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
=634,699


큰 맘 먹고 오천원이 되는 키위 쥬스 한잔 시켰어
나를 부르는 소리 나를 부르는 번호표 소리
나는 신나서 카운터로 카운터로 달렸지

완전히 엎었어 한방울도 안 남았어
나는 왜 이럴까 나는 왜 이럴까

그때 갑자기 나를 부르는 지난날 내 얼굴이 떠올랐어
쏟아진 키위 쥬스처럼 지난 나의 날
허무하고 한심한 생활이 있었지

하지만 쏟아진 나의 잔속에
누군가 새로운 새로운 쥬스로
가득 (넘치게) 가득 (넘치게) 부었네

랄라랄라 랄라라 랄라랄라 랄라라 랄라랄라 랄라라...



처음 들었을땐 빵 터지긴 했지만 가사가 그리 웃긴 것만은 아니더군요.

'3 늘어놓은 > (Se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vid Crowder, Rise Up  (0) 2010.09.18
David Crowder * Band, Oh, Happiness  (0) 2010.03.02
Casting Crowns, Praise You in this Storm  (2) 2009.07.28
Day of Fire, Cornerstone  (4) 2009.04.04
Stellar Kart, Me And Jesus  (0) 2009.03.19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9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2)
3 늘어놓은 (37)
4 생각을 놓은 (70)
5 외치는 (74)
9 도저히 분류못함 (30)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