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0
=603,011


  1. 앞으로는 특별한 공지가 없는 한 3기 자막은 월~화요일 안에 올라올 겁니다. 제가 다른 자막 제작자 분들처럼 새벽 늦게까지 계속 모니터 쳐다보고 작업하는 짓은 못 하더라고요... 대신 더 쿠메타스럽고 싱크 정확한 자기완결성 오역으로 찾아뵙도록 하겠으니, 늦어도 화요일 23시 59분까지만 기다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 13화 자막만 못 만들고 군입대합니다. 22일이 입대일이기 때문에 13화는 감상조차 못 합니다(방영할 때쯤 되면 전 아마 잠을 설치고 있겠죠). 절망했다! 내 휴대폰에 스팸을 제일 많이 보내는 병무청에 절망했다!
  3. 입대하기 전에 1기 자막, 속편 서 자막 끝장 보고 갑니다. 이제 날이 얼마 안 남으니 본격적으로 초조해져 오는군요. 특히 속편 서는 아직까지도 아무도 자막을 만든 바가 없는 걸로 알고 있으니 7화 자막 끝나면 이거부터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맨날 미뤄뒀던 속편 자막들도 대대적으로 보정을 봐야 하고요.
  4. Slacker Uprising(일어서라 투표부대) 자막을 하고 입대하면 좋지만... 리스닝 능력이 안 되는 마당에 영문 대본도 못 구하고 있어 완전 손 놓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Capitalism: A Love Story(자본의 사랑노래) 역시 10월 개봉인지라 인연이 없군요.

군대라는 게 너무 서러운 제도입니다. 세상과 이별을 고하다니. 거기도 사람 사는 곳이라지만 적어도 마이클 무어와 쿠메타 코지와 아이팟이 들어갈 수 있는 곳은 아닌 줄 아는고로 이 일 저 일을 생각하니 눈물만 흐른다. 모든 걸 가슴 속에 막 우겨넣고 들어가야겠죠.
요새 공지성 포스트를 너무 남발하네요.

'9 도저히 분류못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번 주 자막은 매우 늦습니다.  (0) 2009.09.13
인증샷  (11) 2009.09.02
절망적 자막 공지 몇 개  (4) 2009.08.16
왓더헬 아유 와칭, 코리아.깨알  (4) 2009.07.21
헌인릉에 한번 가봐야겠다  (5) 2009.05.07
쓰려는 글  (0) 2009.02.05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8.17 01:0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형 입대 언제하는데, 난 2월이다.
    • 2009.08.17 11: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22일이라고 위에 써놨는데;; 9월에 간다.
  2. 2009.08.19 03: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들어가는군요.. 가기 전에 그 자매 소개시켜 주게 언제 봅시다.
    • 2009.08.19 11: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날짜를 잡아주시면 가보도록 하죠.

(전략)
그리고 토론이나 일상회화는 단어와 숙어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질문(혹은 제시)과 대답(혹은 반응)으로 이루어지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더욱이 전공과목 토론이라면 단어 몇 자, 표현 몇 줄 틀리는 건 정말이지 중요하지 않습니다.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가, 지금 이 토론장에서 어떤 용어(혹은 개념)들이 어떤 어감(혹은 관점)으로 사용되는가, 나는 얼마나 그것들을 잘 이해하고 있으며 또 쉽고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는가를 진짜로 걱정해야 되는 것입니다. 대화에서도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하고 싶은 말을 알아들을 수 있게 열심히 하면 되고, 들어야 하는 최소한의 내용을 성의 있게 들어 주려고 노력하면 됐지, 거기에 3300개의 어휘집이 필요할 거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중략)
국제선 타 본 적도 없는 사람이 건방지게 드리는 말씀입니다만, 중요한 건 그게 아닙니다. 우리말, 아니 말을 배우시기 바랍니다. '나는 이 말을 어떻게 하고 싶은가?', '사람들은 무엇을 이야기할 때 어떻게 이야기하는가?' 등등의 고민, 즉 말하기와 듣기라는 것은 언어를 막론하고 다 비슷비슷한 것입니다. 외국어로 많이 말해 보고, 외국어를 많이 들어 보는 것도 물론 중요합니다. 그리고 그 최적의 환경이 외국인 것도 물론 맞습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엔, 모국어로 경청하지 못하고 발언하지 못하는 사람이 외국 말을 배워서 유창하게 리스닝을 하고 스피킹을 한다는 건 앞뒤가 맞지 않는 것입니다. 상식적으로 그렇지 않은가요?
(후략)

'1 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규모가 필요를 보장하지 않는다  (4) 2009.05.09
편도 37km, GS마트 그리고 우리 동네 농협  (14) 2009.04.21
누군가에게 보낸 이메일 답장에서  (2) 2009.04.14
더 많은 <딴지일보>가 필요하다  (4) 2009.04.09
거대한 패배  (4) 2009.01.23
종법 정신  (10) 2009.01.10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6.05 13:1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스스로도 제대로 알지 못하면서 남을 알려고 한다는 것을 무엇이라 해야할까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