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5
=604,593


그의 레터링을 촌스럽다고 말하려면, 우리가 얼마나, 얼마나 메마르고 무식하며 천박한 타이포그래피 환경에서 살고 있는가를 되묻지 않을 수 없다.


88올림픽으로부터 지금까지, 아무도 한글을 걱정하지 않는다.
모양이 개발괴발이든, 서로 하나도 안 어울리고 다 따로 놀든 아무 상관이 없다. 그냥 읽어지기만 하면 되는 게 21세기의 우리글이다. 기껏해야 산돌 정도나 돼야 다음 세대에까지 필요해질 한글꼴을 생각해보자는 것 같고, 나머지들은 죄 온통 현 시류에 묻어가려는 무책임자들이다. 그리고, 나도 부끄럽지만 장기하로부터서야, 김기조를 만났다.

그는 70년대로부터 80년대 말까지 있었던, 아주 묘한 의미에서의 문화적 풍요를 기억하는 사람이다.

정보를 접하는 길이라고는 책이나 잡지뿐이고, 음악을 즐기는 방편으로서 TV가 음반이나 라디오보다 못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 시절은 그야말로 물질은 빈곤하지만 순수하게 바라고 들어 오던 숱한 낭만과 그 발현에 대한 욕망만은 주체할 길이 없던 어떤 때였다. 그 때 우리는, 기억할지 모르겠는데, 우리가 '촌스러움'이라고 기억하는 어떤 맨손으로 된 풍요를 직접 만들어서 누렸다. 성탄절 때마다 형광색 우드락 보드판을 오려 '축 성탄' 글자를 만들어 교회 강대상 위에 붙이고 딱지와 종이인형을 그리고 오리고 접어 만들어 붙여 놀았다. '수공업소형음반제작', '지속가능한 딴따라질' 등의 개념과 행위는, 우리가 그들의 행보를 흘긋 쳐다보고 쉽게 운운하는 키치니 무어니가 아닌 바로 그런 코드의 연장선에 있다. 무엇을 직접 하되 맨손으로, 시류가 주지 못하는 로맨틱한 소박함을 우리가 알아서 때운다는 그런.

이것은 빈곤이나 빈티지가 아니라 저항에 가까운 유지보수이고 그래서 시대착오적인 하드코어이다. 그를 무식하거나 구시대적이거나 꽉 막힌 샌님일 거라고 생각한다면 아직도 그의 디자인과 그것을 이해하자는 내 말을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 그의 블로그, 포트폴리오, 행보를 보건대 그는 분명 이것저것 깨알같이 할 수 있음에도, 일부러, 꽤 많이 참고 양보하고 계산하고 있다. 그가 일부러 촌스러움을 택하는 데는, 이런 가볍지 않은 생각들이 깔려 있다고 보인다.

'연아' 니까 하는 이유만으로, 이 '스티카' 세트가 3000원에 불티나게 팔린다면, 우리는 '핑클빵'이 팔리던 시절부터, 그리 몇발자국 나서지 않은게다. [출처]

김기조는 저평가되고 있다. 우리는 그가 보여주는 좋은 의미의 시대착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당사자가 자랑스러워하는 물건 하나를 보자.



장담하는데, 이제 그림자 궁전이란 글자를 이것보다 더 "그림자 궁전" 같아보이게 할 수 있는 사람은 더 이상 없다. 기껏해야 한창 유행하는 모양의 'ㄹ' 모양 한 번 보여주면서 흐릿한 선으로 캘리그라피랍시고 휘갈기거나, 산돌카리스마체 같은 걸로 대충 때우겠지. 그가 동네의 오래된 점포 간판 등을 유심히 공부하며 숙달해 온 그 '시골스러운' 디자인은, 이런 구석에서 갑작스러워 보이게 빛을 발한다.
그가 물려받은 것은 촌스러운 게 아니라 낭만으로 꽉 찬 것이고, 투박한 게 아니라 맨손과 시간과 노가다 정신으로 가득한 어떤 것이다. 그래서 그의 도안은, 휴가 나와서 후다닥 해놓고 돌아가며 내놓는 것일지라도, 우리가 잊어버려선 안 될 어떤 위대한 유산의 주변부에 있다.

