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
=601,637


컴퓨터 사인펜의 용도는 크게 세 가지입니다. 마킹, 뒤에 붙은 빨간펜, 먹칠.


앞의 두 가지밖에 해 보지 않은 사람들은 모나미든 동아든 상관이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세 번째를 해 본 사람에게 있어서, 도대체, 이 두 회사의 제품 품질은 확연한 차이가 있습니다.

동아연필주식회사에서 팔고 있는 필승/올백입니다. 실물을 보시면 알겠지만, 캡형 뚜껑의 견고함과 굵직한 펜대 그리고 출시 초기부터 굵직했던 닙(芯)은 '난 내용물도 진득하다'라고 몸으로 말하는 듯한 신뢰감을 줍니다.  실제로 잉크 역시 진하고 선명합니다. 한 번 쭉 칠하면 잉크가 마를 때까지 광택이 한동안 남을 정도입니다.


한편 모나미 어데나를 보시죠. 위가 구형이고 아래가 신형입니다. 제가 한때 어데나를 절대로 쓰지 못했던 이유 중 하나였던 저 말도 안 되는 골무 뚜껑이 신형에 와서 바뀌긴 했군요.
모나미 사측에서는 자기네가 제일 먼저 컴싸를 만들었다고 하는데... (하기사 그래서 동아가 모나미 시장점유율을 못 따라가는 건지도 모르지요마는) 솔직히 그 나잇값을 하느냐고 묻고 싶습니다.
일단 모나미의 컴싸는 동아의 컴싸에 비해 (브랜드는 무관) 너무 연합니다. 필승과 어데나를 한 손에 같이 쥐고 그어 보면 단박에 알 수 있습니다. 신형도 구형의 심 굵기를 그대로 가지고 가는 모양인데, 조금만 뭣하면 휘어져버릴 것 같은 심에서 그나마 색도 연하게 나와서는, 홈페이지에 소개된 바 "시험시간 절약"이라는 말이 무색하게만 느껴집니다.
그리고 중량감 역시 동아에 비해 턱없이 떨어집니다. 컴퓨터 사인펜으로는 마킹을 하는데, 나름대로 섬세한 작업인지라 펜대에 일정량 이상의 무게감이 있어야 하거든요. 그런데 모나미 어데나(구형)는 뚜껑도 가볍고 펜대도 가볍고 색도 가벼워서, 시험 기간에 한 번 사 쓰고 버리는 일회용 학용품의 대표격이 되었지요.
거기다가 필승의 시장 점유율이 지극히 낮고 보니 "컴싸=어데나=한 번 쓰고 잃어버리는 것"이라는 구도가 딱 잡혀서 더더욱 컴퓨터용 사인펜에 정성을 들일 이유가 없어지게 되었습니다. 이는 곧 선빵필승이라는 경합시장에서의 불합리가 악순환하는 결과를 부릅니다.

사인펜 이야기는 이쯤 하죠. 제가 최근에 정말 열받은 건 B심 샤프심 이야기입니다. 샤프심 그까짓 것, 이라고 말할지 모르지만, B심이라는 부분이 핵심입니다. HB가 아닌 것을 따지는 사람에게 있어서는, 샤프심이 가히 샤프펜슬에 버금가는 중요함이 있는 것입니다.
역시 동아 것부터 보도록 하죠.

동아 XQ세라믹스B 0.5mm입니다. 케이스는 사실 심을 모아두는 기능 이상 아무것도 하지 않지만, 내용물은 물건입니다. 그 촉감은 B심 연필의 딱 그것이지요. 제 필압이 좀 센 편이어서 잘 부러지는 건지 어떤지는 모르지만, 자꾸 부러지는 걸 감수하고라도 일단 길들면 다른 심은 쓰지 못하는 매력이 있습니다.
일반 필기용이 아닌 진한심이고 보면, 상대적으로 색칠이 더 수월하다거나 촉감이 더 부드러워야 하는데, 대체로 그런 요구를 잘 만족시켜 주고 있는 B심 샤프심의 고전이라 하겠습니다.


