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12
=603,224


http://www.ddanzi.com/articles/article_view.asp?installment_id=242&article_id=4153

우리 경제를 진정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멀쩡하다 못해 세계의 부러움을 사고 있는 이 경제성장률이나 국민소득에 대한 병적인 집착부터 버려야 한다. 야심 차게 내놓았던, 이름도 그럴싸한 747 (7% 성장, 4만불 소득, 7대 경제 강국)이 며칠 전에 647로 바뀌어서 좀 모양새를 구기긴 했지만, 더 늦기 전에 539 쯤으로 재 수정하는 것이 모두의 미래를 위해 훨씬 바람직할 것이다. 계속 이러다가는 명박네에 대한 국민적 기대는 조만간 배신감으로 급 반전할 것이고, 자칫 노무현보다 더 심한 이지매를 당할 지도 모를 일이다.

그리고 뜬구름 잡는 경제지표 경쟁보다는, 기형적인 사회 및 경제 구조가 만들어 낸 내적 모순의 해결을 통해 경제의 내실과 안정을 기하는 다양한 실천에 나서는 쪽으로 서서히 방향을 선회해야 마땅하다. 선진국 국민들이 산지 15년 된 20인치 TV를 보며 저녁 시간을 가족과 함께 보내는 동안 우리는 42인치 LCD TV를 들여다 놓고 룸사롱 문화에 진탕 빠져 있다 이런 류의 졸부 마인드야 말로 사실 부동산 투기 같은 문제들의 근원이다. 우리 자식들을 그저 돈만 많은 천민 패거리의 일당으로 만들 것인가? 그것이 우리가 원하는 선진 사회냐?


난 무슨 생각이 들었냐면, 읽고 한참 뒤에 보니 그런 생각이 났다.

우리는 선진국을 너무나 높게 우러러만 보았던 것 같다. 한국전쟁 이래로 경제가 성장하기까지, 우리는 어쩌면 윤동주의 십자가처럼 소위 '선진국'들을 '저리 높은데 어찌 올라갈 수 있을까' 하고만 크게 보아왔던 것 같다.
사실 선진국이라고 해도 그렇게 차고 넘쳐서 주체를 못 하도록 떵떵거리는 것은 아닐 텐데, 다 문제가 저마다 있고 모자라는 데가 있을 텐데 우리는, 위의 글에서 말했듯이, 선진국이란 돈이 넘치도록 있는 졸부인 것으로 생각한 거 같다. 그래서 그렇게 되려고, 실제로 우리가 생각하는 '잘 사는 나라'들은 우리의 생각보다 덜 잘 사는데도 그걸 닮으려고 노력하고, 또 요새 그게 더 가속하는 거 같다.
한밤중에 좀 머리가 아픈데 쓰는 글이라 앞뒤가 안 맞는다.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