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6
=603,949

아무래도 블로그질보단 점점 현실의 업무와 공간으로 들어가는 중,
말하자면 거대한 로그아웃을 하는 중에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이지투온라인이 안 열려서 참 우울합니다. 팝스테이지라도 들어갈까 생각하고 있을 정도입니다.
게다가 절망선생 14권도 뿌려지지 않은 채여서(당나귀가 다 죽었음) 퍽 우울합니다.
애니도 웬만한 건 다 완결을 봤지요. 그 길던 PMP 볼것 폴더 내부가 썰렁합니다.
아쉬운 대로 최근엔 네기마 만화책 정주행(아카마츠 특유의 여체들을 굳이 의식하지 않고 보려니, 이 작품 재미없습니다), 혹은 아유무와 타치바나 렌탈 남매를 보며 하악하악하고 있는 정도입니다.
굳이 적자면, 네기마에선 차차제로(차차마루)가 기발한 캐릭터이고(태엽 모에라니...)
햄스터 아유무는 깨물어주고 싶고, 개인적으로 와타루랑 하야테만 나오는 이야기를 기대합니다.
아, 요샌 뉴타입도 보고 있군요. CCMer는 도대체 발송이 되지 않네요.

어제는 제가 지금껏 쓰다 만 소설들을 한번 둘러보았습니다.
오늘은 뜻밖에 탈고 후 완전히 떠내려보냈던 '있지도 않은 이야기'와 재회했습니다.
처음에는 당황하여 확 덮어버렸는데, 다시 열어서 무덤덤하게 읽어 보니,
임의로 이곳저곳 교열을 받은 원고여서 그런지 전개가 어지러웠습니다.
뜻밖에도 어느새 '횡단보도'를 많이 진척시켜 두었더군요. 다만 작년 12월말에 시작했더라는 것뿐...
폰트 프로젝트들은 열어보고 싶지조차 않습니다. 그때 날려먹지만 않았더라면...

알바는 항상 입으로만 걱정하고 있습니다.
번역 알바나 좌담회 같은 일회성 알바가 아니면 일정이 애매해지는 게 사실입니다.
그래도 뭔가 생산을 해야 2학기 밥값이라도 될 텐데... 하면서 지식채널e에 아이템이나 내는 정도.

스쿨럼블, 로미오×줄리엣 애니메이션을 보아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피크도 아주 얇은 것(하얀색으로... 현수 목자님 죄송해요ㅜㅜ)과 중간 굵기로 좀 사야겠습니다.
모르는 코드는 구글에 치면 그냥 나오더군요. 연습해야겠습니다. 꼴에 연습한다고 굳은살이 나고 있습니다. 유튜브 관련 동영상란을 보면 여기가 동영상 사이튼지 기타 동호회인지 헷갈릴 때도 있고...
그리고 독서 좀 해야겠습니다. 도서관 대출내역을 공개하는 벗들 보기가 대단히 창피합니다.

우리가 너희에게 피리를 불어도 너희가 춤추지 않았다는 노랫말의 세대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자기들의 노래를 싸그리 엔터테인먼트 자본에 저당 잡히고,
이어폰으로 똑같은 맛의 음악을 빨아먹고 있습니다. 인제 상품만 남고 음악(樂)이 없지요.
한편 저는 한정된 태그밖에 달지 못하고, 새롭고 독특한 글을 쓰지 못해 주저하고 있습니다.
수서양단입니다.
장문의 글을 쓸 소재는 꽤 갖고 있고 글쓰기 페이지를 보면 떠오르는 것이 있긴 합니다만 요새는,
빈 수레가 요란하다고,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 뭘 길게 적어 보아야 그게 무슨 소용이 있는가 싶어져서 머뭇거리게 됩니다.
'네타', '다이스키'와 '마모루', '고딩문학', '바리새인' 등등...
그렇지만 읽은 것이 없다는 자각 때문에 도저히 뭘 쓸 수가 없습니다.

결국 또 자기만의 근황을 적어버리는군요.
그릇이 연필이기 때문에 '내가 무엇을 지었나'가 근황의 핵심이 되는 듯합니다.
오늘은 이 정도 적겠습니다. 남의 글을 더 많이 퍼 와야 되나 봅니다. 방학인데 또 목이 쉬려고 합니다.

'4 생각을 놓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넋놓고 있는거  (2) 2008.10.14
일본 구매대행 졸래 비싸네 섊  (8) 2008.10.03
왜 요새 포스팅이 뜸하냐면  (10) 2008.08.03
방학이라 그런지...  (0) 2008.07.23
솔직하게 말해야겠다  (6) 2008.06.14
적분 배우고 있는 기분  (4) 2008.05.17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8.04 03:0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디자인때문에 블로그에 글이 못올라가더라구요. ㅠㅠ
  2. 2008.08.06 14: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래서 그리스도인이 있는 것이고, CCM과 워십이 있는게 아닐까요. (자랑모드)

    랄까 오랜만에 다녀갑니다. 그런 고민은 누구에게나 필요합니다. 특히 YWAM도 변화가 슬슬 필요할 시점이고, 한국교회에도 필요하죠. 성령님을 너무 중시(?)한 나머지 이성과 지성을 버려가는 한국교회.. 그러니까 본의와 다르게 교회가 돈버는 기업이 되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는 거겠죠.

    하여튼 이 고민 이어갑시다. 그래서 하나님께 영광돌리기 위해 준비하고 그분께만 마침내 돌려드립시다. 주의 나라를 위하여!


    .. 랄까 이런 글은 왜 올렸지()
    • 2008.08.06 15: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크게 세 가지 주제에 나누어서 대답
      1 -> 헤리티지, P4 어떻게 공중파로 내보내야 되는데 말이지요...
      2 -> 음, 전 약간 시각이 다릅니다. 엄밀히 따지자면 현대 한국교회는 신앙생활에서는 이성과 지성을 버리고 있고, 일상생활에선 기적을 잊어가고 있습니다. 이건 교회 수련회 다녀오고 나서 한번 장황하게 써 보죠.
      3 -> 그건 아마도... 이 블로그의 성결도(聖潔度)를 일정 수준 유지한다는 초관리자분의 방침 때문인 거 같습니다.(...)
  3. siwai
    2008.08.23 15:2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샤프펜슬보다 연필이 좋은 점 - 향이 나지요. 몽땅연필이 될 때까지 그대는 향을 낼 것이라 믿소. (나는 누굴까요? ㅎ ㅎ)
    • 2008.08.23 20: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향이 날때까지 열심히 깎아서 쓰겠습니다.
      축복의 말을 써주시는걸보면 서강와웸 지체이신가? 아니면 할수없고...ㅎㅎ
  4. 2008.08.25 09:5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08.08.25 20: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허어...............
      그럼 조만간 연락드리겠습니다. 다음주나 다다음주에 시간 되는 대로...
  5. siwai
    2008.08.26 11:1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우 굿! 2학기 즐겁게 맞이하시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