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
=633,929

성적표

2007. 11. 28. 18:25
성적표 - 김어진

이것은 푸른빛의 흑백논리.
저 멀리 높은 대학을 향하여 흔드는
영원한 표준편차의 사양길.
만감은 물결같이 소수점에 나부끼고
오로지 맑고 곧은 백지의 구석 끝에
석차는 송곳처럼 꼿꼿이 서다.
아아 누구던가.
이렇게 슬프고도 애달픈 마음을
맨 처음 엄마에게 보일 줄을 안 그는.

유치환의 <깃발> 패러디인 건 다 아시죠?

'1 내 > ㄴ 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록도의 새벽  (0) 2007.12.01
커다란 교회  (2) 2007.12.01
라이터, 우유팩  (0) 2007.11.29
3으로 답을 내겠소  (2) 2007.11.28
천호동 실로암분식 설거지하는 김씨 아줌마  (2) 2007.11.28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9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2)
3 늘어놓은 (37)
4 생각을 놓은 (70)
5 외치는 (74)
9 도저히 분류못함 (30)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