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
=605,380

'연예기획'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14 세 개의 뮤직비디오 (2)

1. 고등학교 학예회 수준에 가까운 기량 부족과 예산 부족을 어설픈 병맛과 잔꾀로 슬쩍 덮으려 했다는 혐의를 받는 어떤 뮤비



2. 몇 달에 걸친 철저한 연습으로 허벅지까지 다쳐 가면서 훈련한 끝에 플레이타임 내내 열정적으로 기량을 뽐낼 수 있게 된, 오랫동안의 기획과 연출과 예산 지원으로 만들어진 다른 뮤비




3. 12명의 미청년들을 모아다가 그들이 늑대라는 것 한 가지를 각인시키기 위해 음향과 조명과 세트와 안무와 복장 등을 총동원해 프로듀싱한 대기업 보이그룹의 또 다른 뮤비




돈과 시간과 정성은 분명히 1보다 2와 3에 압도적으로 많이 투입됐을 터다. 그들의 소속사나 그와 관련된 각종 지표의 규모를 보자면, 1은 2나 3과 비교가 불가할 정도로 작은 스케일임이 분명하다. 그러나 2는 에로틱하고 '뜨거운' 안무와 서정적이고 차가운 노래가 끔찍한 괴리를 일으키면서 이도저도 아닌 것이 되었고[각주:1], 3이야말로 노래라기보다 chant와 SFX에 가까운 것의 끔찍함을 열두 남자의 남성미와 '있어 보이는' 세트로 슬쩍 덮어두는 배임(背任)을 저지르고 있다[각주:2]1은 저예산일지는 모르되 유효하며, 실력이 부족하다고 판독하기 쉽지 않을 만큼 간단하고 원초적인 군무를 계획적으로 선택했고, 그래서 차라리 2와 3보다 덜 끔찍하다[각주:3]요컨대 3이 공허하게 공격적이고 2가 무의미하게 혼란스럽다면 1은 추측 가능한 선에서 어설프다. 1을 덮어놓고 비난할 수 없는 이유이다. 어쩌면 그 5인조 여성댄스그룹이 갖지 못한 것은 규모뿐인지도 모른다.

규모는 필요를 보장해주지 않는다. 어떤 존재의 스케일이, 독립적으로, 그 존재가 만족시킬 수 있는 사람의 수를 선형 증가시키지 못한다는 말이다. 속지 말아야 한다. 모든 부가적인 것을 다 제한 뒤의 콘텐츠 자체를 즐기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그저 "그 기획사니까, 그 작곡가니까, 이렇게 세련된 비디오로 보니까 멋지다/예쁘다"라고 '조건반사'를 하고 있는 것인지 점검해 보라. 크레용팝은 그 점검의 척도가 될 것이다. 당신이 크레용팝을 그냥 별 이유 없이 꺼린다면, 당신이 당신의 아이돌을 '파는/핥는' 근거 역시 별 이유가 없을지도 모른다는 말이다. 그리고 우리는, 색색의 조명과 대규모 무대장치가 빙빙 돌아가는 방송3사의 생방송 가요 쇼를 보면서, 조건반사가 없지 않다는 것을 분명히 알고 있다.



4. 대략 33% 정도 동의할 수 있는 어떤 과격파의 의견





P.S. 이 글은 최신유행도 배우고 하면서 좀 스스로를 변화시켜야겠다고 맘먹은 뒤 처음으로 블로그에 쓰는 글입니다. 길면 2년 반, 정말 달라지고 싶습니다. 이건 그냥 잡설

P.S.2 여러분께서 이 글을 읽고 "헐 님 정말 어이없네요ㅡㅡ 존1나근거없이ㅡㅡ 우리오빠들 뭘안다고 잘난척이세요?"라고 절 욕하는 것은 매우 쉬울 겁니다. 그러나, 다시 말씀드리지만, 그것이 여러분의 팬심이 '화면빨', '말빨' 등의 능숙한 테크닉을 동원해서 계획적으로 조성된 외생(外生)의 것이 아님을 완전히 반증해 주지는 못할 겁니다. 사실은 그것 역시 또 하나의 조건반사일지 모르거든요.


  1. 낮에는 봉춤을 보며 흐뭇해하고 밤에는 노래로만 들으며 수심에 젖으라는 것인가? 일반 대중은 이 곡에 대한 '소비 경험'의 혼란을 겪고 있을 것임에 틀림없다. [본문으로]
  2. 사실 이것은 요즘 쏟아져나오는 남성댄스그룹들이 하나같이 클리셰처럼 답습하는 흉상(凶狀)이다. 막말로, '늑대'가 컨셉인 춤을 왜 야산에서 추지 않고 이딴 철강 재질의 인공물 속에서 으르렁거리는 건가? [본문으로]
  3. 더 좋다고는 절대 말할 수 없다. 모든 것을 감안하고라도, 거기서 조금 더 잘 할 수 있는 것들이 있음에도 하지 않았다는 채무불이행의 혐의가 남아 있다. [본문으로]

'1 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ntasy가 멸종한 서사 산업의 unreality  (6) 2013.09.02
애플에 혁신이란 없다  (4) 2013.07.18
세 개의 뮤직비디오  (2) 2013.07.14
어처구니  (0) 2013.06.14
그날 너는 네가 왜 철거되는지 모를 거야  (0) 2013.04.11
재앙은 오지 않을 것이다  (0) 2013.04.06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3.07.21 00: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재밌는 글이네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7)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6)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