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2
=604,629

오늘 OCN에서 틀어준걸 이제야 봤다. 감동이다.

"우리 집은 돈이 필요해요."
"찰리, 이리온."
"네."
"찰리, 돈은 세상에 아주 많단다. 매일같이 찍어내지. 하지만 그 황금 티켓은 세상에 5장밖에 없어. 그 흔한 돈 때문에 그렇게 귀한 걸 포기할 사람은 바보밖에 없지. 너 바보냐?"
"아뇨."
"그럼 가서 이 닦고 바지 털어! 갈 준비를 해야지!"

당연한 이야기를 당연하게 그린다. 마루카와 선생님도 한 말이지만 전체이용가(흔히 말하는 어린이용) 작품들은 그렇게 되어야 할 일이다. 잘 만든 전체이용가 하나가 대히트 상업영화 열 편이 못 말할 것을 말한다.
개인적으로 윌리 웡카에 많은 시선이 갔다. 웃고 싶어하고, 세상 모든 개념을 초콜릿과 연관짓고, 몸이나 마음이나 아주 자유분방하다. 하지만 여전히 찰리의 많지도 않은 몇 마디 말에 자신이 놓친 것에 대해 되돌아보고 만다. 포스터에서 본 조니 뎁의 이미지는 여자 같았는데(...)

스틸샷

제일 오른쪽의 지리선생님 생긴게 완전 우스이다ㅋㅋㅋ

찰리, 평범함의 미덕을 지닌 바른 소년.
초콜릿 공장, 뭐든지 다 이루어지고 별 문제도 일어나지 않는 머릿속 같은 세상.
윌리 웡카, 과거를 뒤로하고 꿈만 보고 달려온 사람, 그래서 꿈에 대해선 천재지만 다른 것에는 늘 어색한.
찰리를 뺀 네 어린이들, 무한한 상상 같은 그 공장에서마저 무언가에 완전히 갇혀 있는 애늙은이들.
그 넷의 부모들, 사실은 자기 아이들을 잘 모르는 사람들.
그리고 소년 시절의 대부분이 우울했다는 팀 버튼, 그 표현은 지식채널e 작가가 기획안 쓸 때 의도적으로 넣은 표현일 뿐.

별 네 개 반. 의외로 다른 사람들의 평은 짜다. 듣고 보니 다섯개까지 가긴 좀 힘들겠더라. 동화가 숫제 아이들만 위한 거라는 생각, 사실 아주 옳기만 한 건 아니다. 어린이들에게 동화를 읽어주려면 우선 어른이 그 이야기를 동화로가 아니라 어엿한 '이야기'로 읽을 줄 알아야 하고, 동화를 쓰는 것 역시 어른이다. 권정생, 최규석, 김규항 세 사람이 공통으로 하는 말이 있다. '어린이들에게 뭔가를 감추려고 해서만은 안 된다'.
원작동화가 베스트셀러라는 거지? 원작은 좀 기괴하다는데 왜 이 영화는 살짝 우스울까. 개인적으로 공장 문 열리고 인형들 타죽는 장면이 좀 웃겼다. 혹자는 괴기라고 표현하겠지.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