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11
=602,353

방학이라서 그런지 다들 조용하다.
내가 돌아다니는 데만 유난히 조용한 건가, 아니면 내가 시끄러운 줄을 모를 정도로 무심한 건가...
본업(학생)에 충실해야지. 책도 좀 읽고 해야겠다.
시대착오진흥원은 하려고 해도 소재가 없어서 못하겠다. ToM은 한글이랑 꼭 필요한 기호만 만들어서 일차 공개로 해야겠다.

엄마는 참 무심하다. '너 고딩 때는 대학만 가면 응? 뭐든 다 할 수 있을 것처럼 그랬잖아'라며 내가 서랍 속에 넣어두었던 것들을 얘기했다.
박성기 나쁜 놈, 시키는 대로 서랍 속에 넣어놨더니 인젠 힘 빠져서 못 꺼내겠잖아.

컴퓨터도 망가져 가고 mp3p도, PMP도...
다 날더러 옛날 생활 졸업하라고 윽박지르는 거 같아 아쉽다. 이렇게 떠나보내는 건가?
내 컴퓨터라는 그 옛날 슬쩍 보았던 단편영화가 보고 싶다. 파프리카도 보고 싶다.
천년여우 여우비도 다시 보고 싶은데 이건 CD롬이 뻑났다...

시간은 많다. 어디든 나갔다 오려면 나갔다 올 수 있는데...
그래도 이번 주는 나름 바쁘다. 내일은 친구놈들, 모레는 국섹 애들. 한바탕 또 유쾌한 노동 시작이다.
적당한 시점에 기타도 사야지.

P.s 파프리카는 결국 3시간 걸쳐서 받았고, 기타도 갑자기 아버지께서 하나 사 오셨다. 잘 됐구나.
대세는 정말 토런트인가? (그럼 편승해야지.)
오랜만에 루즈 체인지를 찾아봤더니 파이널 컷이 나와있더라. 꽤 됐겠지만 나중에 봐야지.

'4 생각을 놓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구매대행 졸래 비싸네 섊  (8) 2008.10.03
왜 요새 포스팅이 뜸하냐면  (10) 2008.08.03
방학이라 그런지...  (0) 2008.07.23
솔직하게 말해야겠다  (6) 2008.06.14
적분 배우고 있는 기분  (4) 2008.05.17
드디어 한번 만나다  (0) 2008.04.28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