜로 열심히 공부해서 아버지처럼 존경받는 사람이 될 거예요.


아버지, 그런데 며칠 전에 어머니가 신문사에 보낸 편지를 인터넷에서 우연히 읽었어요. 어머니는 ‘제 아이는 현재 검찰총장인 채동욱 씨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아이’라고 했는데 이게 도대체 무슨 말인가요? 제가 아버지의 아들이 아니라뇨? 저는 아버지가 검찰총장이 됐을 때 뛸 듯이 기뻤어요. 아버지가 나쁜 사람 혼내 주는 검사 중에서도 최고 짱이 됐잖아요. 우리 반 애들은 무척 부러워하는 눈치였어요.


아버지가 검찰총장이 된 후 우리 가족은 사실 조금 피곤했어요. 여의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를 할 때 서울 삼성동에서 도곡동으로 이사를 갔고, 거기서 다섯 달만 살다가 다시 미국까지 왔잖아요. 어머니와 떨어져 이모와 함께 뉴욕에서 사는 게 불안했지만 아버지처럼 높은 사람이 되려면 할 수 없다는 생각에 눈물을 꾹 참았답니다.


아버지가 저 때문에 회사에 사표를 썼다고 한 친구가 페이스북에서 알려줬어요. 그 친구는 한국에 아버지를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그러던데, 그게 사실인가요? 간첩 잡는 아저씨들이 지난해 선거에서 못된 짓을 하다가 아버지에게 걸려 혼났다고 어머니가 그러던데, 그 일 때문에 그러는 건가요? 힘없는 전두환 할아버지 재산을 너무 많이 빼앗아서 아버지를 미워하는 건 아니에요? 매일 밤늦게까지 고생하는 아버지에게 큰 상은 못 줄 망정 왜 저를 갖고 이렇게 난리인가요?


어머니는 저에게 “당장은 떨어져 살지만 언젠가 아버지와 함께 살 날이 올 것”이라고 늘 얘기하곤 했죠. 우리 가족은 평화롭게 잘 살고 있는데, 왜 사람들이 자꾸 수군거리는지 알다가도 모르겠어요. 아버지가 예전에 부산에서 어머니를 만난 것까지도 트집을 잡는다니 정말 이해할 수 없네요. 아버지, 어떤 사람들은 제가 진짜 아버지 자식이 맞는지 머리카락 뽑고 피도 뽑아 검사해보자고 한다는데 정말 미친 사람들 아닌가요? 이모가 그러는데 어머니는 그것 때문에 울고불고 야단이었대요. 


아버지, 근데 전 진짜 피 뽑는 것은 싫거든요. 사람들은 제 피와 아버지 피가 같다는 것을 왜 조사하려고 하나요? 검사 뒤엔 유전자가 조작됐다느니 하면서 또 시비를 붙을 수 있잖아요. 아버지, 그래서 그러는데 저한테 피 검사 하자는 얘기는 하지 말아주세요. 만에 하나 피 검사가 잘못돼 가지고 저하고 아버지하고 다르게 나오면 그 땐 어떡해요? 하루아침에 아버지 없는 아이가 돼 버리잖아요. 여태껏 아버지라고 부르지도 못했는데, 앞으로도 다른 사람들 있을 땐 아버지라 부르지 않겠다고 약속할 테니까 제발 제 부탁 좀 들어주세요.


2013년 9월 16일

뉴욕에서 아버지를 사랑하는 아들 올림


※이 칼럼은 채동욱 검찰총장의 혼외아들 존재 여부와 관계없이 엄마의 말을 듣고 자라온 아이의 입장에서 쓴 창작물입니다. [2013년 9월, 출처]




퍼가실 분은 퍼가세요. 혹시나 하고 디벼봤는데 정말 알기 쉬운 사람이었음. 무릇 기자라면 누구나 자기의 글이 몇십만년 뒤에 다시 거론된다 해도 부끄러움 없어야 할 줄로 압니다. 내 사람뒤캐는거 ㅈ나 싫어하는데 하나만 털어볼까 호로ㅅㄲ야




P.S. 유입로그 관리페이지 캡쳐.

이딴 거나 검색해서 이 블로그 읽는 사람들이 있기에 이 나라는 답이 없다. 정말 궁금한 게 그거 하나뿐이세요? 그걸 몰라서 뭐라고 할 말이 없으세요? 왜 아직도 자기가 후삼국시대에 살고 있다고 자랑을 하시지?

'2 다른 이들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Arial Unicode MS  (6) 2013.10.11
아유레디? (Are You Ready?, 허원 감독, 2013)  (4) 2013.10.08
최영해  (0) 2013.09.17
〈설국열차〉(Snowfiercer, 2013)  (10) 2013.07.31
주님의 학교  (0) 2013.06.17
Latest thoughts from my "grown-ups"  (0) 2013.03.29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