실제로 김기조는 붕가붕가레코드와 음악적 취향이 비슷하다. 산울림이나 송골매와 같은 밴드들을 좋아했다는 그는 단지 옛 정서에 취해서가 아니라 그들의 음악이 여전히 세련되며 오히려 당대로 이어지지 않는 점에 의문을 가져왔다고 한다. [출처]

몇 종류만 해서 폰트로 안 만드시냐고 한 번 바람을 넣어봐야겠다. 그는 분명히 수요가 있다. 아니, 지금처럼 노가다를 촌스럽다고 무시하고 세련(細鍊)[각주:1]되지도 않은 것을 세련되다고 우기는 이 허풍선이 천국의 한글 디자인 세계에서, 그는 차라리, 이 사회에 공급해 줄 필요가 있는 정신이다.

오바하지 말라고? 그럼 '공정한 사회'라는 웃기고 자빠진 개념을 이거보다 더 신랄한 타이포로 비웃어줄 수 있는가 함 해 봐라. 이건 진심.

 




P.s 이 글에 모두들 유난히도 호응해주신다. 좋은 걸 좋다고, 그것도 꽤나 개인적인 어조로 풀어놨을 뿐인데도 이렇게나 (심지어 김기조님 당신한테서까지도) 좋은 리뷰라고 고마워하시는 분위기다. 과연 한국의 타이포그래피 디자인 바닥은 천박한데다 폭력적이기까지 한가보다, 왠지 그를 촌스럽다고 말하지 않으면 안 될 듯한 무언의 압박을 주는.
  1. 다 알겠지만 본디 세련되다라는 말은 갈고닦였다는 뜻이다. 오랜 시간 공들인 것은 뷰티풀해진다는 말이다. [본문으로]

'3 늘어놓은 > 메타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키워드 촌평  (0) 2014.01.17
김규항  (0) 2011.12.18
2MB18nomA  (4) 2011.08.21
pixiv  (0) 2011.06.29
베르나르 베르베르  (0) 2011.05.01
김기조  (14) 2011.02.19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1.03.22 03: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많은 관심 감사드립니다.

    제가 읽으면서도 재미있네요.

    앞으로의 작업에도 많은 관심 가져 주시길.
    • 2011.03.22 07: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예 계속 지켜볼랍니다.

