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
=633,855

이 글을 처음 올린 게 7월 31일, 지금은 9월 5일입니다.

설국열차는 제가 원래의 글 말미에 예견했던 것과는 정반대로 흥행했습니다. 대다수 관객에게는 양갱이 또렷하게 기억되었습니다. 잘된 일입니다. 저도 양갱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사람들은 한동안 양갱을 먹을 때마다 꼬리칸을 떠올릴 겁니다.

그리하여 이 글은 정말 볼품없는 것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될 줄 알았더라면 차라리 아예 일언반구 아무것도 쓰지 않았을 텐데.




'2 다른 이들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유레디? (Are You Ready?, 허원 감독, 2013)  (4) 2013.10.08
최영해  (0) 2013.09.17
주님의 학교  (0) 2013.06.17
Latest thoughts from my "grown-ups"  (0) 2013.03.29
LIF^2+E 전시회 감상  (0) 2013.03.01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9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2)
3 늘어놓은 (37)
4 생각을 놓은 (70)
5 외치는 (74)
9 도저히 분류못함 (30)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