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16
=603,027

'영원과 찰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8.29 (하나님의 사람 모세의 기도.)

시90:1-17





주여 주는 대대로 우리의 거처가 되셨나이다



산이 생기기 전, 땅과 세계도 주께서 조성하시기 전 곧 영원부터 영원까지
주는 하나님이시니이다



주께서 사람을 티끌로 돌아가게 하시고 말씀하시기를
너희 인생들은 돌아가라 하셨사오니



주의 목전에는
천년이
지나간 어제 같으며 밤의 한 경점(頃点)같을 뿐임이니이다



주께서 저희를 홍수처럼 쓸어가시나이다



저희는 잠간 자는것 같으며 아침에 돋는 풀 같으니이다
풀은 아침에 꽃이 피어 자라다가 저녁에는 벤 바 되어 마르나이다



우리는 주의 노에 소멸되며 주의 분내심에 놀라나이다
주께서 우리의 죄악을 주의 앞에 놓으시며
우리의 은밀한 죄를 주의 얼굴 빛 가운데 두셨사오니
우리의 모든 날이 주의 분노 중에 지나가며
우리의 평생이 일식간에 다하였나이다



우리의 년수가 칠십이요
강건하면 팔십이라도
그 년수의 자랑은 수고와 슬픔 뿐이요 신속히 가니
우리가 날아가나이다



누가 주의 노의 능력을 알며
누가 주를 두려워하여야 할 대로 주의 진노를 알리이까
우리에게 우리 날 계수함을 가르치사
지혜의 마음을 얻게 하소서



여호와여 돌아오소서 언제까지니이까
주의 종들을 긍휼히 여기소서



아침에 주의 인자로 우리를 만족케 하사
우리 평생에 즐겁고 기쁘게 하소서



우리를 곤고케 하신 날수대로와 우리의 화를 당한 년수대로 기쁘게 하소서
주의 행사를 주의 종들에게 나타내시며
주의 영광을 저희 자손에게 나타내소서


주 우리 하나님의 은총을 우리에게 임하게 하사 우리 손의 행사를 우리에게 견고케 하소서
우리 손의 행사를 견고케 하소서


전부터 익히 되풀이 읽어 온 말씀이지만 이제는, 그저 좋아하는 차원을 넘어, 영원하신 하나님을 면대면하였던 모세의 심정으로 들어가게 된다.
그는 그가 만나뵌 하나님을 소멸하는 불이시면서 자비하신 하나님이시므로 "오늘날 상천하지에 오직 여호와는 하나님"이라고 가르친다.
그리고 150개 시편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남는 이 숙연한 시편을 남기고 어딘지도 모르는 곳에 장사된다.

"그 뒤에 이스라엘에는 모세와 같은 예언자가 다시는 나지 않았다. 주님께서는 얼굴과 얼굴을 마주 대고 모세와 말씀하셨다.(신34:10)"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담 11, 12  (0) 2012.02.20
대만으로 가는 SGYWAM 淸水팀  (0) 2011.12.25
(하나님의 사람 모세의 기도.)  (0) 2011.08.29
대담 10  (0) 2011.03.27
11일 밤에 후임한테 한 이야기  (2) 2011.02.15
대담 9  (0) 2011.01.15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