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4
=606,028


지난 4월 3일에 폭발하여 인기 해쉬태그로 떠올랐던 트위터의 Trending Topic은 #InOurGeneration (우리세대는)이었습니다.
많은 것을 시사하는 듯하여 몇 가지 번역을 올립니다.



#우리세대는 아직도 인종차별철폐 투쟁중
#우리세대는 해리 포터와 함께 웃고 울고 싸웠던 사람들이 있었다. 우리는 해리포터 세대다.
#우리세대는 이딴 걸 음악이라고 듣는다. 아놔...

#우리세대는 더 이상 문간에서 노크하질 않아. 전화나 문자로 불러서 밖에 있다고 알리지.
#우리세대는 열여섯 살에 애를 가지면 칭찬하고 마약하는 것은 예쁘게 말해요. 사회가 인정한다고 해서 옳은 말일 수는 없습니다.
#우리세대는 카우보이를 하기엔 너무 늦고 로봇이랑 싸우기엔 너무 이른 시절에 태어났다. 이뭐병
#우리세대는 한마디로 지트페! 지식iN 트위터 페이스북
#우리세대는 살아야 된다고 얘기하는 방식대로 살았다. 90년대에 소년소녀였던 너이자식들 화이팅

#우리세대는 무슨 짓을 해놓고도 #YOLO(※You Only Live Once, 인생은한번뿐) 라고 둘러대지
#우리세대는 채식주의자 뱀파이어랑 그에게 죽자고 덤벼드는 여친 얘기가 인기다. 안 멋지다.
#우리세대는 피자 배달이 경찰 출동보다 빠르다.
#우리세대는 사람들이 당신에게...

#우리세대는 너무나 많은 이들이 똑같은 성공은 하고 싶어하면서 그와 똑같은 과정은 거치기 싫어한다.
사람들이 관계는 원하면서 친교는 원치 않는다... 하필 #우리세대는!
#우리세대는 사람 좋은 사람이 되면 갈 곳이 없다
#우리세대는 스마트폰을 스투피드피플이 쓰죠.
#우리세대는 예쁘거나 사망 직전인 것에만 관심을 보인다.
#우리세대는 이런 인간관계는 본 적이 없겠지!

#우리세대는 하나님의 길을 떠나 사회의 법도로 자꾸 탈선하고 있습니다
#우리세대는 하느님의 판단보다 사람의 판단을 더 무서워한다.
#우리세대는 레이디가가를 구세주로 떠받들 만하다. 예수님이 물 위를 걷는마냥 가가는 10인치 넘는 힐을 신고 완벽한 퍼포먼스를 하지 않나.
#우리세대는 대부분 예수님 얘기보다 드레이크(※YOLO라는 말을 유행시켰다) 얘기를 들으려고 한다. 왜냐면 예수님 말씀에 우리 인생은 한번뿐이 아니라서...



알 수 있는 것들

- 정조 관념이 몹시 희박해지고 있다. 이 세대가 특히 빠른 성장을 요구받았던 세대여서 성적 성숙 역시 속성으로 이루어졌다는 변명이 제기되고 있다.
- 인간관계에 대한 회의감이 위험 수준에 있다. 친구와 적을 구별해 말하기 어렵다고 한다. 성관계 대상으로서의 주체 hoe(섹파, 상년놈)와 그로 인해 제대로 형성되지 못하는 깊은 관계의 문제를 무시할 수가 없다.
- 외관으로 사람이 평가되고 있다. 자아형성이나 자존감 확보는 하지 않고 항상 겉치장을 한다고 자조하고 한탄한다.
- 뭔가에 관심을 갖지 않는다. 대신 발달된 초고속 통신 기술로 자기가 원하는 정보만을 취하거나 송신하고 이 과정이 철저하게 자기중심적인 반면 세부적이지는 못하다. 따라서 축약어와 통신어를 남발하면서 정작 중요한 문법적 차이는 놓치고 만다.
- (이들이 기억하는) 과거의 단순 명료하고 '말끔한' 유머로서의 옛 오락거리들을 그리워하는 정서가 팽배하다. 반면 지금의 서사와 오락은 자극적이며 뭔가 잘못된 것 같은데 아닌 척을 하고 있고 무엇보다 솔직히 쿨하지 않다고 말한다.
- 그럼에도 여전히 이 모든 것이 문제이고 싫은 현상임을 인지하고 있다. 오히려 이 모든 것의 해결을구식이라 할 만한 기독교 복음 등에서부터 찾으려는 시도가 힘겹게 이루어지고 있지만 역시 미미하다.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C)2008, 김어진


오늘은 새내기학교를 그냥 쨌다. 내일 가서 상황 봐서 이실직고하게 되면 해야겠다.
숙제해야겠다.

혹시나 행여나 해서 씁니다. 11화 자막은 이번주 안에 안 나올 겁니다. 고난주간을 지나고 있습니다.
평소 하던 대로 그저 실본좌님, 라윤님 자막으로 즐겨주세요.
제껀 오역이 넘치는 차원이 아니라 도대체 번역이라고 봐줄 수가 없는 자기완결이더군요.

'1 내 > ㄷ 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냥 절망선생 4컷만화 하나  (0) 2008.07.29
「위험 사회」中  (11) 2008.05.04
최근 낙서공책 2  (8) 2008.05.03
최근 낙서공책  (7) 2008.04.05
4컷만화: 한국 학문사회의 자기기만적 코미디  (6) 2008.03.17
산돌성경  (2) 2007.12.06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3.18 12: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앗,
    마지막 사진은 흥미로운데요?+_+
    서강대...갈까나.ㅋㅋ
  2. 2008.03.18 17:0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금주가 성주간이라서 성 금요일에는 단식과 금육을 하여야 하는데, 나에게 한끼를 굶으라는건 아침을 굶으라는것이겠지...
    아무튼 미리 해피 이스터 하시구랴.
    • 2008.03.19 08: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천주교에선 부활절을 크리스마스처럼이나 크게 쇠는 모양이군요. 개신교 쪽에선 오히려 성령강림절을 더 크게 여기는 경우가 간혹 있지요.
      아 그러고보니 이번주 성가대 부활절칸타타 연습해야되네... 죽겠구먼
    • 2008.03.19 10: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가톨릭에서는 1.부활절 2.성탄절 3.기타 대축일 4.잡 축일 5.평일 순으로 크게 지내야 한다고 교황청인지 주교회의인지에서 정한 전례 가이드라인이 있어서...
    • 2008.03.19 10: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맞다 웬만한건 다 정해주지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7)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6)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