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4
=602,310

입요환님의 "이젠 악플 익숙하다"란 말에 용기내어 트랙백으로 꺼내 길게 씁니다. 솔직히 좀 부럽습니다.

두발제한폐지운동(대부분이 두발자유화라고 하는데, 용어에 대해서도 밑에서 얘기해보기로 하죠)의 과제는 언뜻 생각하기에는 교내 두발 관련 교칙 삭제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제 생각에, 두발제한폐지 운동의 진짜 목표는 따로 있습니다. 이 운동은 현실과 사실을 알리고 인권의식, 책임자유 의식을 신장하기 위한 캠페인이라는 거지요.
가만히 관찰해 보면 학교란 굴종, 조작된 동의를 아무렇지도 않게 학습시키고 생활화하는 계급사회입니다. '학교의 주인은 학생'이라는 말로 일단 피지배 계급을 기만한 뒤에 아무렇지도 않게 동의서를 내밀지요. 군중 심리, 역사라는 우상, 일방적인 사회적 가치의 내면화 등은 이 동의를 조작하고요. 한 사회가 민주적이고 다원적인지를 판가름하는 중요한 지표 중 하나가 바로 '동의하지 않을 수 있는가'인데, 이 지표만으로 보면 현재 한국의 학교란 독재사회나 다름없습니다.
정치 과목을 배우셨다면 동의하시겠지만, 이런 꽉 막힌 신민형 체제에서는 하향 명령은 받고 상향 건의는 못 하는 전형적인 예스맨들이 양산된다는 겁니다. 구성원들(아니면 피지배층)이 명령 듣는 법만 알지, '니가 뭔데 나한테 명령이야'라던가 '내 서면동의도 없이 감히 어떻게 이럴 수가 있어' 같은 말을 하는 법은 배우질 못합니다. 방금 예를 든 두 마디는, 아마도 부당한 세상 앞에서 한 번쯤은 외쳐 줘야 될 말이거든요. 그런데 그런 말은커녕 아침조회 시간에 교장이 하는 이야기에 '그런가 보다'하는 표정으로 박수나 치는 학생이 학교가 키우고 있는 인간군상이란 말입니다. 교육부가 뭐라고요? 21세기를 주도하는 창의적이고 민주적인 지식인 양성? 열심히 꿈꾸라죠.
말이 길어졌는데, 아무튼지간에 한마디로 현재의 한국 교정은 너무나 비민주적입니다. 미래의 새싹들이, 절대다수의 구성원이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아무 권리도 행사할 줄 모르는 사회에서 자라고 있습니다. 어두운 한국의 앞날을 걱정해서라도 이건 고쳐야 할 일이지요. 그리고 그 대변혁의 도화선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것이 현재로서는, 가장 많은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얘깃거리, 즉 '두발'인 겁니다. 그래서 두발자유 이야기가 나오는 겁니다. 겉으로는 머리 자르지 말라고 외치고 있지만, 사실은 우리도 불만은 있다고, 우리도 자유롭게 동의할 권리는 있다고 소리치는 겁니다. 그래서 전 그 원래 취지 혹은 바람직한 취지를 생각해서 두발'자유'화라는 말보다는 두발'제한폐지'라는 말을 쓰고 있습니다. 머리카락만 맘대로 할 수 있게 된다고 다가 아니고, 오히려 학교의 구성원이자 절대다수로서 권리를 되찾고 일으켜 행사하고, 동의할 수 없는 모든 제한에 아니오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돼지 신세로 진주를 받으면 뭐합니까, 사람으로 거듭나서 진주를 받아야지요.
물론 어쩌다보니 '우리도 패션을 따르고 싶고 우리 멋대로 하고 싶다'라는 쪽으로 와전되어 버려서(와전이라기보단 삼천포로 빠진 거겠지요?) 어른들이 '뭐 대단한 거 아니구만, 그런 건 지금 공부하고서 대학 가면 해'라는 얄미운 결론을 내고 있는 게 최근의 구도인 듯합니다. 그게 아닙니다. 제 생각에 이 운동, 이 캠페인은 철저하게 왜곡되었습니다. 홍보를 잘못 한 셈이지요. '우리의 머리가 막 잘려나간다'가 아니라 '우리의 권리는 어디 갔느냐'로 갔어야 하는데 말입니다. 이게 현재 두발자유화 운동이 부딪힌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결론은... 아마도 입요환님이 두발제한폐지에 회의적인 생각을 하시는 건 바로 윗단락에서 적어 본 최근의 경향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본래 취지를 헤아려 보신다면, 두발제한폐지 캠페인은 과소평가할 것이 못 되며, 오히려 민주적인 생활양식을 배우기에 좋다는 점에서 적극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해야 할 일이라는 게 제 견해입니다. 오래 전부터 그렇게 매듭지었고, 또 기회 되는 대로 여기저기에 말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우리가 넘어야 하는 벽은 높은 거 같습니다.

오래간만에 정말 길게 썼습니다. 아마 앞으로 이보다 더 열심히 두발제한폐지 문제를 논할 일은 논술시험에 나왔을 때 빼곤 없겠네요. 건설적인 논의 부탁합니다.


P.s 자진방법. 써놓고 보니 트랙백 본문과는 좀 멀어져 있군요. 이런~ 어쩌지?

'1 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아침에 한 생각  (2) 2007.12.08
지지율을 회의하라  (2) 2007.12.06
두발제한폐지 관련 본인의 오래된 견해  (2) 2007.12.01
사람은 무엇이든 믿어야 합니다  (2) 2007.12.01
뻔한 삶  (2) 2007.12.01
자살률이 '갑자기' 늘어난 이유 하나  (6) 2007.12.01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7.17 14:3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머리를 자르는 것이 자신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라는 것을 이해할 수 있도록 가르치는 교육의 근본적인 방침이 중요하군요.
    • 2009.07.17 20: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런걸 가르쳐줄지는 모르겠지만요. 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