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5
=604,011

True&Monster, <게임이든 대자연이든 모두 환상으로서 찾게 된다는 점에서는 다를 바 없다.>
이하 트랙백 본문

1. 게임이 놀이대상으로서의 자연세계와 근본적으로 다른 점은 '설계됨'에 있다는 생각이 일단 듭니다. 자연은 적어도 액면상으로는 아무런 선행적 의미 없이 소여돼 있다면(그래서 무시킹 같은 가상으로 만들 수도 있고 그냥 곤충갤로 갈 수도 있는 오픈됨이 존재하죠), 게임세계는 '무엇을 무찌르자', '최고점수에 도달하라' 등의 기획의도와 설계가 존재한다는 겁니다. 밀리터리 마니아 까페 정팅이 아바온라인에서 이루어질 리 만무하잖아요? 치고 박고 싸우라고 만든 게임서버 안에서는, 채팅기능이 들어 있을진 모르지만, 최근에 무슨 군용품을 구했느니 하는 잡담을 하는 데 대해서는 체제적으로 의도적으로 열려 있지 않죠. 뭐, 그래서 가상에 빠져서는 안 된다는 말을 하는 건지도 모릅니다. 도무지 그거밖에 모르게 되니까.
2. 자연세계와 완전히 같은 가상세계는 존재하기 어려우며(자연이라는 것은 우습게 볼 것이 못 되며 모사하기엔 너무나 방대한 것입니다. "맨땅에서 사과파이를 만들려면 일단 우주를 지어야죠."[각주:1] 그리고 그런 세계를 굳이 성립시킨다고 가정한다면 그것은 가상이라는 의미 대신 차라리 '전생' 개념에 가까운 어떤 존재조건이 될 것입니다. 가상이라지만 현실과 도대체 다를 바 없다는 논리적 전제 하에선 "그러면 거기서도 삶은 가능하다"라는 결론밖에 안 나와요. 그게 실존적인 삶일지, 단순한 경험과 가공된 의식의 불연속적 다발에 불과할지는 장담 못합니다만
3. 요새 버추얼 기술이 너무도 현실과 비슷해졌다는 말들을 하는데, 제가 보기에 이것은 허위성 표현이고, 차라리 가상세계가 현실세계에 비해 '감각을 훨씬 더 과장하고 있다'라는 게 제 소견입니다. '와 진짜같다'라고 느껴지는 것들과 진짜를 한번 곰곰이 비교해 보세요. 피아노로 장학금 타먹고 있는 친구를 하나 아는데, DJMAX는 고사하고 키보드매니아도 못 놀겠다더군요. 건반악기 연주의 감각을 과장 변용 포장해서 만든 음악게임들은 정작 현실(original)의 음악을 열심히 한 사람들에겐 하나의 '허풍'으로 다가와요.

자 인제 빈 강의실 나가서 공부하자 ㅅㅂ
  1. "If you wish to make an apple pie from scratch, you must first invent the universe." - Carl Sagan, Cosmos, p.218 [본문으로]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6.16 22:3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형만큼 글을 쓸 줄 알아야 할 상황을 만들고야 말았다.
    교지편집위원회... 수습으로 들어가게되다니
    • 2009.06.16 23: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교지 별거없음. 딴거 다 필요없고 대학생삘(나름 의식있는척, 살짝 배운척, 그리고 잘 모르겠는척)만 나면 되고, 맞춤법 좀 지켜주면 됨
      아 맞다 그리고 난 교지 편집해본 적 없으니까 이건 뻥
  2. 2009.06.16 23: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1. 자연세계를 매개로 한 '놀이'도 어떤 '기획의도' 내지 '설계'가 있는 것이 아닐까요? A라는 놀이를 할 때, B라는 놀이에 맞는 행동을 한다면, A 놀이라 부를 수 없지요.
    2. 세상의 재현라든가, 다른 세계라든가 의 거창한 상상보단. 그저, '자연에서 뛰노는 것'을 찬양하는 이들이 말하는 '자연 환경'과 같은 '가상 세계'를 말하는 거였어요. 몸으로 하는 놀이를, 가상 세계에서도 똑같이 할 수 있다면..? 그것도, 사람과 사람의 대면상황이 가능하다면..? 가상 세계에 나름의 원리대로 '살아가는 정보체'가 있다면, 그것은 생명일까 아닐까.
    3. 현실에서 느끼는 감각도 '온전한 리얼'이라 할 수 있을까요? 우리가 인지하는 감각은 '지금 여기'에서 느끼는 감각 중에 강조된 일부분에 불과하지요.
    '피아노의 연주 소리'는 '자연'스러운 것일까요? '인위'적인 것일까요? 자동차 소리, 기계 소리 등이 '음악'속으로 들어와 각종 장르를 만들어 '현실 음악'을 만들어 낸 것은 '가상 음악'일까요? 심지어, 이젠 컴퓨터만으로도 '음악'을 만들어냅니다. 그것은 가상일까요? 현실일까요?

