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2
=602,947


지구종말에 관한 지나치게 짧은 일화 하나


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이 말씀을 읽고 벌렁거리는 가슴을 부여잡고 잠들었다
꿈에 흰 옷을 입은 사람이 나타나서 수많은 재앙을 보여주며 내일모레에 지구가 망한다고 하셨다
꿈을 꾸는데도 그만 보고 싶고 벌벌 떨리고 말 대신 터져나오는 눈물이 뺨에 느껴질 정도였다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빨리 옷만 챙겨입고 나가서 하루종일 지구종말을 외칠 생각이었다
세수하러 화장실에 들어갔는데 거울을 보니 뒤에 처음 보는 사람이 한 분 서 있었다
나가긴 어딜 나가, 나도 모른다고 말 했잖아, 사람이 이렇게 맹해요, 허허참
그래서 난 기절했다 깨어난 후 그냥 아침밥만 일찍 먹었다 다음날도 오늘도 아무 일도 없었다

난 이것도 창피해서 어디 가서 얘기한 적도 없었는데 요새는 세상이 참 많이 달라졌다
아, 물론 이런 경험을 실제로 했던건 아닙니다. 詩니까요.



당신이 지구를 멸망시킬 능력이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해 보자. 언제 멸망시키는 것이 가장 좋겠는가? 대낮에? 전 지구가 한꺼번에 대낮일 때는 없는데, 그럼 당신 생일에? 내후년에? 백만 년 뒤에? 당신 스스로도 예상할 수 없을 만큼 뜬금없는 때, 아무도 종말이라는 걸 생각조차 하지 않을 때 확 멸망시켜야 뒤가 깨끗하지 않겠는가? 지금 사람들이 한창 2012년을 시끄럽게 떠들고 마야 달력을 운운하는 걸 보면 아직 주님 재림까지는 시간이 있는 모양이다.
ONE FACT. 날짜를 꼬집어서 말해주는 종말론은 모두 순도100% 공갈이다.
"노아의 때와 같이, 인자가 올 때에도 그러할 것이다. 홍수 이전 시대에, 노아가 방주에 들어가는 날까지, 사람들은 먹고 마시고 장가 가고 시집 가며 지냈다. 홍수가 나서 그들을 모두 휩쓸어 가기까지, 그들은 아무것도 알지 못하였다. 인자가 올 때에도 그러할 것이다." (마24:37-39)

'1 내 > ㄴ 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팔면봉  (0) 2011.11.12
훈련소  (14) 2009.11.15
지구종말에 관한 지나치게 짧은 일화 하나  (2) 2009.09.09
공백 소고  (0) 2009.09.01
盧武鉉  (3) 2009.05.25
대학교 운동장  (2) 2009.04.11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qnseksrmrqhr
    2009.12.25 16:3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성탄에 들려오는 성스러운 목소리....좋습니다
    • 2009.12.30 19: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늦었지만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