      그건그렇고 '오늘의 할일을 내일로 미루자' 타입 정도는 폰트로 만드실 계획없나요. 여차하면 산돌에 컨택해 드릴수도 있는데(이 회사가 아티스트컬렉션을 발굴 개발하는 중이라서요).
  2. 우와
    2011.03.27 18:0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쩌다가 이블로그에 흘러들어왔다가 제가 좋아하는 김기조씨게시판이 있어서 들어왔어요!! 정말 공감이가요! 김기조씨폰트에는 뭔가 촌스럽다고 단정지어서는 절대 안되는게 있는것 같아요
    그의 레터링을 촌스럽다고 말하려면, 우리가 얼마나, 얼마나 메마르고 무식하며 천박한 타이포그래피 환경에서 살고 있는가를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이건정말 너무나도 공감이에요ㅎㅎㅎㅎㅎ
    • 2011.03.31 19: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공감해 주신다니 반갑습니다.
      심하게 말하자면 오히려 엠넷 비틀즈코드 등에서 볼수있는 너절한 방송자막이 훨씬 상스럽고 세련되지 못한 '촌스러움'에 더 범접해 있다고 봐요 저는. 뭐 낭만도 없고 정성도 없고.
  3. 2011.04.07 17: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트위터로 퍼갑니다.이 분 참 좋아요
  4. 2011.04.08 19: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기조님의 블로그에서, '싫은데요'웰페이퍼를 그만큼 잘 표현한 사람도 없을 것 같아요. 글자에서 묻어나오는 뾰족한 말투.
    • 2011.04.10 18: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느 샌가부터 한글 타이포에서 매뉴얼레터링이 사라져버렸어요. 그래서 기본적인 기교조차도 너무 새로워보이죠
  5. 2011.07.21 21:1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존나 공정한 사회 이거 제 미니홈피로 가져갑니다. ㅋㅋㅋ
  6. 모글리
    2015.05.20 10: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존나 공정한 사회 저도 가져가도 되나요 ㅎ 페북에 올리고 싶어요 ㅎ
    • 2015.05.21 18: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인사는 원작자님께 하시면 좋을꺼예요 ^_^
      kijet.egloos.com/5411068
  7. ?
    2017.10.10 17:0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타이포그래피 디자인 바닥이 천박? 촌스러워? 그런 여론 형성된 적 없는데 쉐도우 복싱하시나요? 이 포스팅 쓰실 무렵부터 타이포계에 김기조씨 열풍이 불었는데요. 그저 웃고 갑니다....
    • 2017.10.14 23: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 뭘 많이 잘못 읽으신 것 같습니다 김기조씨 열풍이야 물론 있(었)고 저도 그때무렵에 이분 알았고 그래서 왜 이분이 이렇게 핫할까? 그건 어쩌면 우리의 타이포 인식이 빈곤했기 때문은 아닐까? 라고 쓴 게 이 글인데요… 웃고 가시는 건 자유지만 아무튼 글을 잘 안읽으시는 분인 거 같아 걱정스럽습니다. 이미지가 다 짤려서 오해를 하셨나…?

(시음품평)

2011.02.01 15:31

알든 모르든 알아서들 읽으시고 절대 댓글달지 말것

랏코 - 처음엔 간이 좀 맞더니 갈수록 짜다.
코우메 케토 - 다 좋은데 심하게 달다.
카스가 소이치 - 맛있다.
핫토 - 시큼하다.
마쯔모토 드릴 연구소 - 너무 퍽퍽하다.
오노메 신 - 말랑말랑한 건 좋은데 양이 좀 많다.
유리카와 - 너무 꾸미지만 않으면 좋겠다.
키노코타로 - 씹는 맛이 있다.
마치노 헨마루 - 질척거린다.
무츠타케 - 좀 퍼졌다.
O-RI - 싱거우면서 쫀득거린다.
아우라 세이지 - 쓰다. 적당하게 하면 구수하다.
고쿠 - 감칠맛은 좋은데 양이 적다.
Lute - 부드러운 건 좋은데 뚜렷하지 않다.
에즈로쿠 - 질감과 탄력은 좋은데 맛맛으로 나오질 않는다.
ekra - 다채로워지고 있지만 특별히 끌리는 맛은 아직 없다.
사케부오토코 - 담백해서 좋다.
모모 우즈라 - 따뜻한 느낌이 있어서 좋다. 다양하지 못하다.
쿠리미야 - 서툰 듯하면서도 그럭저럭 괜찮다.
mercre - 정갈하면서도 손이 많이 가서 좋다. 근데 죽었다(...)

'3 늘어놓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raebang sipalbundle  (0) 2013.05.02
Today's Ride  (0) 2013.03.24
(시음품평)  (0) 2011.02.01
나름 열심히 쓴 글들  (0) 2008.10.02
이 땅의 모순어법  (4) 2007.12.11
현재까지 발굴한 알찬 우리말들  (4) 2007.12.01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베일러베어스 미식축구팀에 바치는 데이빗 크라우더의 진군가. 역시 크라우더ㅋ굳ㅋ
어느샌가 원곡 다운은 끊겼어요! ㅡㅜ 가사도 못구하고 있음

'3 늘어놓은 > (Se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끼리에 일레이존  (0) 2012.04.20
이게 하드코어 워십이다!  (2) 2011.07.01
David Crowder, Rise Up  (0) 2010.09.18
David Crowder * Band, Oh, Happiness  (0) 2010.03.02
소울메이트, 키위쥬스  (0) 2009.09.10
Casting Crowns, Praise You in this Storm  (2) 2009.07.28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번 DC*B 신보 <교회음악(Church Music)>중 마이(앤 프로듀서스) 베스트 트랙.
워낙 독특해서 공중파에서 들을수 있을지도?