    4. 저는 현실세계/가상세계의 차이보다는 '자연세계에서의 놀이'와 '가상세계에서의 놀이'가 미래에는 과연 유의미한 차이가 있을 것인가 가 궁금하더군요. '놀이 내지 게임'으로서의 의미랄까.
    • 2009.06.17 12: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에... 이 늦은시간에 서로 댓글달고 있는 게 참... OTL 이하는 원래 잠꼬대였는데 자고 일어나 보니 진짜 잠꼬대였는고로 수정을 본, 나름 맨정신 들어간 잠꼬대 버전업 패치판(반드시 덮어쓸 것)!
       
      중요하게 지적해야 하는것 하나: 완전한 리얼이란 게 가능할 리 없다는 것. 인간의 이성 자체가 대상을 타자로서 인식한 다음 추상을 해서 판단하기 때문에 "머리에 관을 꽂으면 되지 않느냐" 등등 추상을 제거하고 완전한 무매개를 구현해보겠다는 사고실험은 기계론적인 말 낭비이며 현실의 감각이 가상에 비해 질적 내용적으로 우월하느냐(재밌냐) 하는 건 따라서 그다지 주제적이지 않은 떡밥이란 견해. 중요하게 지적할거 둘: 가상과 가공 간 구분의 필요성. 가공이란 단순히 의도적 변화의 투입'물'이며 가상이란 현실에서 변용 도출해 낸 범주적 하위 '세계'라는 차이. 위에서 받은 질문을 보면 가상과 가공의 영역적 구분이 심히 모호하며 개념 범주들이 혼용되고 있어 논지를 흐릴 가능성이 있다는 점.
      본론. 놀이든 일렉트로닉이든 뭣이든 자연현상이 아닌 모든 존재, 인간이 관여한 모든 것은 가공이다. 이 관점에선 지적한 대로 피아노 연주와 노이즈 뮤직과 리듬게임 플레이는 음악이라는 가공자들 가운데 하나의 종 아래에서 동격의 類가 된다(여기서 우열의 논쟁은 다소 무의미해지고 차라리 전문화된다). 문제는 리듬게임, 무시킹(자꾸 이거만 예로드네...) 등등과 같이 가공이 가상에 기반하는 경우. 가상세계는 현실세계가 확보하고 있는 존재현실력을 적당히 재단하고(즉 현실보다 덜 개방된 가능성으로 설계하고) 그 과정에서 시종 어떤 '장차 이루어질 경험'을 대상으로 하는 의도와 요구를 분명히 투입한 세계. 따라서 가상은 현실에 비해 존재양태를 제한하는, 범주적으로 하위에 있는 체계. 이 경우에 가상에 존재하는 가공은 필연적으로 현실의 가공보다 범주적으로 하위에 있고 내용과 가능성에 있어 덜 충만하다.
      좋은 질문: 현실과 지극히 흡사한 가상세계에서 생명이니 존재니 하는 것은 가능한가? 그런 세계의 가능성부터가 심히 의구되나 논의상 가하다 하면, 이 경우 이 가상세계는 차라리 준현실세계라고 하는 것이 옳으며(거의 진짜인 무언가가 누군가에게 진짜일 경우 그것이 누군가에게 동시에 가짜일 수는 없다), 주지하다시피 그건 우리가 존재하는 양태와 엇비슷한 또 하나의 상정하기 곤란한 대안적 존재양태를 긍정할지는 모르나 여하간 '있던 세계'에서 도출되었다는 필연적 한계를 부인하기는 어려울 것이다(예컨대 생명의 문제: 준현실세계에선 거기 나름의 존재론에 근거한 생명의 이해가 요구되지, 우리의 현존세계가 이해하는 목숨 개념이 거기 대입되기엔 당연히 무리가 있다, 그리고 본질적으로 같지 않으므로 진짜 생명이 생기고 사라지고 하는 경험까지는 하기가 심히 곤란할 테다).
