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20
=602,965

'파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7.11 만년필의 세계 (2)

갑자기 나도 만년필이란 걸 갖고 있긴 갖고 있었다는 생각이 나서 꺼내봤다.


Parker 15 Jotter F.

엄마가 편지 한 통 인쇄해 끼워서 내게 주셨던 거다. 그땐 잘 몰랐는데, 다시 찾아보니 3만 원도 안 하는 물건이고 부담없는 선물용으로 아주 인기만점이라는 모양. 그래도 홀로그램, 인증서, 있을 거 다 있으니 파커 만년필이 맞긴 맞다. 그래서 찾아봤다. 어떤 물건일까, 파커란 건 어떤 메이커일까, 앞으로도 두고두고 써야 하는데 어떻게 하면 되나.


펜을 세척해 주는 곳과 관련 상품을 살 수 있는 대리점들을 살펴보니, 우연찮게도, 내가 부르조아적이라고 경멸하면서도 한편으로 사실은 동경해 마지않는 곳들이 종류별로 다 모여 있었다. 파커 병잉크 검정색 57ml가 대략 7000원에서 9000원, 무료각인을 받을 수 있는 펜이 3만원대부터 비싸면 50만원대까지. 잉크를 진하게 쓰려면 잉크병을 살짝 열어 휴지나 헝겊으로 덮어두고 하루쯤 기다려서 농도를 보아 말려서 쓰면 된다고.


통기타에 이어 또 하나의 문화상품 세계를 알아버렸다. 한동안은 이 싸구려 만년필에 정품보증서 하나 들고 대리점을 순회하면서 이 세계를 탐방해야겠다.
다음 만년필도 벌써 생각하고 있다―파커(내가 원래 메이커를 좀 외곬으로 씀) 래티튜드 GT 검정색. 이상하게 이런 게 자꾸 보인다. 필기구의 세계가 생각보다 넓다, 고시생 분들이 어느 만년필을 애용하는지, 제도샤프가 100% 국산이 아니고 베껴온 것이었다느니 생각도 못했던 범위(latitude)가 펼쳐지고 있어 신기하다. 진짜 만년필 써야겠다.



P.s 여담이지만 샤프펜슬은 뭐니뭐니해도 국민샤프 제도1000 0.5(1500도 2000도 다 싫다, 무조건 천)를 따라올 자가 없습니다ㅋㅋ 거의 8년째 클립 제거한 제도샤프에 모나미 0.5mm B심 넣어서 쓰는데 내가 적응해서 그런지 워낙 싸구려라 적응시키기 쉬워서인지 하여간 내 손엔 제일 꼭맞음ㅎㅎㅎ

'2 다른 이들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일 가봅니다.  (0) 2011.07.26
아 큰일났다  (0) 2011.07.20
만년필의 세계  (2) 2011.07.11
홍윤숙, 〈7월의 비극〉  (2) 2011.07.10
그놈의 저작권료라는게 분배되는 원리  (2) 2011.07.07
시나리오로 쓰고싶다.  (0) 2011.06.21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1.07.11 23: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군주가 쓰는 라미 사파리도 괜찮던데. 파카나 몽블랑같은 브랜드는 이미지가 중년의 아저씨...
    • 2011.07.12 08: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럼 내꺼 맞네ㅋㅋㅋ 그리고 방금 봤는데 사파리는 제취향이 아니네요. 오리지널한 게 좋습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