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5
=602,271

이 글은 분노로 가득 차 있습니다. 글쓴이를 침착하게 하는 코멘트와 트랙백을 부디 부탁드립니다.


[들어봅시다] "영어몰입교육 안한다"

영어몰입교육을 안 한다고? 오해가 있었다고? 당신들은 항상 그래. 오해가 있었다고 하지. 혹시 참외밭에서 신발끈 매지 말란 말 못 들었나? 아니, 도둑이 제 발 저리다, 방귀 뀐 놈이 성낸다, 뭐 이런 말은 아나?
그리고 생각하는 개념 자체가 웃겨. 학교나 교사들도 다 경쟁하재. 남이 이기고 내가 지고 하는 마당에 퍽이나 공부가 잘 되겠어, 그지? 내신에서 가르칠 거니까 수능에서 과목 줄여도 정상교육이 된다? 막말로 지랄마라. 나 내신등급제 인간인데 나 고3때도 안갈치는 건 절대 안 갈치더라. 수능에 초점 딱 맞춰서.

영어전용교사제 내년 실시…교원평가제 6월까지 법제화
잘들 논다. 정말로 우리나라가 미국의 51번째 주가 되는 날이 가깝다. 한 10년, 아니 그보다 훨씬 빨리 이 세상은 영어가 판치는 한국이 될 거 같다. 가뜩이나 외래어 꼴보기 싫은 마당에.
아무리 생각해도 이슈 세팅이고 절대기준 확립에 다름아니다. 영어와 과학영재고, 이거 가지고 이제 우리 애들 박터지게 싸울 거다. 미치겠다.

‘MB형 글로벌인재’ 키운다
학교만 새로 짓고 자율과 정명사상을 주면 뭐가 잘 돌아갈 줄 아는 모양이다. 이런 이상적(우리나라에선 아쉽게도 이상이니까)인 정책을 추진하려면 국민 공감대가 제일 필요하다. SKY로 시작하는 대학서열이 우선이 아니라 각자의 재능이 우선이고 목표가 우선이라는 생각, 이거 5년은 고사하고 10년 동안 노력해도 안 될 만큼 어려운 일이다. 근데 일단 학교부터 짓겠단다. 그리고 대학에선 지네들 조때로 애들 뽑겠단다. 근데 과학인재 육성이 과학신동→영재교육원→영재학교→대통령과학장학생 사업으로 이어지신다? 제발 깨몽해라, 깨몽.

(원인) "학생들이 공부하다 죽었단 얘기 들은 적 없다"
(결과) [날줄씨줄] 24시간 학원
공부를 우습게 보고 학생의 고충을 우습게 보는 개자식이기에 이런 말이 나온다. 사고방식이 오공시절 권력의 하수인들 하는 소리같아서 오싹하다. 공부하다 죽은 영혼들은 하고 많다. 수능 다다음날 으레껏 나오는 낙화 소식들. 개자식들. 학생의 고생을 물로 보는 개 같은 것들.


학생이 교육시장의 수요자인 것처럼 말하는 머저리들. 시장주의 미치광이들.
경제 이론은 어디까지나 그래프 위의 가정인 줄도 모르는 일자무식들.
태어나서 일평생 공부만 해 온 사람들에게 감히 더 공부하라고 지껄이는,
인생의 절반 정도나 공부하는 데 썼을 낯짝 뻔뻔한 게으름뱅이들.
공부 어려운 줄 모르고 배움의 설움을 다 까먹은 어른들.
이 땅의 교육정책을 우습게 보는 역겨운 인간들.

'4 생각을 놓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기자 선생에 대해 생각해 봤습니다.  (2) 2008.04.09
막 쓰는 거  (2) 2008.04.04
공부를 우습게 보는 개자식들  (2) 2008.03.21
대학이 재밌지가 않다  (7) 2008.03.08
일기  (2) 2008.03.02
시화연풍 아리랑 및 축하공연 못 본 게 아쉽다  (0) 2008.02.27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3.21 21: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느 년놈이 올라가서 교육정책을 편다 해도 반드시 이러한 글을 또 쓰게 될 것이야...
    • 2008.03.21 22: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건 확실히 위로가 되네요
      (좋은 일인진 모르겠지만......)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