* Oh, happiness 아, 기쁘다
There is grace enough for us 우리와 인류 위한
and the whole human race 그 은혜 넘치네 (*2)

1. From the full streams of Your care 주님의 손길에서
All who come begin again 누구나 다시 시작해
Hard or friend, rich or poor, 어렵고 빈곤해도
All who need: need fear no more 모자람 더 없겠네
Such a thing to give away 오직 은혜 얻을 때

2. All regrets; let go, forget 후회는 다 버리세
There's something that mends all of that 그 모든 게 나아지겠네
Such a thing to give away 오직 은혜 얻을 때

+ Sound the church bells 교회 종소리
Let 'em ring, let 'em ring 울리세 울리세
For everything can be redeemed 모두 대속받겠네
We can be redeemed, all of us 모두 대속하겠네, 우리가

'3 늘어놓은 > (Se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게 하드코어 워십이다!  (2) 2011.07.01
David Crowder, Rise Up  (0) 2010.09.18
David Crowder * Band, Oh, Happiness  (0) 2010.03.02
소울메이트, 키위쥬스  (0) 2009.09.10
Casting Crowns, Praise You in this Storm  (2) 2009.07.28
Day of Fire, Cornerstone  (4) 2009.04.04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큰 맘 먹고 오천원이 되는 키위 쥬스 한잔 시켰어
나를 부르는 소리 나를 부르는 번호표 소리
나는 신나서 카운터로 카운터로 달렸지

완전히 엎었어 한방울도 안 남았어
나는 왜 이럴까 나는 왜 이럴까

그때 갑자기 나를 부르는 지난날 내 얼굴이 떠올랐어
쏟아진 키위 쥬스처럼 지난 나의 날
허무하고 한심한 생활이 있었지

하지만 쏟아진 나의 잔속에
누군가 새로운 새로운 쥬스로
가득 (넘치게) 가득 (넘치게) 부었네

랄라랄라 랄라라 랄라랄라 랄라라 랄라랄라 랄라라...



처음 들었을땐 빵 터지긴 했지만 가사가 그리 웃긴 것만은 아니더군요.

'3 늘어놓은 > (Se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vid Crowder, Rise Up  (0) 2010.09.18
David Crowder * Band, Oh, Happiness  (0) 2010.03.02
소울메이트, 키위쥬스  (0) 2009.09.10
Casting Crowns, Praise You in this Storm  (2) 2009.07.28
Day of Fire, Cornerstone  (4) 2009.04.04
Stellar Kart, Me And Jesus  (0) 2009.03.19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주님 여기에 친히 임하셔서 눈물 씻으심 이제는 확신해
또 아멘 해 비록 지금 폭우가 와도
천둥이 칠 때 주 음성 세미해지네 임마누엘
은혜 내릴 때 욥의 주 손 들어 찬양하리라

* 폭풍우 가운데 두 손을 들고 주 되신 주를
나 어디 있든지 모든 슬픔과 찢어진 마음 붙잡으시며 포기 않으실
주를 찬양하리라

2. 센바람 불 때 넘어졌지만 울음 들으사 일으키셨네
주님이 없으면 내겐 힘이 없고 견디지 못해
천둥이 칠 때 주 음성 세미해지네 임마누엘
은혜 내릴 때 욥의 주 손 들어 찬양하리라

+ 눈 들어 산을 보리라 도움 어디서 오나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로부터로다
눈 들어 산을 보리라 도움 어디서 오나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로부터로다

