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52
=590,417

출처는 타워팰리스 앞.


무상급식 자체가 별로라고 생각하지만 그 중에서 단계적 방안이 낫다고 생각해서 투표했다.
복지정책으로 혜택받고 싶다는 생각은 없다. 그래도 이 정도 경제수준이면 어느 정도 복지는 필요하고 단계적으로 시행했으면 좋겠다.

전면 무상급식을 주장하자는 사람들은 아이들이 상처받는다는 이유를 드는데 너무 시야가 좁다. 재정이 넉넉하면 전 백성이 다 먹어도 되지만 나중에 세금을 어떻게 감당하나?
잘 사는 사람들이 시야가 넓다.
우리나라는 잘 사는 사람들을 깎아내리려는 문화가 있다.
오세훈 시장도 어느 정도 사는 것으로 아는데, 그래서 오 시장이 하는 모든 것을 반대한다.
이명박이나 오세훈은 자기 주머니를 채우려고 하지 않고 애국심을 가지고 그 자리에 있는 것이다. 정치 싸움에 의해 그렇게 된 것이다.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한 무상급식은 반대한다. 전면 무상급식이 좋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지금 유럽이 힘들지 않느냐?
다음 선거에서 집권당을 꼭 찍지는 않겠지만 무상복지를 말하는 후보는 찍지 않을 것이다.

언론이 가관도 아니다. 타워팰리스에 무슨 재벌이라도 사는 것처럼 말하는데, 왜 이번 투표에서 타워팰리스를 콕 집어서 말하나?
만나는 사람들마다 그 기사에 대해 난리다. 재벌도 있겠지만 우리는 소박하게 살고 있다.
계급투표 NO! 그래도 이곳 사람들은 이성판단이 나은 사람들이기 때문에 투표했다. 투표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아니다.
여기 안 살아보면 모른다. 나는 이곳 사람들은 가치관 측면에서 우리 사회의 리더라고 생각한다. 사는 환경과 국가관은 연결돼 있다.
우리나라가 망하지 안해야 되는 과제가 가장 큰 걱정이다. 내 손자가 나중에 (무상급식으로 인한) 빚을 어떻게 감당하겠나?
우리나라 세금이 과하다고 생각한다. 나는 이 집 한 채인데, 미국은 40억짜리 집에 살아도 1주택자에게는 세금을 이렇게까지 안 매긴다.

투표는 했지만 주민투표까지 할 필요가 있었나? 두 가지 안의 차이가 크지 않은데 유난을 떨었다고 본다.

투표할 필요가 없으니 안 했을 것이다. 주민투표까지 할 필요는 없었다.

다들 투표하라는 분위기였다. 다들 세금을 더 내기 싫어 투표했다.
주변에 투표를 안 한 사람은 나와 남편 밖에 없을 것이다.
아이들 부모가 부자인지 여부가 밥 먹이는 문제와 무슨 상관인가? 기본적으로 국가가 교육과 먹는 문제는 책임져야 한다.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2)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5)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69)
9 도저히 분류못함 (27)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