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634,676

종교 통합이니 연합이니 그러면서 관용 있는 신앙생활을 부르짖는다. 타 신앙의 교리에서 좋은 점을 따 오고, 서로 인용하고, 문자 그대로 좋게 좋게 지내고 그러자는 것이다. 이상하다. 그건 다양함이 아닌 거 같다. 그렇게 관용하다가 어느 날 이 세상에 죽도 밥도 아닌 이상한 종교 짬뽕 한 그릇이 끓여지면 그야말로 지상낙원이 되는 건가?
그렇지 않을 것이다. 다양성을 강조하다가 개성(고유함)을 소홀히 하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현실의 세계화가 그렇고 종교 간 연합이 그렇다. 다양성이란 짬뽕 한 그릇을 만들자는 게 아니라 해물탕은 해물탕대로 우동은 우동대로 끓여 내놓자는 그런 뜻이 아닌가?

"너희는 그들과 언약을 맺지 말아라. 그들의 신들과도 언약을 맺지 말아라.(출23:32)"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라 너희는 두려워 말고" 가사 일어번역  (0) 2008.11.05
자기방치  (0) 2008.10.14
하나님이 계시다면 왜 세상에 악이 존재하는가?  (7) 2008.09.06
미쁘다 이 말이여  (2) 2008.08.12
대담 4  (0) 2008.07.29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9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2)
3 늘어놓은 (37)
4 생각을 놓은 (70)
5 외치는 (74)
9 도저히 분류못함 (30)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