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7
=605,508

출처
(전략)

우선 이능력 배틀물에는 크게 두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하나는 순수하게 이능력 배틀을 위한 장르월드-아니 배틀 스토리 월드를 구상하는 것입니다. 격투게임의 스토리라던가 슈퍼 히어로, 또는 무협 등과 같이 배틀이 이야기 드라마의 중심으로 사용되는 것을 배틀 스토리 월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싸움이 이야기의 갈등이 되고, 싸움이 갈등을 푸는 해결책이며, 싸움이 주된 사건인 것이 배틀 스토리 월드입니다. 이능력은 이런 싸움을 주인공이나 적에게 각각 유리함을 주는 도구로서, 또는 싸움 자체의 수단으로서 활용됩니다. 그런 것이 이능력 배틀물이지요. 이처럼 순수하게 배틀 자체를 위해 존재하는 월드-배틀 스토리 월드를 작가님이 상상한 이능력을 중심적인 수단으로 하여 구상해내는 것이 첫 번째 방법입니다. 비쥬얼 노벨계에서 나왔던 [Fate/Stay Night]가 이러한 배틀 스토리 월드에 속합니다.

두 번째는 다른 장르의 서사에 이능력 배틀을 더하는 방법입니다. 이능력 배틀은 대부분 현대물입니다만, 현대라는 배경은 순수한 배틀 스토리만으로는 드라마가 자칫 단순해질 수 있습니다. 이를 보다 풍부한 드라마로 바꾸기 위해 현대를 배경으로 한 또 다른 장르 서사와 이능력 배틀 스토리를 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 때는 이러한 장르융합형의 이능력 배틀 스토리가 중심이 된 적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이능력 배틀이 더해지는 장르로 자주 쓰인 것은 미스테리나 스릴러, 또는 범죄소설 등과 같이 주로 현대를 이야기 배경으로 사용하는 장르가 많았습니다. 심지어는 청춘 소설 등에 이능력 배틀이 더해지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러한 경우는 다른 장르의 긴장감에 이능력이라는 소재를 긴장의 강화, 또는 하이라이트의 화려한 재미를 주는 요소로서 활용하는 것입니다. 두 가지 장르가 가진 드라마를 하나의 작품에서 느낄 수 있는 것이지요. 이 방법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두 개의 장르가 가진 각각의 재미를 분명히 아는 것과 이능력이라는 소재가 다른 장르의 어느 부분에 들어갈 수 있는가를 분명히 아는 것입니다. 

이능력 배틀은 현대라는 배경을 보다 장대한 이야기로 바꿔줄 수 있는 장르입니다. 이능력 자체만으로 이루어진 월드의 디테일에서부터, 현대로 만들 수 있는 이야기를 좀 더 풍부하게 구비하신다면 더욱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후략)

Nardack
님이나 Anmi님 등의 일러스트 때문에 요즘 시드노벨을 기웃거리고 있는데 이런 걸 발견해서 함 진지하게 봐야지 싶어졌다.
라노베 작가 지망생들은 누군가가 이세계 배틀물 따위에 대해 저렇게나 진지하게 공부하고 독해하고 있는 전문가들이 이렇게나 있다는 걸 생각이나 할까? 진지하게 궁금하다.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7)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6)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