'3 늘어놓은 > (Se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vid Crowder * Band, Oh, Happiness  (0) 2010.03.02
소울메이트, 키위쥬스  (0) 2009.09.10
Casting Crowns, Praise You in this Storm  (2) 2009.07.28
Day of Fire, Cornerstone  (4) 2009.04.04
Stellar Kart, Me And Jesus  (0) 2009.03.19
미가 6:8  (4) 2009.02.23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7.30 10: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번역하시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All of the ground is sinking sand 다른 땅은 다 모래밭
A doubting maze of desert land 메마른 땅과 헤맬 길
Where darkness rules the heart of man 어둠이 맘을 뒤덮네
Til’ the sun shines light on him 빛이 비칠 때까지

Lord of all, Show you’re strong 권능을 쓰소서
All my needs they fall 소망 없을 때

Be a Cornerstone, be a Cornerstone 우리 머릿돌 되어 주소서
Be a Rock, higher than I; be my Fortress wall 나를 넘는 요새와 반석 되어 주소서
Be a Foundation for all, my Cornerstone 모든 이와 나의 머릿돌이여

The building’s swaying in the wind 집이 광풍에 쓸리고
The towers crumble down again 탑이 다시 무너지네
This certainly will be the end 주 위에 서지 않은 자
Of them not built on him 참으로 망하리

You, You are the builder of my heart 주 내 맘을 세워 주시네
You held me together from the start 주 내 처음을 붙드시네

한때 크리스천락 전미 1위였던 혜성 같은 곡. WoW Worship에서 너무 늦게 발견한 이후 현재 내 아이팟에서 재생수 최고인 곡.

'3 늘어놓은 > (Se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울메이트, 키위쥬스  (0) 2009.09.10
Casting Crowns, Praise You in this Storm  (2) 2009.07.28
Day of Fire, Cornerstone  (4) 2009.04.04
Stellar Kart, Me And Jesus  (0) 2009.03.19
미가 6:8  (4) 2009.02.23
Delirious?, Kingdom of Comfort  (0) 2008.11.06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02.07 17: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그 파일좀 보내주시면 안될까요? 노래 말이에요... 초면이지만요 ㅠㅠ
    듣고 싶습니다.
    • 2012.02.07 2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여기서 받아보세요. http://goo.gl/J4gVu
    • 하인월
      2012.02.14 13:03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솨 합니다! ㅎㅎㅎ
    • 2012.02.17 15: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 mp3ye라는 데가 좋습니다.

When there's nowhere else to turn 다시 갈 곳이 없고
All your bridges have been burned 모든 다리 사라져
Feels like you've hit rock bottom 바닥을 칠 듯할 때
Don't give up it's not the end 끝이 아냐 포기 마
Open up your heart again 맘을 다시 열어 봐
When you feel like no one understands where you are 아무도 이해 못 해 주는 듯할 때

* Someone loves you even when you don't think so 누군가가 너를 사랑하잖아
Don't you know you got me and Jesus 예수와 내가 널 알잖아
By your side through the fight you will never be alone 너의 곁에서 외롭지 않게 싸울게
On your own you got me and Jesus 예수와 내가 너를 위해

After all that we've been through 모두 지나고 보면
By now you know I've doubted too 나도 참 방황했었어
But everytime my head was in my hands you said to me 근데 나 괴로울 땐 나에게 네가 말해

+ Hold on to what we got 얻은 걸 잘 지켜
This is worth any cost 가장 귀한 삶을
So make the most of life that's borrowed 찬란하게 가꾸어야 해
Love like there's no tomorrow 목숨 걸고 사랑해

'3 늘어놓은 > (Se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울메이트, 키위쥬스  (0) 2009.09.10
Casting Crowns, Praise You in this Storm  (2) 2009.07.28
Day of Fire, Cornerstone  (4) 2009.04.04
Stellar Kart, Me And Jesus  (0) 2009.03.19
미가 6:8  (4) 2009.02.23
Delirious?, Kingdom of Comfort  (0) 2008.11.06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너희는 하나님을 생명 다해 사랑하라
너희는 네 이웃을 네 몸같이 사랑하라

