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1
=601,600

'구제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06 구제역 살처분 현장 간단 메모

  • 지난 21일 종일 여주군 흥천면 상백리 일대에서 돈육 2천여 마리 살처분에 동원되어 갔다왔음. 이하는 그냥 현장스케치 형식의 술회.
  • 동원된 백여 명의 육군장병 전원에게 속옷+내복+양말 2족+패딩바지(?)+점퍼+빵모자+스키장갑+목토시+방진복+방한화가 지급되어 일회용으로 사용된 후 당일에 일체 소각폐기됨. 아울러 동원된 인원에게 일회용기에 든 도시락으로 중식, 석식, 컵라면과 막걸리 얼마가 제공됨.
  • 소독실태는 철저한 건지 방만한 건지 잘 모르겠음. 입고 들어간 옷은 절대 외부로 들고 나올 수 없도록 소각처리하였으며, 작업이 전부 완료된 뒤 축사를 나올 때 신발 밑바닥, 작업 후 환복 직전 공무수행 차량에서 조용하고 엷은 약을 뿌려 신체 전체를 소독시킴. 현장을 나와 복귀하는 도중 민간 사우나에 들러 일제히 온수 목욕을 실시하고 부대로 복귀.
  • 돼지 살처분 과정은 간단함. 모든 돼지를 열외 없이 축사에서 끌어내어 축사 뒤편 공터에 파놓은 아주 큰 (아마도 넓이 100평 깊이 5m의 지하를 비닐로 덮고 가루를 뿌려넣어놓은) 구덩이에 포크레인을 동원하여 밀어넣기만 하면, 그 다음엔 자기들끼리 서로 밟혀 죽는다 함.
  • 돼지는 한두 마리가 아니라 떼거리로 하여, 때리거나 하는 대신 보내고자 하는 방향만을 터 주고 옆이나 뒤를 천막 따위로 막아 벽인 것처럼 몰아가면 알아서 몰려간다 함. 시에서 나왔다는 수의사와 책임관이 한 명씩 무균복을 입고 현장을 방문 순시하며 지도한 사항. 그러나 현장에서는 백여 명의 장병들이 축사 주인들과 함께 몽둥이, 호스 토막, 손발 등으로 잘 나아가지 않는 돼지들에게 무차별 폭행을 하며 하루 온종일 스트레스 발산.
  • 본인이 갔던 현장은 의료지원이 전무. 처음에 천막만을 들고 있던 본인도 결국 호스 토막을 하나 들고 몽둥이질을 해 돼지들을 몰다가 손에 물집이 잡혀 반창고를 찾으려고 살처분 본부 텐트로 열외 이동하였으나 텐트 내에도 구급상자 하나가 없었음. 텐트 안에서 라면 끓일 물을 끓이던 공무원 한 명이 연락하여 20여 분 만에 구급상자가 현장에 도착함.
  • 돼지들은 대체로 멀쩡해 보이나, 간혹 발굽에서 피를 흘리는 개체가 있음.
  • 축사 내부는 덥고, 통로는 좁고, 분뇨 냄새로 숨이 막히며, 그 냄새가 안개처럼 여기저기서 뿌옇게 올라와 어지러움.
  • 살처분 현장은 있으면 있을수록 동물을 대상으로 한 폭행/가혹행위가 자연스러워짐. 처음에는 살집 있는 생명체가 덤벼든다는 생각에 약간의 경외심과 흥분, 경탄과 불안이 겹치지만, 실제로 피흘리며 죽어가는 것이 아니라 단지 깊은 구덩이에까지 밀어넣기만 하면 된다는 생각 그리고 '이것들이 고분고분하게 갈 것이지 왜 안 가' 등의 단순한 반사적 판단에 의하여.
  • 농가 주민들의 표정은 생각보다 어둡지 않다고 느껴졌음. 무슨 대책이 있는 건지 의심되었으나 물어 확인하지 못함.


'1 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ADTS 성적표  (2) 2011.07.18
작은 별이어도 괜찮지 않을까  (0) 2011.04.09
구제역 살처분 현장 간단 메모  (0) 2011.02.06
희망은 전체이용가에 있다  (0) 2011.01.06
하드코어  (0) 2010.11.07
음식물 쓰레기 제로화 떡밥, 물고 말았습니다.  (0) 2010.10.30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