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1
=604,612

어젯밤 천호역 계단을 오르면서였다. 매일 오르는 계단이지만 너무 멀었다. 나도 모르게 '멀다!'라고 새삼스럽게 외쳐 버렸는데, 생각해 보니 정말 먼 거리를 매일 아무렇지도 않게 다니고 있더라. 따져본 결과 편도로만 37km를 다니는 데 1300원을 내고 있다. 1300원! 이 싼지 비싼지 애매한 요금으로 불과 100년 전만 하더라도 하루 안에 갈 엄두도 못 내던 거리를 가만히 앉아서 혹은 서서 가끔 자습까지 하면서 익숙하게 다닌다. 교통의 발달이란 대단하다. 사실을 놓고 말하건대 37km는 짧지 않다. 일직선 도로를 시속 100km로 달려도 20분 넘게 달려야 37km를 간다. 그런데 이 현실적인 거리, 심리적 거리를 점점 희미하게 만들어주는 것이 바로 교통수단인 것이다.
천호역에서 버스를 타고 자리를 잡으니까 생각나는 또 하나는 GS마트다. 한때 하남시 신장동 일대를 평정했고, 심지어 개점 당시엔 신장시장에서 보이콧 운동 비슷한 결사 조짐까지 보였던 LG마트인데, 요즘은 어째 예전같지 않게 사람이 뜸해졌다. 왜? 풍산지구가 들어서면서 하남시에 드디어 이마트가 들어온 것이다. 얼마 전에 드디어 구길(온조로)에도 이마트 가는 마을버스가 생겨서 한창 재미를 보고 있는 모양이다. 중심지 이론에 따르면 고위 중심지는 상대적으로 그 수가 적고, 다른 저위 중심지들을 수렴할 만큼 큰 구역을 가질 수밖에 없다. 이제 이 이론은 아주 알기 쉽게 현장에서 학습된다. 이마트 가는 버스가 생기면 생겼지, 이마트가 주거지역에서 좀 떨어져 있다고 금세 망해버리는 일은 없는 것이다. 망하는 것이 있다면, 들어가자마자 인기척 없는 냉랭함이 확 끼쳐오르는 신장시장 공판장과 점점 어둑어둑해지는 시장 골목뿐이겠지.
내가 느끼는 것은 이것이다. 그 모든 중심지―쇼핑몰, 공연시설, 대학...은 어쩔 수 없다, 학교가 내게 올 수는 없으니까―는 사실상 대단히 먼데, 우리는 그게 먼 줄 모르고 다닌다. 아무리 이 이론이 실제 생활을 잘 설명해 준다 할지라도, 이 현상의 방치는 경제적 불균형, 근본적 위험, 그리고 정치적 불온함만을 낳을 것이다. 경기도에 사는 대학생들 대부분이 서울 혹 강원도 소재 학교에 다니기 위해 편도로만 한 시간 반 가량을 길바닥에 버리고 있다. 하남시 사람들은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려면 반드시 버스를 타야 한다. 심지어 지하철 한 정거장을 가려 해도 버스를 타고 강동구로 들어가야 한다. 모든 것은 내가 사는 동네에 없다. 그래, 서울이라는 초고위 중심지는 그만한 수용량이 되는 모양이다. 문제는 자유방임의 차후 결과다. 전국이 서울로 수렴되는 광경을 상상해 본 일이 있는가? 한반도대운하를 파든 지하철의 전국화를 진행하든 이는 정치적으로 불온하며 근본적으로 위험한 생각이다. 무엇보다 상식적으로 불합리해 보일 정도로 많은 것이 희생된다. 일단 너무 멀지 않은가? 중심지와 주변지가 기술적으로 가까워지면, 그래서 중심지는 중심지 본연의 역할을 위대하게 해내면 그것은 정말 잘 된 일인가? 만약 그곳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우리 집 앞에서 가능하다면, 내가 왜 이 시간, 이 돈, 이 발품 다 들여 가면서 그곳까지 가야 하는가?
나는 이제 신장사거리 정류장에서 내려서 집으로 간다. 집 코앞에 농협이 있는데, 간혹 보면 시민들을 위해 재개봉관 수준의 영화 무료상영을 하는 모양이다. 아직 한 번도 가 보지 못했지만, 조만간 기필코 가 봐야겠다. 어느 날 문득 깨달아지는 것인데, 영화를 보기 위해 버스에 타고, 버스에서 내려서 극장으로 이어지는 10층 전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영화를 보고 나와서 다시 에스컬레이터로 내려와 버스를 타고 꼬박 40분을 달려갈 생각을 하면... 영화관 처음 다니던 시절의 감동은 이제 잊혀지고 다만 피로감이 몰려오는 것이다. 그래, 좀 후지겠지. 근데 집 앞에서 공짜로 영화 한 편 보고 아이스크림 하나 입에 물고 집으로 걸어가는 경험도 나쁘지는 않을 거 같다.
로컬리제이션? 지방의 세계화? 분권자치? 탈서울화? 대형할인점 보이콧 및 지역 경제 활성화? 골치 아픈 말 백 마디로 말장난을 하느니 이 몇 마디를 물어보자. 너무 멀지 않나? 꼭 거기까지 가야만 하나? 왜 우리 동네에선 이걸 할 수 없는 것인가?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화이토
    2009.04.21 21:2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병권 선생님?
  2. 화이토
    2009.04.21 21:3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씨. 글 너무 좋다.

