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4
=601,630

'쓰고 나서 생각하니 너무 건방졌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14 누군가에게 보낸 이메일 답장에서 (2)

(전략)
그리고 토론이나 일상회화는 단어와 숙어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질문(혹은 제시)과 대답(혹은 반응)으로 이루어지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더욱이 전공과목 토론이라면 단어 몇 자, 표현 몇 줄 틀리는 건 정말이지 중요하지 않습니다.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가, 지금 이 토론장에서 어떤 용어(혹은 개념)들이 어떤 어감(혹은 관점)으로 사용되는가, 나는 얼마나 그것들을 잘 이해하고 있으며 또 쉽고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는가를 진짜로 걱정해야 되는 것입니다. 대화에서도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하고 싶은 말을 알아들을 수 있게 열심히 하면 되고, 들어야 하는 최소한의 내용을 성의 있게 들어 주려고 노력하면 됐지, 거기에 3300개의 어휘집이 필요할 거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중략)
국제선 타 본 적도 없는 사람이 건방지게 드리는 말씀입니다만, 중요한 건 그게 아닙니다. 우리말, 아니 말을 배우시기 바랍니다. '나는 이 말을 어떻게 하고 싶은가?', '사람들은 무엇을 이야기할 때 어떻게 이야기하는가?' 등등의 고민, 즉 말하기와 듣기라는 것은 언어를 막론하고 다 비슷비슷한 것입니다. 외국어로 많이 말해 보고, 외국어를 많이 들어 보는 것도 물론 중요합니다. 그리고 그 최적의 환경이 외국인 것도 물론 맞습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엔, 모국어로 경청하지 못하고 발언하지 못하는 사람이 외국 말을 배워서 유창하게 리스닝을 하고 스피킹을 한다는 건 앞뒤가 맞지 않는 것입니다. 상식적으로 그렇지 않은가요?
(후략)

'1 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규모가 필요를 보장하지 않는다  (4) 2009.05.09
편도 37km, GS마트 그리고 우리 동네 농협  (14) 2009.04.21
누군가에게 보낸 이메일 답장에서  (2) 2009.04.14
더 많은 <딴지일보>가 필요하다  (4) 2009.04.09
거대한 패배  (4) 2009.01.23
종법 정신  (10) 2009.01.10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6.05 13:1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스스로도 제대로 알지 못하면서 남을 알려고 한다는 것을 무엇이라 해야할까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