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163
=593,776

소인배가 되기 싫다.

도량이 좁은 사람이 되기 싫다. 30원 할인과 마일리지 적립율과 버스 도착 예정시간에 목 매는 사람이 되고 싶지 않다. 남이 비판해 놓은 글의 문맥을 뚝뚝뚝 끊어 가며 구구절절 반박하고 나중에는 태도로 꼬투리 잡는 행태가 짜증스럽다. 사람을 앞에서 서글서글 대하고 뒤에서 있는 대로 욕할 바엔 차라리 시종 침묵으로 일관하고 싶다. 줄을 서서 기다릴 때 묵묵히 잘 기다리는 인간이 되고 싶지, 눈치 보고 눈치 주고 그러기는 싫다. 속좁은 인간, 작은 놈이 되기 싫다.

소인배들이 양산되고 있다.

그것은 포인트카드와 제휴사 정책, 최장 노동시간, 세계 최고의 인터넷 사용률, 좁아터진 개미굴처럼 생긴 도시공간적 구조, 총점 500점의 수능시험을 지나면 싸워야 하는 최고 4.3의 상대평가 학점, 애당초 궁금하지도 않았던 온갖 숫자와 할인율과 편리들에 대한 과대 선전 등에 그 핑계를 돌릴 수도 있을 것이지만, 무엇보다... 포부를 가지고 도량을 키우는 삶을 살아볼 수 없도록 모든 생활양식이 체제적으로 규격화, 표준화되고 있다는 데 문제가 있을 것이다. 모험하고 싶고 도전하고 싶어 죽겠는데 탐험이고 도전이고 누가 다 해 놔서 모험하러 갈 곳이 없다.[각주:1] 광야를 말달리던 사람들의 야망을 갖고 싶은데 고작해야 초국적기업 CEO 아니면 정치판 거물 정도가 한계여서 실망스럽다.[각주:2] 시대정신을 바꾸는 위대한 영혼이 되고 싶은데 그러려면 우선 100분 토론에서 생방송으로 짧고 정확하고 조리 있게 말하는 법부터 연습해야 한다.[각주:3]

어쩌면 이런 글조차도 소인배적인 것인지도 모른다. 너무 구차하다...

니체가 말한 건 이런 것이다. 닭장 속의 육계가 될 것이냐, 슈퍼맨이 될 것이냐. 닭장의 하느님인 모이통만 쳐다보며 살 것이냐, 닭 몇 마리 잡아먹는 좀 야만적인 놈이 될지언정 거기서 뛰쳐나와 슈퍼맨으로 살아볼 것이냐? 나는 니체를 좋아하지 않지만, 그가 느낀 문제의식은 대단히 미래지향적인 것이었다. 소인배가 되지 마라. 너는 네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큰 크기로 지어져 있다...



P.s 추천태그에 '위대한 유산'이 나오더라. 아, 디킨즈. leveled reader로 읽어두길 잘한 작품이었다. 요즘 이 내러티브가 적잖이 회자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마도 생각있는 몇몇 사람들은 이미 반작용적으로 느끼기 시작하고 있는 것 같다. 우린 좀더 많은 것을 받았으리라는, 다만 누가 줬는지 그리고 뭘 받은 건지 모를 뿐이라는 그런 걸...
P.s2 RT @oisoo 잘난 척 하기 좋아하는 파리 한 마리가 하늘에 떠 있는 독수리를 보고 빈정거렸다. 저 큰 덩치로 날개를 저리도 느리게 움직이다니, 봐라, 저놈은 곧 추락하고 말거다.

  1. "트루먼 쇼"에서 내가 명장면 중 하나로 꼽는 이런 장면이 있다. 어린 트루먼 버뱅크가 교실에서 발표한다. "전 모험가가 될래요." 교사 역할의 엑스트라는, 그가 섬 밖을 나가고 싶어하지 않도록 하려고 당장 세계지도를 펼쳐보여준다. "미안한데 이미 다 모험돼 있어." [본문으로]
  2. 오늘날 규격화 제도화 표준화돼 버린 가장 안타까운 것 중 하나가 바로 야망이다. 사람들이 뭘 야심차게 꿈꾸지 않는다. [본문으로]
  3. 간디 할아버지가 토론프로그램에 나갔다면... 당연히 참패했을 거다, 그리고 그의 영혼은 아주 초라해 보였을 것이다, 안 그런가? [본문으로]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8.13 1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경제' 하나로, 사람의 90~95%는 설명될 수 있는 사회.

    꿈이 아니라, 돈을 원하는 사회.

    만약, 소인배가 되지 않을 경우, 이런 말을 건네올 겁니다.

