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1
=603,213

'보수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6.14 솔직하게 말해야겠다 (6)

솔직하게 말하는 것은 손해다. 알고는 있다. 그렇지만―

말 통하는 절친한 사람이 알고 보니 제대로 된 네오리버럴리스트라거나
존경했던 사람이 옳은 소리 잘 하다가 내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언행을 서슴지 않는다거나
어떤 또래 남자가 나한테 혹은 내가 다른 남자한테 어느샌가 시시덕거리게 된다거나
동남아에서 왔다는 말 잘 못 하는 외국인이 길거리에서 걸린다거나
카프카의 소설마따나 내 동생이 갑자기 거대한 벌레가 되어 있다거나
철썩같이 고집하던 어떤 원칙이 실은 아주 바람직하지 않은 짓이었다거나
내가 광우병에 걸린다거나 아니면 집값이 하루아침에 번쩍 뛴다거나
갑자기 내 모교가 두발자유 복장자유 모든 것을 자율화하여 후배들이 왼통 초라니 꼴이거나
아무튼지간에
그런 변화들과, 나의 기대 밖에 있던 그 모든 것 앞에서,

―솔직하게 말하자.
난 받아들이기 곤란할 거 같다. 나는 여전히 개방된 척하는 인간이다.



P.s 글을 쓰자마자 하단 광고에 행동하는 양심이라는 봉사단체가 나왔다. 어쭈. 보아하니 안심하고 신청해도 되는 건전단체이므로 적극 참가하시라. 나처럼 위선적인 글이나 쓰는 인간 안 되려면.

'4 생각을 놓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왜 요새 포스팅이 뜸하냐면  (10) 2008.08.03
방학이라 그런지...  (0) 2008.07.23
솔직하게 말해야겠다  (6) 2008.06.14
적분 배우고 있는 기분  (4) 2008.05.17
드디어 한번 만나다  (0) 2008.04.28
세상이 너무 시끄럽다  (0) 2008.04.24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가루
    2008.06.14 17:2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 순간 받아들이는 척 하는것보다는 낫죠 뭐.
    • 2008.06.14 17: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그래도 이해하고 받아들이려고 노력하는 게 더 나을 거 같아요.
  2. 2008.06.15 19: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난 애국친미친일반공혐중보수자유민주주의자이니까 :)
  3. 2008.06.17 00: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나는 엇더한지 모르겠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