사람아 주께서 선한 것이 무엇인지
너희에게 보이셨으니
오직 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주와 동행할지어다

솔직히 다윗의 장막은 곡당 러닝타임(?)이 너무 길어서 부담되는 면이 없잖아 있는데, 이 곡은 적당히 긴 거 같다. 미가서는 경고의 말씀인데도 이런 멜로디가 나온다는 것은... 해석이려나.
아무튼 다윗의 장막의 진일보처럼 느껴지는 곡.

'3 늘어놓은 > (Se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울메이트, 키위쥬스  (0) 2009.09.10
Casting Crowns, Praise You in this Storm  (2) 2009.07.28
Day of Fire, Cornerstone  (4) 2009.04.04
Stellar Kart, Me And Jesus  (0) 2009.03.19
미가 6:8  (4) 2009.02.23
Delirious?, Kingdom of Comfort  (0) 2008.11.06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3.09 00: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저 녀석이 좋아서 한국어 위키백과 사용자 페이지 첫머리에 올려두고 있어요.() 가사 중에서 이후 개역개정판도 살펴서 '의'로 정리해 주는 센스도 좋았고.. 안타까운 건 저 음반을 끝으로 스캇 목사님이 '레위지파' 사역으로 옮겼다는 것. 그리고 나도 신사도주의를 '경계'하게 되었다는 것.
    • 2009.03.09 11: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곡을 쓴건 박선아 자매인가 그러잖아요?
    • 2009.03.09 23: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마 전도사님일겁니다.() 저분들 가볍게 보지 마세요.
    • 2009.03.10 07: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가볍게 보다니 무슨 말인지... 역시 뒷조사를 안 하고 댓글달면 안돼;;;



http://ccmer.com/site/bbs/board.php?bo_table=column&wr_id=2411

Save me save me 구하소서 구하소서
From the kingdom of comfort where I am king 내가 다스리는 안락의 나라에서
From my unhealthy lust of material things 물욕을 향한 내 병든 정욕에서

I built myself a happy home 나는 쾌락의 집을
In my palace on my own 나라는 궁전에 지었네
My castle falling in the sand 모래 위의 내 궁성에서
Pull me out, please grab my hand 꺼내소서 손 잡아주소서
I just forgot where I came from 어디로서 왔는지 잊은 나를

Save me save me 구하소서 구하소서
From the kingdom of comfort where I am king 내가 다스리는 안락의 나라에서
From my unhealthy lust of material things 물욕을 향한 내 병든 정욕에서

I rob myself of innocence 나는 자기방치로
With the poison of indifference 내게선 순결을 제했네

I buy my stuff at any cost 있는 대로 사 모으면서
A couple of clicks and I pay the price 간단하게 결제를 치르네
Coz what I gain is someone else's loss 누군가의 손해를 버는 나는

Save me save me 구하소서 구하소서
From the kingdom of comfort where I am king 내가 다스리는 안락의 나라에서
From my unhealthy lust of material things 물욕을 향한 내 병든 정욕에서

Instrumental/Lament (간주, 비탄)

Save me save me 구하소서 구하소서
From the kingdom of comfort where I am king 내가 다스리는 안락의 나라에서
To this kingdom of heaven where you are king 주님 왕 되시는 하늘의 나라로



이 블로그의 300번째 글입니다.

'3 늘어놓은 > (Se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울메이트, 키위쥬스  (0) 2009.09.10
Casting Crowns, Praise You in this Storm  (2) 2009.07.28
Day of Fire, Cornerstone  (4) 2009.04.04
Stellar Kart, Me And Jesus  (0) 2009.03.19
미가 6:8  (4) 2009.02.23
Delirious?, Kingdom of Comfort  (0) 2008.11.06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