    "네가 사회생활을 알어? 네가 현실을 아냐고?!"
    • 2009.08.13 10: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돈... 다시 논의는 돈으로 환원됩니까?
  2. 2009.08.14 06: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대학부터 뜯어고쳐야 하는데, 이 문제는 2년동안 머릿속으로 쓸 내용을 정리하고 있음. 그냥 머릿속에서 끄잡아내서 뱉어놓으면 되는건데, 사회적 파장(?)이 우려가 되어서.........
    • 2009.08.14 10: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이구. 내 근처에서 사회적 파장이 일어나 주면 참 반갑겠네. 제발 좀 쓰십쇼.
    • 2009.08.15 12: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波長일지 罷場일지.......
  3. siwai
    2009.08.20 07: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포부를 가지고 도량을 키우는 삶을 살아볼 수 없도록 모든 생활양식이 체제적으로 규격화, 표준화되고 있다는 데 문제가 있을 것이다... 광야를 말달리던 사람들의 야망을 갖고 싶은데 고작해야 초국적기업 CEO 아니면 정치판 거물 정도가 한계여서 실망스럽다'

    아이두에서 김어진을 발견한 후로, 한편으로는 포부를 품고 사는 청소년이 이 사회에 많다는 생각에 몹시 기뻤지만, 또 한편 대학이후의 삶이 그 청소년들에게 저런 실망을 가져 오게 될 지 모른다는 자괴가 있었어요... 시대를 정확히 읽어내고자 노력하는 젊은 지성인이 '나는 결국 소인배인가'라는 불안과 좌절을 겪게 되는 것에 가슴이 아픕니다. 슬프고 화도 나고요.

    그러나, 모든 시대(시대 성격이 얼마나 다르던 간에)의 위대한 정신은 모두 그런 절망적 상황 속에 나타났었다고 봅니다. 그리고, 많은 경우, 그것은 시대와와 싸움이기도 하고 자기 자신과의 싸움인 지극히 개인적인 내러티브가 동반되구요 (그래서 우리는 감동을 받죠).

    그 싸움 안에 있는 김어진씨, 힘 내고, 끝까지 길을 찾아 봐요. 자신에 대한 신뢰를 가지고. '30원 할인과 마일리지 적립율과 버스 도착 예정시간에 목 매는 사람' - 이런 것은 도량과는 무관하지 않아요? 급하면 택시타고 다니는 나같이 게으른 사람으로서는 제발 그런 사람이 되어보고 싶은데...(돈이 많은 것도 아니거든요 ㅠㅠ)

    긴 시간 속에서 생각해 보는 것도 나에겐 늘 도움이 됩니다. 언젠가 얘기했을지도 모르는데, 다아윈의 <종의 기원> (The Origin of Species)(펭귄 영문판) 을 추천합니다. 현재라는 시간이 주는 절대성에서 벗어나 자연스럽게 생성하고 소멸하고 변화하는 자연(인간사회 포함)의 속성을 보며, 시간으로부터, 그 압박으로부터 잠시 자유로와지는 것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내 경우에... 그리고, 진짜로 절대적인 것은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과, 그런 것이 분명 존재한다는 무한신뢰도.

    오랜만에 사색을 하니 글이 써지질 않네요.

    요는, you are doing fine. keep writing!
    • 2009.08.20 19: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네. 30원 얘기는 좀 겉도는 소재였죠. 뺄까...
      위대한 사람들은 그렇게 태어나는 거로군요. 듣고 보니 바로 그렇군요. 근데 저한테 그렇게까지 큰 규모의 내러티브를 바라시면 곤란합니다. 전 말은 사차원인데 주머니는 이차원이고 실천은 일차원적이니까요 ㅜㅜ
      종의 기원은 그렇고 돈키호테나 제대로 읽어볼까 하던 차입니다. 내일은 도서관에 가볼까.
      22일에 군대갑니다. 밥 사주세요.
  4. siwai
    2009.08.23 10: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난 사당역 근처가 젤 적절. 주중엔 7~7:30쯤 (수원으로 온다면 6:30쯤 가능), 토욜은 이른 저녁.
    • 2009.08.23 14: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다음주나 다다음주 중에 한번 뵙겠슴다.
  5. 2010.01.04 04: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꿈이 좀 큽니다. 나라를 세워보고 싶어요. 규격화 된 삶을 선택한 사람도 나름 생각이 있을테지 존중은 해줘야죠. 다같이 그러면서 안그런 사람만 차별하는게 문제지만..
    그런데 소인배는 만들어지는건가요?
    아니면 니체의 말마따나 약자의 논리인가요?
    • 2010.01.09 11: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소인배는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세상에이런일이 같은 데만 보더라도 위대할 수 있는 소시민들이 꽤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2)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5)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69)
9 도저히 분류못함 (27)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