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
=606,572


혁명을 팝니다
카테고리 정치/사회
지은이 조지프 히스 (마티, 2006년)
상세보기
  • 곧죽어도 끝날 거 같지 않던 이 책 드디어 며칠 전에 일독했습니다. Part 2 중반을 넘으니까 이젠 이 책을 읽는 법을 깨우치게 되어서, 보다 빨리 나갈 수 있었습니다.
  • 생각해 보면 이 책은 2008년의 추억이기도 합니다. 농활 갔을 때도 들고 갔었고요, 신검 받으러 수원 내려갈 적에도 버스 안에서 오며가며 읽었더랬죠.
  • 책이 주장하는 내용은 제목에 그대로 나와 있습니다. 한마디로 "혁명은 파는 것"입니다. 뭔가를 사고파는 세상이 싫은 좌파들은 혁명을 하려 하겠지요. 하지만 그것이야말로 가장 잘 팔리는 소재다, 그 말입니다.
  • 파트 1에서는 반소비주의와 연관된 담론들과 뻔한 주장들을 비웃고, 파트 2에는 좀더 심도 있고 정리된 반소비주의 관련 반박들이 이어집니다. 결론에서 잘 마감을 해놨던데, 제가 읽기로는 각각 이렇습니다.
    반문화 : 보이지 않는 거대한 지배세력이라든지 혁명을 포섭하는 일 따위는 애초에 없다.
    프로이트 체계 : 우리의 대중문화와 대중사회는 거기 나오는 '억압'의 성질이 아니다.
    평범에 대한 거부 : 죄수의 딜레마로 해석하면 결국 규칙이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침이다.
    소비주의 : 군비 경쟁. 사상 주입이 아니라 개개인의 지위 추구 때문이다. 심지어 혁명까지도.
    근본적 혁명 : 정작 그 행동이 전혀 자본주의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 오히려 불을 붙인다.
    개성 추구 : 오히려 획일성이 소비 경쟁을 잠재운다. 예측가능성은 정체성의 핵심이다.
    쿨하지 않게 만들기 : 쿨한 사람은 있어도 쿨은 없다. 그러니 기업도 그것을 광고하지 못한다.
    대량 생산에 대한 혐오 : 그렇게 개성이 필요하면 타인의 수고를 위해 돈을 내라.
    제3세계 추구 : 서양도 제3세계 못지않게 합리적이지 않았었고 자본화되지 않았었다.
    환경보호 : 그 행동양식에서 제도와 국가의 가능성은 완전히 묵과하고 있지 않나.
  • 저는 고등학교 때 애드버스터誌를 먼저 접한 사람인지라 단연 (소극적인) 반소비주의자입니다. 그러므로 이런 책을 읽어내려가는 것이 그렇게 거북하지도 않았고 아주 어렵지도 않았지만 또 무조건 공감하거나 이해하거나 찬성하기만 한 것도 아니었습니다. 왜냐하면 책 자체가 혁명이 팔리는 현실을 인식한 사람들을 깨우쳐 주려고 쓴 것이기 때문에, 사실 중요할 수도 있는 전체적 서술의 배경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그것은 반소비주의가 어떤 계기로 태어났느냐 하는 것입니다. 조지프와 앤드류가 시종일관 주장하는 바가 오롯이 전부 옳다고 합시다. 근데 막말로, 그렇다고 해서 우리가 진심으로 '동의를 얻은 획일성'안에서 '또 다른 군비경쟁의 축소'를 위해 '죄수의 딜레마'를 고민하며 살아갑니까? 그건 아니란 얘기죠. 대다수 대중들이 아무 비판 없이 주어진 문화를 향유하는 작금의 행태는 과연 마냥 옳기만 하냐는 의심에서 시작된 것이 대중사회 비판일 겁니다. 일련의 반소비주의 역시 비슷한 맥락이지요. 일상의 소비행위 안에서는 '쿨 헌팅'도 엄연히 있지만 '개성보다 실속'으로 구매하는 것들도 분명 있습니다. 그리고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런 개념조차 모르지요. 그러므로 이렇게 급진주의자들을 설득하는 책이 나온다고 하더라도 여전히 반소비주의는 대중사회 담론에서 한동안 유효할 거고 또 그래야 한다고 봅니다. 저자들은 맹목적이고 실속 없는, 제도적 해결과 우파의 논리를 이해하지 못하고 그저 달려가기 위해 달려가는 좌파들을 향해 이 책을 썼지, 나이키의 시장 지배력이 얼마나 대단한지 규모의 경제가 뭔지 체 게바라가 티셔츠에 들어가는 게 왜 그렇게 나쁜지(혹 나쁘다고 우기는지) 전혀 생각이 없는 문외한 대다수를 향해서는 쓰지 않았을 것입니다.
  • 결론에서 저자들은 반소비주의자들의 불만의 대부분이 제도권 안에서 해결될 수 있다고 보고, 그 중 상당수는 오히려 그 불만들이야말로 '창조적 파괴' 즉 자본주의를 굴리는 근본 원동력이라고 다시 한 번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혁명은 없지요. 포섭은 더더욱 없고요.
  • 학문적 개론들이 정말 많이 나오는데 특히 철학 담론도 21세기 필수 패키지로 구석구석에 잘 짱박혀 있습니다. 학자만 하더라도 데카르트, 루소, 맑스, 베이컨, 사르트르, 촘스키(?), 칸트, 푸코, 프로이트, 홉스(가장 인용이 많은 사람)까지.
  • 흥미로운 얘깃거리가 아주 많이 있습니다. 가령 여행의 전면과 후면이라든가, 조립식 주택의 옵션 카탈로그라든가. 다시 한 번 읽어볼 때는 그 소재들을 찾아가면서 봐야겠습니다. 다시 보긴 볼까 이거...;;;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PSP-3005K 펄화이트▶ 디제이맥스 (DJMAX) 클래지콰이 에디션 패키지 상세보기
애플★아이팟 클래식[120G]정품MP3/실리콘케이스+액정필름+멜론쿠폰증정 상세보기
같은 걸 질러버리고 싶어하고, 컴퓨터도 확 바꿔 버리고는 싶지만 그냥 책만 좀 사고 만다. 조만간 군대에 가므로 뭘 함부로 사지 못하는 것도 있지만, 역시 남는 건 책밖에 없는 거 같다. 워낙에 책을 성경부터 해갖고 잘 읽질 않아놔서...