      따라서 다 때려치고 가상현실의 놀이 얘기를 실천적 차원에서 따져보자면, 하나, 격투든 카드놀이든 단추와 조이스틱의 조작으로 이루어진 경험들에 불과하지 않겠는가(존재양태의 제한), 둘, 만약 별별 기술을 동원해 몸을 움직이게 만들고 사회경험까지도 가능하게 만든 가상세계의 놀이라면, 제기되는 것은 대체 자연세계에서의 놀이를 하지 않고 이런 흉내로 대체할 하등의 이유가 무엇인가 하는 상식적인 의문. 과격한 예를 들자면 훗날 미연시는 정말 제작자가 보기에도 민망한 리얼 버추얼 연애시뮬레이션이 될 터인데, 그러면 그 게임들의 고수들은 왜 연애는 안 하고 왼종일 방굴라데싱이나 하고 이런 명박스러운
      필자의 순진한 견해: 관찰해 보건대, "경험의 절대적 빈곤은 우습게도 가상에 대한 맹목적 추구로 이어진다." 앉아서 공부만 하는 학생의 문장이 공허한 관념어로 가득하고, 생판 남남끼리 해 주는 축복기도가 스스로도 민망하게 들리며, 역사의식 없는 위정자가 터무니없이 환상적인 미래를 제시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단칸방에 살면서 개인홈페이지 디자인을 더 간지나게 만들어보려고 별 노력 다 해 봤던 필자가 보증한다). 경험의 종류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 경험의 주체는 어디까지나 내가 되어야 하는 것이며, 나 아닌 나가 나 없는 다른 곳에서 경험한 경험은 차라리 나에게 존재 의미를 추가시켜 주지 못하는 '안목의 정욕'이라고 봐야 옳다. 이번 댓글을 장황하게 달면서 하나 걱정한 것은 이것이다; 조만간 MMORPG 같은 데서 채팅창에다 대고 기도하는 선데이 크리스천이 생길까 싶어 두렵고 민망하다.
        
      미안해요. 아는 척해서 미안해요. 이거에 또 답하지는 말아 주세요, 저 시험준비 해야된다능 늅늅... 근데 여울바람님은 전공이 뭐시더라?
  3. 2009.06.17 17: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에..더 이야기를 진행시키고 싶지만, 그건 나중에.ㅋㅋ
    딴 애기지만, 웅장한 성전에서 유명한 목사가 해주는 기도만이 '우월'한 것은 아닐거에요.(엽토군 님의 생각이라는 뜻은 아닙니다;)

    저는 신방+경제 입니다만, 교양학부를 지향합니다.(응?)
    • 2009.06.17 18: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감사합니다. 그냥 이대로 덮으면 안될까요.;;;
      기도에 우월 따지는건 사실은 그건 그냥 신성모독이고... 제가 지금 서강대 철학과라는 신분이 있어서 왠지 이런얘기 나올때마다 '밀리면 안되는데' 하는 택도없는 불안함을 느낍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