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2
=633,767


놈4 유감

2010. 5. 1. 18:48

게임빌에서 놈4를 내놨다. 자칭 놈 브랜드 매니아로서 놈 시리즈에 유감이고 신봉구에게 유감이다.

'놈'이라는 이름을 걸 거라면 적어도 4탄쯤 되어서는 좀 비상식적이면서도 전위(vanguard)적인, 좀 새로운 걸 내놨어야 했다. 그게 놈이라는 브랜드가 갖는 감각이었다. 놈1이 핸드폰 돌리기와 원버튼, 놈2가 외계 메시지 송신, 놈3가 추상화된 스테이지를 보여줬다면 놈4는 좀더 '깨는' 것이어야 했다. 그 식상한 "증강현실"이나 하다못해 '폰카메라로 비추는 주변이 게임스테이지가 되는' 아니면 '360도 회전시키면서 플레이해야 하는' 정도는 돼 줬어야 하는 거다(이런 것들은 혼자 구상하던 것들인데 하도 화가 나서 지금 한번 이야기해 본다. 누가 커닝하진 않겠지?).

놈0에서 이미 싹수는 노래지고 있었다(그 대중적인 게임에 신봉구 선생님이 이름을 팔아줬을 거라고는 추호도 믿지 않았었다!). 이제 놈은 더 이상 놈스럽지 않다. 그냥 다른 롤플레잉 캐릭터들처럼 그냥 오른쪽으로 마냥 달려갈 뿐이다. 한마디로... 이건 놈4가 아니고 놈-1이다! 놈0에서 한 번 더 뒤로 후퇴한 느낌!

막장드라마는 욕하면서 본다지만... 이건 정말 아니다. 군인이라 어차피 못 놀지만, 안 받을 거다. 군인 신분만 아니었더면 정말 가산디지털단지 찾아가고도 남았다. 신봉구게임연구실은 연구비 반납하고 각성하라! 천팔백 놈 시리즈 팬들에게 사죄하라!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추석연휴 집안에만 있기 뭐해서 용기를 내어 2500+@원을 들여(덕분에 지금 무료통화 없음) 놈2를 받아버렸다. 모바일 게임을 전혀 안 하다가 놈3같은 걸 하니 면역이 안 돼 있어서 돈 아까운 줄 모르고 닥치는 대로 게임을 받는 거 같다.
놈투 플레이 소감은... 놈3에 비해 격하게 짧다. 오늘만 아침에 한 번, 점심께에 한 번, 방금 또 한 번 엔딩을 봤으니까. 하지만 그럴(러닝타임이 짧을) 가치와 필요가 있는 게, 외계에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니.


어떻게 그렸는지 기억을 더듬거나, 메모 남긴 걸 베껴 그리거나, 컴퓨터로 미리 그린 밑그림 등.
혹시 '이런 걸 보내주세요'라고 요청하실 분 있으시면 16*16에 흑백으로 그려서 일러주세요.ㅋㅋ

차후 놈3는 한 달쯤 뒤에 초기화해서 다시 놀기로 하고, 놈투는 외계에 메시지 보내고 싶어질 때마다 졸라게 플레이해야지.
놈뽀 아이디어가 생각났는데 메일을 보내볼까 말까. 차기작이 만들어진다면 '우리'에 대해 다뤄야될 거라고 했는데 아마 벌써 기획 들어갔겠지.

여기서 웃지만은 못할 기사 하나 소개. 서울 상공 대규모 UFO 출현 원인은 놈투?
어 그리고 이런 거?


P.s 오늘 친구들한테 물어보니까 놈 시리즈 엔딩 보는 사람 별로 없다는데 정말 그런지?
P.s 2 cyworld.com/bongpop

'1 내 > ㄷ 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없이 합법적인 T셔츠 가안  (4) 2009.01.23
횽아들 만화 그려봤는데 이거 이해돼?  (8) 2008.10.11
그냥 절망선생 4컷만화 하나  (0) 2008.07.29
「위험 사회」中  (11) 2008.05.04
최근 낙서공책 2  (8) 2008.05.03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9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2)
3 늘어놓은 (37)
4 생각을 놓은 (70)
5 외치는 (74)
9 도저히 분류못함 (30)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