미적분 7일만에 끝내기
카테고리 자연과학/공학
지은이 이시야마 타이라 (살림MATH, 2008년)
상세보기
이걸 대학수학 들으면서 읽었더라면... 하는 후회가 막급이다. 수2 배우기 시작하는 고딩용. 지금 경제원론에 미분 기초개념이 등장한다. (교수님이 수학이론 안쓰려다가 결국 X^n의 미분을 소개하고 말았다. 멋진 투쟁이었는데. ㅋㅋ) 좀더 열심히 읽고, 잘 이해한 다음에 동생 물려줘야지.
혁명을 팝니다
카테고리 인문
지은이 조지프 히스 (마티, 2006년)
상세보기
여울바람님 서가에 있기에 눈도장 찍어놨다가 결국 질러서 농활 오가는 버스에서 좀 읽었다. 훌륭한 '철학'책이다(교보문고에서도 사회철학 쪽이었고). 반소비주의는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이야기인데... 더 읽어봐야겠다. 정말 굵고 알차고 일관성 있고, 무엇보다 저자들(왜 저자에 앤드류 포터는 안 나오지?)이 아주 당당해한다.
세계 대공황: 80년 전에도이렇게 시작됐다
카테고리 경영/경제
지은이 진 스마일리 (지상사, 2008년)
상세보기
교보문고에 갔다가 눈이 번쩍 뜨여서 아무 계획도 없이 집어들었다. 아부지께서 '너 이거 읽고 내용 요약해서 보고해라'라고 지나가는 식으로 시켰다. 그렇지 않아도 요약해서 숙지하고 다닐 필요가 있는 책이라...
반항하는 인간(알베르 카뮈 전집 15)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알베르 카뮈 (책세상, 2003년)
상세보기
듣고 있는 수업(이번 중간성적을 C- 받았다. 보고서 셋 중 하나 안 냈다고 이건 너무하지 않나? 그거에 대해 반항하는 어투로 편지를 써서 올릴까?)에서 텍스트로 선정했기에 일단 산 다음에 한 이십몇페이지 읽어봤는데(실제 수업에선 이 책 얘기 안 함), 어렵다. 특정 상황을 상정하고 쓴 글이란 느낌만 어렴풋이 받으면서, 서문도 제대로 끝내지 못한 채 지금 사물함에 쟁여놨다.
을지로 순환선
카테고리 만화
지은이 최호철 (거북이북스, 2008년)
상세보기
산 건 아니고 책사회에서 받았는데(내가 뻘쭘하게 이걸 꺼내서 구경하던 걸 눈치채고 집어다 준 모양이더라. 우왕ㅋ굳ㅋ), 섬세하고 대단한 '축적'이다. 나도 을지로순환선을 맨날 타지만, 2호선 열차가 지상으로 올라올 때 창 밖 풍경에서 느껴지는 감정들이, 최호철 씨의 그림 구석구석에 꼼꼼히 들어가 있다.


블로거 명박을 쏘다
카테고리 사회/정치/법
지은이 MP4/13 (별난책, 2008년)
상세보기
학교 도서관 서가 지나다니다가 그냥 집어왔다. 왜 집어왔지? 집어와서 보니까 ccmer.com 필진이기도 한 김용민씨가 도움을 준 책이란다. 읽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근데 한정택 교수님 말마따나 아는 것 쥐뿔 없이 땅바기 쥐새끼 욕만 하기는 그렇잖아.
바보 만들기
카테고리 시/에세이/기행
지은이 존 테일러 개토 (민들레(현병호), 2005년)
상세보기
이게 시/에세이/기행이라니! 이런 머저리들! 이런 명저를 뭘로 보는 거야! 존 테일러 개토는 주기자 선생 같다(이런, 무엄한 소리를). 읽노라면 시간 가는 줄을 모르겠고 번역도 잘 됐다. 열심히 읽고 요약해서 지식채널e 아이템으로 낸 다음 한 권 사야겠다.

'2 다른 이들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52가 48에게, 48이 52에게  (12) 2008.11.10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2) 2008.11.07
산 책과 빌린 책  (2) 2008.11.03
절망선생 15권 리뷰에서  (4) 2008.10.17
I've got soul, but I'm not a soldier  (2) 2008.10.11
굽시니스트 인터뷰 중  (6) 2008.10.08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11.08 10: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혁명을 팝니다』한 번만으로는 부족한 듯 싶어, 더 읽어야 하는데 게으름에 안읽고 있습니다..=ㅁ=;
    반소비주의. 컬쳐재밍(-ㅁ-;). 유쾌한 저항.
    생각할 거리가 참 많아요. 흙.

    을지로 순환선은 규항넷에서 봐서 저도 구매를..
    최근 최호철씨가 촛불을 그린 그림도 인상적이었죠!
    • 2008.11.08 14: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혁명을 팝니다는 비판을 비판하는 책이더군요.
      지금은 수업때 강의록 읽는 기분으로 (읽는 자리에선 이해가 되는데 나중에 다시 펼치면 이해 안됨) 읽고 있습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7)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6)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