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37
=602,392

노사연씨가 나오고, 굴러요 퀴즈를 하고, 이제는 힘의 예능시대라고 대놓고 현수막까지 박고, 군부대다 비보이다 호텔리어다 농촌이다 여자 연예인들을 중노동시킬 때부터 알아봤어야 했다...



아, 오래 못 가겠구나, 하고.

<영웅호걸>은 말하자면 아주 진지한 표정과 복장의 양복쟁이가 아주 진지하게 바나나 껍질을 즈려밟고는 한 5m쯤 미끄러지며 꽈당 쓰러지는 예능이었다. 좋긴 한데, 힘들어 보였다. 만드는 사람들에게나, 보는 사람들에게나... 좋긴 한데.
유감을 표한다. 굿바이.

'2 다른 이들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랭고> (2011, 고어 바빈스키 감독)  (0) 2011.05.07
현대자동차 메가오르골 광고  (0) 2011.04.23
영웅호걸 유감  (0) 2011.04.18
국회의사당에서 정말로 태권V를 출격시킨다  (0) 2011.04.17
아직 멀었어요?  (0) 2011.03.29
전해지기를.  (0) 2011.03.20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