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81
=593,889

대학생활 혹 석사과정이 좀 허망하게 느껴지신다고요? 뭔가 남기고 싶으시다고요?
자기가 배운 내용을 다른 사람들에게 다만 한두 구절이라도 나누고 싶지 않으신가요?
그러지 마시고 다함께 "한번 배워볼까?(이하 '한배')" 프로젝트에 가담해 보지 않으시겠어요?

'한배'는, 혼자 배우기는 어렵고 그렇다고 일부러 학교에서 배우기도 좀 애매한 지식들을 "그냥 한번 배워보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기획입니다.
그런 독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깊이와 방법론과 커리큘럼 그리고 하드커버의 권위를 벗어나는
한국판 클리프노트가 목표입니다.

현재 저는 초급라틴어 원고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라틴어란 건 참 배우고 싶어도 어디 가서 혼자 배우기 어렵죠. 그런 분들을 위해, 펼쳐놓고 공부하면 그래도 어느 정도 수준은 공부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지금의 목표입니다.

앞으로 이런 것이 필요합니다:
1. "많이는 모르더라도 배워보고는 싶어지는" "전공자들이나 제대로 배울 만한" 과목을 잘 이해한 사람의 잘 된 구어체 입문서 원고
- 이것은 다음과 같이 참여해 주시면 됩니다. google 계정을 만드신 다음 google 문서도구에서 새 문서 만들기로 자유롭게 문서를 작성해 주시고, '공유 > 공유할 링크 만들기'로 들어가셔서 공개해 주시면 됩니다. 이후 피드백이 오고가며 내용이 충만해집니다.
2. 출판사와의 원고 계약
- 이것은 불확실합니다. 다만 컨텐츠만 양질로 나와 주면 인디펜던트 기획일지라도 채택돼서 교보문고와 YES24에 출고될 수도 있잖습니까 그리고 여차하면 값싸게나마 자비출판이라도 해서 입소문 타는 알짜 참고서 시리즈로라도 만들고 싶습니다.

생각해 본 과목들: 좀 전문적이어야 하는데... 색채/공간/형태심리, 형이상학, 위상수학, 중앙아시아 역사, 한국시조, 영어의미론, 북한정치, 유전학, 양자물리학 등등. (뭐 생각해봤다기보단 그냥 수업시간표 책자 펴놓고 아무거나 뽑은거임)

'한배'는 그냥 잠결에 시작을 싸질러보는 아주 미약한 기획입니다만 그 끝이 얼마나 창대해질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자, 누가 됐든 떡밥 좀 물어 주세요.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8.31 15: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집단지성인거야? 우와
    • 2009.09.01 10: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 그거아님 그냥 어른용 누드교과서임
  2. 2009.09.01 04: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연애 어떻지...
    • 2009.09.01 10: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좀 '학제적인' 것이 되도록 해주시면 되겠는데요. 공부한다는 느낌이 나게.
  3. 2009.09.02 10: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권에 $184씩이나 하는 physical chemistry 보고 공부해서 저렇게 내버리면 옥스포드 대학 출판부에서 기뻐하겠지...
    • 2009.09.02 1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한권에 $184짜리 내용 가지고 교양강좌를 하지는 않으니까 욕먹을 일은 없을듯. 그리고 확실히 기뻐할 사람 여기 한명
  4. siwai
    2009.09.07 09: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병원... 아니 군대가서 한배 시리즈 몇 개 쓰고나면 군생활 후딱 지날 거 같음..

    '거리의 사회학, 내지, 길에서 쓰는 사회학' (street sociology) 뭐 그런거 써야한다고 생각한지 오랜데, 아직 실행 못 하고 있음. 사회학적 수필, 뭐 그런거... 떡밥은 어케 무는 건지... 근데, 부지런하질 못해서..

    입대 앞둔 사람치고 활기가 넘쳐 보여 간다는 게 전혀 실감 나지 않음. 책 넣어주는 아줌마 미션이라, 오케이, but 독후감 빼트리지 말고 써서 보낼 것!

    당분간 오래 닫혀 있을 블로그에 멋진 거 한 번 날려 주고 가지? ㅎㅎ
    • 2009.09.07 12: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거 벌써 수다르 밴카테시가 했는데요.
      부대 안에서 집필(?)까지는 못할 거 같아요. 정작 여유 있는 시간은 거의 없다네요. 이 블로그는 (그리고 제 생활은) 사회비판할 목적만 있는 건 아니니까 좀 봐주시고요.
      그리고 바쁘시면 블로그는 됐고 트위터라도 하시라니까요.
  5. siwai
    2009.09.07 13: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벤카테시 읽지는 않았지만, 특정한 소재의 일종의 에쓰노그라피 같은 거라 알고 있음. ('괴짜사회학'은 원제와는 무관한 한국식 번역이고). 쉬운 개념서 그런 거 생각한 거였음. 일상의 소재를 재료로 삼아서(한국풍경)... 암튼.

    뭐 그리 부담가지고 글을 읽나, 위에 글에서 뭘 어떡케 하라고 하는 부담 주는 의도 하나도 없었는데. 사회비판은 무슨 사회비판... 글고 트위터는 대체 또 뭔지...
    • 2009.09.07 18: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twitter.com
      노회찬도 하고 박중훈도 하고 김연아도 한답니다.
  6. 2010.01.04 04: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어깨너머 배우는 거'같은 거군요!
    미국에선 이런게 굉장히 활성화 돼있다고 들었어요.
    하버드 같은데서는 밥먹을 때마다 주제별 그룹으로 나눠서 밥먹는데, 생판 모르는 사람이라도 껴서 이것저것 들으면서 배운다고...

    사실 뭘 배운다는게, 전문적으로 익히는거 외에도 그냥 '알고만 있는다'거나 '많이들어서 익숙해진다'는 것도 포함하는 것 같아요.

    가능하면 저도 참여하고 싶어요. 쓰는 사람 말고 보는 사람으로...
    • 2010.01.09 11: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고싶다는 생각이 들 때 한 발짝 더 들여놓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2)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5)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69)
9 도저히 분류못함 (27)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