    일반물리 결국 금메달. (←목요일 오전에 쓸 말을 미리 써두는 짓 -_-)
    • 2009.04.22 13: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나 이거 원래 삭제할라그랬다(뻘소리성이 강한데다가 시험기간에 쓴 거라...) 근데 자고 일어났는데 웬 글설리를 이렇게 달아놔서 삭제를 못하게 해놨니?
  3. 화이토
    2009.04.21 21:4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도링크 좋아 근데 직접 사진찍는게 더 좋지않아?

    난 근데 시험공부안하고 도대체 뭐하는건지 ㅋㅋㅋ
    도서관에 노트북갖고와서 ;;; 솔루션때문이었지만
    난 이렇게될 줄 알고있었지
    • 2009.04.22 13: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도서관에서 지 컴퓨터로 게임이나 안하면 다행이지
      사진을 찍을 수야 있지만 전국지도로 한번 거리감을 느껴보라는 뜻에서 굳이 지도링크 걸었던 거고 원래는 경로 퍼가기를 하려고 했는데 맘처럼 안돼서 그건 안했음.
  4. 화이토
    2009.04.21 21:4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도 보다가 문득) 하남시는 거의 베드타운화 된거임?
  5. 서정
    2009.04.23 03: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라라라 ... 그럼 나 얼마전에 둔촌역 3번 출구 근처에서 지나갔던게 엽토군이 맞았을라나 ;;;;
    휙- 하고 지나가면서 어어라!? 했는데 .. 어디 사는지 잘 몰라서 그냥 슝슝 집으로 왔는데 -ㅂ-;;;;;
    • 2009.04.23 07: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카메라 들고 있었다면 내가 맞음.
  6. 김 민규
    2009.04.30 10:4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너무너무 오랜만에 재밌는 글을 보고

    1) 그 거리를 가는데 요금 1300 원은 (다른 나라에 비해서) 말도 못하게 싼 편이지만 우리 나라 사람들은 요금이 얼마나 싼 것인지 잘 모르는 것 같다. ㅋㅋ 경제가 어려운데 그거 싸게 해 줘야 되는 거 아니냐고들 생각하지만, 그거 별로 설득력이 없는걸....
    2) 나도 바로 저 글에서 언급된 강동구에서 살지만, 음악 공연을 보려면 광화문, 서초, 하남으로 가야 한다. 재미있게도 강동구에서는 지금 5호선 고덕역 주변에 공연시설 건물을 만들고 있지만, 나는 그 곳에서 내가 원하는 만큼의 음악 공연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왜 그럴까?)
    • 2009.04.30 19: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런 떡밥을 좋아하는군...
      1) 아무래도 우리나라에선 어디 가는데 가욋돈이 들어서는 안 되지 않느냐는 국민감정이 있는듯. 걸어다니던 민족이라 그런가
      2) 사실 위에 쓴 모든 게 별로 보탬이 안 되는 뻘소리일 수 있는 이유가 바로 그거 때문이겠지? '공간의 분산(인기의 공간적 수렴이 아닌)'이 필요하지 않을까. 예를들어 이번 시즌 전제덕 공연은 하남에서만 볼 수 있슴다, 등.
  7. 2009.05.03 18: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서울시동대문구회기동에서 영화를 보려면 상봉동, 동대문까지 나가야합니다. 근데 글 쓰다보니까 광고 누르라는 소리에 쓰는 댓글이 안보이네.. 하여간 지역의 거점을 만들려면 배산임수의 옥택이 마련되어야 하고, 우리 임금님의 대운하 성업(聖業)은 지역간 소요시간을 연장시켜 지방 중심 도시가 발전하는 원동력이 되고, 국토 균형 발전의 초석이 될 것입니다.

    농담임.
    • 2009.05.04 11: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잖아도, 하다못해 주말의 대중교통요금을 대폭 인상하면 지역문화가 자생적으로 발생할 수 없을까 하는 가능성을 생각해 보면서 이른바 '안식일 경제학'에 대해 생각해 보고 있습니다.
      뻥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