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1
=603,213


(C) 한신학보, 김진솔 http://him.hs.ac.kr/news/articleView.html?idxno=2908

굵게 친 문장은 통화하면서 내가 말해준 표현, 엷은 색 괄호 문장은 내가 이 맥락에서 생각해 보았거나 얘기해 보았는데 하여간 생략되어, 지금에 와서 괜히 추가해 보고 싶어지는 나의 생각.

한 19대 국회의원 출마자가 케이블 오디션 프로그램에도 출마했다. 이 소식은 SNS를 통해 빠르게 전해졌다. 이 출마자는 본격적인 예선이 시작되는 7월 전에 선거 운동을 열심히 하겠다는 '망언'을 했다. 입으로 인해 화를 본 국회의원 출마자는 또 있다. 한 청년 비례대표가 자취집 전세를 빼서 받은 3천만 원만을 선거 자금으로 사용한다고 공약을 내세웠다. 이 공약은 그 후보가 공적인 자리에서 강조하고 자주 언급하는 공약이었다.
이 두 가지 사건은 조금 다른 듯 보이나 본질적으로는 같은 사건이다. 요즘 오디션 프로그램이 보여주고 있는 것처럼 개인의 역량으로 모두 설명하고 이해시키고 이해하려는 태도와 맥락을 같이 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태도는 정치가 지향해야 할 정상적인 방향과는 다르다.
정상적인 민주주의 사회는 대표의 자리에 누가 있던지 전혀 상관이 없어야 한다. (민주주의란 인민의 자기통치를 의미하며 여기에서 대리자가 누구인가는 궁극적으로는 대단히 사소한 문제이고 또 사소한 문제여야 한다는 뜻이다.) <나는 가수다>처럼 선거는 순위를 매기기 위한 것이 아니다. (그런데 실제로는 이것이 순위를 매기는 작업인 것처럼 이야기되어 본래 의미가 대단히 무색해지는 일이 적지 않다.) 선거 출마자들의 입장에서는 그럴지도 모르지만 유권자들의 입장에서 보면 출마자들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사람을 (하나만: 이 유일성 조건이 실은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각종 경합 프로그램이 결국엔 중복투표를 허용하는 것은 우연도 꽁수도 허접함도 아니다. 유일 선택은 나머지 전부를 포기하더라도 그 하나를 제일로 삼겠다는 뜻이다. 따라서 선거 결과는 스펙트럼으로 이해되어야지 순위로 이해되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 선택해서 투표하는 것이다. 지금은 이미 방영이 끝났지만 <나는 가수다>는 <나는 꼼수다>나 <나는 꼽사리다> 등 여러 패러디 작품을 남기며 하나의 트렌드가 되었다. 하지만 이런 제목은 '나' 즉, 개인적인 자질을 더욱 높이 평가하는 현대 한국 사회의 의식이 반영 된 것이다. (다른 게 아니라 이게 바로 신자유주의적 스탠스다. 그것은 구조와 체제와 계급 대신 개인으로 모든 것을 설명한다 그리고 이런 개인환원주의 기조는 뛰어난 역량을 지닌 개인이 나타나는 것 이상의 대안과 꿈을 제시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반드시 한계에 봉착한다. 임재범이 나왔을 때 프로그램 이름이 '나만 가수다'로 바뀐 줄 알았다던 출연진들의 인터뷰를 기억하는가? 쫄지 말라고 외치는 해적방송을 듣는 사람들은 스스로를 전면에 내세우며 '쫄지 않'는 대신 출연진 4인방을 추종하다시피하게 되는 이유가 무엇이겠는가? 그 이유야말로 <나는 꼼수다>가 근본적인 정답은 되지 못하는 이유다.)
오디션 프로그램은 ‘스타성’이 있는 몇몇 뛰어난 사람들이 그 프로그램을 이끌어 간다. 개인의 역량이 뛰어나면 뛰어날수록 그 ‘스타성’은 더욱 빛이 난다. 그리고 지금 시대의 정치는 국민과 국민의 생각을 중심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정치인 개인의 역량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런 점에 있어서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 하려는 국회의원 출마자는 선거를 하나의 영향력 있는 사람들의 구경거리로 만들고 있다. (사실 이것은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문제는 이것이 언론과 미디어와 연예오락 등으로부터 긍정적 원시관념을 확보했고, 정치활동과 경제산업 전반이 이것을직간접적으로 재생산하면서 언론과 미디어로 하여금 이런 은연중의 사상을 표현케 하는, 쿨해 보이는 사상이 악순환적 카르텔을 맺고 있다는 데 문제가 있다. 요컨대 방송사는 좀더 '체계적'이고 '공정'해 보이는 '무한개인경쟁' 오락프로를 짤 것이고 이것이 리얼국민경선 캠페인 등으로 되먹여진다는 것이다. 국민의 역할이 날로날로 ARS 눌러주는 기계 혹은 '거수기(擧手機)'가 되어갈 것이라는 생각을 해 보라. 이게 지금 잘 하는 짓인가?)
정치인은 본질적으로 스타성이 있는 사람이나 개인의 자질이나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 하는 것이 아니다. 국민이 정치인을 통해 정치를 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바로 정치인의 본질일 것이다. 정치권이 오디션장으로 바뀌고 선거가 '나는 국회의원이다'가 되어 버리면 안 될 것이다.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