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31
=601,597


나도 졸업을 네 번 해 봤다. 초등학교 때 가장 즐거웠다. 그 다음이 유치원, 그 다음은 고등학교, 솔직히 중학교 때 졸업이 가장 재미없었다. 그 때 '성적순 표창'에서 난 순결상이란 걸 받았다. 내가 내 입으로 떠들고 다니는 이야기지만 참 우습다.

졸업이 기쁘지 않은 시대다. 내가 뭘 졸업했는가. 남아 있는 목표가 산더미같고 앞길이 구만리장천인데. 졸업을 기뻐할 수 없게 하는 사회다. 니가 뭘 졸업했는데. 직장 갖고 배우자 갖고 자식 갖고 집 갖고 차 갖고 땅 갖고 다 가져도 모자랄 판인데.

왜 졸업식 때 난리 부르스를 떠는 일부가 있을까. 간단하다. 이젠 당신들과 관계없다 이거지. 교복은 권위와 체제의 상징이다. 그걸 어렴풋이 알기에 거기에 야유하는 상징행위가 생겨났고, 그게 그저 하나의 전통이 되어 내려오고 있을 뿐이다. 대단한 이유는 없다. 거창한 용어와 통사구조로 논의할 정도로 뭐가 있는 현상은 아니다.

내가 또래 꼴통들에게 가끔 하는 말이 있다. '너 쉰일곱 살(혹은 예순다섯 살이라도 좋다) 먹어서도 그러고 살 테냐'가 그것이다. 물으나마나다. 설마하니 그 나이 먹고도 제복에 계란 던지고 밀가루옷 입히고 케첩 발라서 기름에 튀기고 그럴까.
세월 지나면 다 치기어린 반항 혹은 아무 생각 없었던 추억으로만 기억될 뿐이다. 강력범죄로 몰지도 말고, 보호받을 문화로 여기지도 말자. 지금 추세를 보자면, 앞으론 소화기를 뿜고 피칠갑을 하고 뭘 하더라도 졸업이 아무 추억도 되지 않는 뻑뻑한 세상이 올 거 같으니까.


사진을 몇 장 보고, 에이 기분 잡쳤네, 할 수 없이 더 적는다.
난 하남시 촌구석에 사는 순디기라 잘 몰랐다. 우리 동네에선 밀가루 바르고 케첩 묻히는 정도였다. 사회적 물의 수준으로 난리를 치는 종자들은, 졸업은 단순히 하나의 핑계고 그냥 평소 하고 싶던 주접을 한 거다. 권위에 그렇게 원한맺혀 있으면 자기들끼리 그러고 말겠나, 교장실로 뛰어갔겠지. 핑계는 핑계고 범죄는 범죄다. 그러니까 그들과 이 글 혹은 졸업과는 관계없다. 아니라고 생각하는가?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2.19 10: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강력범죄로 몰지도 말고, 보호받을 문화로 여기지도 말자."
    빙고-
    • 2008.02.19 13: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가 적어논 말이지만, 하는 소리는 청산유순데 누가 막 따지고 물으면 솔직히 잘 설명해주긴 힘들거같아요.
  2. qnseksrmrqhr
    2009.09.02 11:2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난날에 대한 어떤 이야기를 그렇게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하는 마음이 듭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