한편 모나미 세라믹300 B 0.5mm는... 30+3본(심을 세는 단위)을 넣어준다는 말에 코웃음치면서 그것도 평소 습관대로 두 개 사서 한 통에 합치고(똑딱이 뚜껑에 약간 감탄한 것도 잠시) 하나 뽑아 써 보니...  동아 B심에 없던 심 한가운데의 중심축 감촉이 팍 다가오면서(물론 가운데 버팀이 들어가 있어 그런지 동아보다는 확실히 안 부러집니다만 왠지 그건 HB를 B라고 믿고 쓰는 것 같은 기분이 들게 한단 말이죠...), "잘못 샀다"는 후회가 마구 밀려옵니다!
동아 샤프심이 보여주었던 일관된 질감은 찾아볼 수 없고, 쓰는 종이마다 다른 촉감, 다른 질감, 다른 표현... 개판입니다. 필기할 때 샤프심 특유의 삑삑거리는 소리를 듣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B심은 상대적으로 잘 닳으므로 종이 긁는 소리가 덜합니다.) 이걸 앞으로 60개나 더 써야 하다니... 깜깜합니다.
물론 모나미 공식홈페이지에서는 위 제품이 소개되어 있지 않습니다. 단종인 모양입니다. 학교 매점에서 생각 없이 B심이니까, 하고 샀다가 제대로 낭패 본 제품입니다.

이상으로 동아를 변호하면서 모나미를 열라게 까 봤습니다.
어느 회사 하나를 편들고 하나를 엿먹이자는 건 아니지만(전 필기구 회사들에 딱히 무슨 감정 없습니다), 제품 자체에 대해서는 분명히 할 말이 있다는 겁니다.
대한민국 중고생의 기초 필기구인 샤프심과 컴싸에 신경쓰시는 분들이라면, 저뿐 아니라도 분명히 동아가 모나미만 못하지 않으며 오히려 더 잘난 부분이 분명히 있다는 것을 아실 겁니다.
그런데 왜 이런 논의는 나오지 않고, 동아연필주식회사는 모나미에 비해 회사 홈페이지 디자인이며 광고 물량 등등이 왜 이렇게 열악한지 모르겠습니다.

조달청은 컴싸와 샤프심 조달을 동아연필에 수주하라! 수주하라! (뻥입니다.)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11.26 18: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오..
    대단한 열정..
    • 2008.11.26 18: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열정 그런거 아니고요 어제 산 모나미 샤프심에 너무 배반감을 느낀 나머지 올블로그로 올라갈 것 같은 스타일의 글을 써본 거랍니다.
  2. 2008.11.26 22:2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난 샤프심은 펜테루 아잉을 다스로 사다놓고 쓰니 무효(...)
    • 2008.11.26 22: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뭔진 몰라도 졌다... orz
      나도 뭐 컴싸는 집에 다스로 있는거 가끔 꺼내다 쓰니까;;;
  3. 2008.11.28 03: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나는 돈이없어 독제일제 샤프심을 한자루씩만 사서 쓰므로 조선 샤프심은 모르겠고... 작은 것 하나도 품질이 다 다른 것은 모나미 창업 이후 면면히 내려오는 정신인지라, 모나미 153 또한 적은 가격이지만 10자루를 사면 분명 한 자루 만큼은 하늘에서 내리신 것이라, 삼천원짜리 빠이롯뜨가 부럽지 않습니다. 9자루는 쌓아두지만. 이런 정신은 플러스펜도 마찬가지고...

    근데 나는 컴퓨터용 사인펜만큼은 구형 모나미에 한표 주고 싶은 것이, 연한게 은근히 마킹하는데에 정신이 집중되고 쓰기도 편함. 진한 동아는 좀 별로....
    • 2008.11.28 08: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한자루씩 팝니까. OTL 모나미도 뽑기운이 빡센 브랜든가보군요.
      그리고 전 마킹이 연해가지고는 불안해서 못써요.
  4. 2008.12.01 02: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나만 이렇게 느끼는 게 아니었구나. 모나미 컴퓨터용 싸인펜, 동아 것보다 너무 연하고 후졌는데..
    • 2008.12.01 08: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르치 그르치 아는 사람은 다안다니깐
  5. 2008.12.30 12:4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모나미꺼는 안써봐서 모르겠는데 (우리동네는 동아만 취급하는 모양이더라고)


    종이 긁는소리 진짜 싫어. H 절대 안씀.
    난 동아 HB 쓰는데 (옛날에는 동아 B 썼는데 B는 손에 흑연이 묻어나서 불편한거있지) 종이긁는소리 잘 안들리더만.
    H는 ㄷㄷㄷ
    • 2008.12.30 12: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대니까. 얼마나 선점이 심한지 아예 입고가 안되는매장도 많음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