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11
=603,954

통기타 들쳐메고 피켓은 직접 만들어서 아무 소속도 없이 5시부터 9시까지 돌아다녔다. 사진은 조만간 동영상으로 편집해 올리고, 그 때쯤 이 글은 1 내>ㄹ 영상이 되어 있겠다.

 (출처)
↑이 구석에 찍힌 곱슬머리가 나다...

소감 한 마디는... 우리는 또 실패했다는 것이다. 패배감이 밀려온다. 다른 시위 방법을 생각해 보지 않으면 안 된다. 나는 최대한 빨리 서울역에서 시청으로 가겠다고 하고 간 거였는데, 지하철 한 정거장 거리를 가기도 전에 내 눈앞에 나타나는 것은 닭장차의 벽이었다. 청계천 광장 그 협소한 곳만을 딱 둘러싸고 벌어지는 하이서울페스티발...
내가 멘 통기타를 보고 날 합류시킨(그리고 분명히 아까 단체로 모여서 티셔츠 팔고 있었던) 소위 시민악대 중 한 명이 기자들 틈바구니에 서 있던 내 눈앞에서 연행되어갔다. 나는 거기 끼는 척하면서 어물거리다가 빠져나왔을 뿐인데, 전경들은 내가 있었을 수도 있었던 자리를 15겹으로 욱여싸고 진압을 했던 모양이다.

또한 시청역 5번 출구 근처에서 체포돼 강서경찰서로 연행된 신아무개씨, 김아무개씨, 박아무개씨, 장아무개씨는 변호사들에게 "시민악대인데 서울하이페스티벌이 끝난 뒤 현장에서 즉석공연을 하다가 잡혀왔다"고 밝혔다. 출처

그것은... 불과 네 시간 전만 해도 전경과 시민의 대치상황 한가운데 휩쓸려서 "재밌구나!"를 외쳐 버린 내겐 대단한 공포였다.

그러니까 한마디로... 실패하고 있다. 지고 있다. 용산참사 추모하러 모였을 사람들은 독재 타도 명박 퇴진을 외치고 있었고, 국풍81은 고스란히 하이서울페스티발로 재현됐다 그리고 전경들은 무시무시한 기합소리를 지르며 더욱 강력하게 덤벼든다... 절망이 닥쳐온다. 이제 촛불은 없는 것이다. 그 사실이 날 절망케 한다. 다른 방법은 없는 것인가, 한국이기 때문에, 이명박이기 때문에 우리는 아직도 아무 죄 없을 게 뻔한 그리고 아무 상관도 없는 전경들을 향해 허탈하게 몸을 날려야 하는 건가... 이건 뭔가 너무 아니지 않나...

P.s 사회당 덕후위원회 위원장 블로그인듯→ http://stcat.egloos.com/
이 위원회에 대한 촌평: 약간 더 위험한 발상.

'4 생각을 놓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클럽이란 곳에 처음으로 가보다  (6) 2009.06.04
죽는 꿈을 꿨다  (0) 2009.05.06
5월 2일 집회에 갔다 왔었다  (9) 2009.05.04
부정되는 개성  (2) 2009.04.27
배운 놈들이 더 하겠더라  (0) 2009.04.16
남과 다른 생각을 한다는 것  (4) 2009.04.02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하모니카
    2009.05.05 09:3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그때 기타메고 오셨던 분이군요~ 전 하모니카를 불던 사람입니다~ 무사하셨다니 다행이네요 ^^
    • 2009.05.05 10: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와 그래도 어떻게 연락이 닿네요.
      저는 그때 암만해도 너무 앞으로 나서는 건 못하겠다 싶어 그냥 빠졌었는데 잘한건지 못한건지 일단은 뭔가 죄송하기도 하고 복잡하네요. 다들 괜찮으신 건지?
  2. 2009.05.06 06: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찌개시위를 도입합시다.
    • 2009.05.06 11: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뭐 펄펄끓는 찌개를 전경들 머리에 쏟아줍니까?
    • 2009.05.07 19: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얌전히 찌개만 끓여먹습니다... 무슨 그런 과격시위를
    • 2009.05.07 20: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헐ㅋㅋㅋ
      근데 왜 하필 거기서 찌개가 나오는지 아직도 모르겠다능 차라리 촛불구이 쥐포라든가
  3. 2009.05.08 03: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근데 굳이 5월 2일날 왜 시위해야 했는지는 아직도 이해 안가요.
    찌개 시위는 <가난뱅이의 역습>에 나옵니다. 책 사서 보시길. 저도 샀어요.
    • 2009.05.08 06: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근데 사실 저도 그 책을 보지는 못했음...
    • 2009.05.08 16: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딴거없어요. 촛불시위 시작 이후 정확하게 365일 지났거든요.
      여긴 근데 왜이렇게 책 권하는 사회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