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2
=602,268

모개 (흔히 '모개로'의 꼴로 쓰여) 죄다 한데 묶은 수효.
제사날로 남이 시키지 않은, 제 혼자의 생각으로.
몽따다 알고 있으면서 일부러 모르는 체하다.
느루 한꺼번에 몰아치지 않고 오래도록. (※'느루 먹다', '날짜를 느루 잡다' 등으로 사용)
어진혼 착하고 어진 사람의 죽은 영혼.
맛맛으로 입맛을 새롭게 하기 위하여 여러 음식을 조금씩 바꾸어 가며 색다른 맛으로.
벅차오르다 큰 감격이나 기쁨으로 가슴이 몹시 뿌듯하여 오다.
엇되다 조금 건방지다 / 정도가 넘고 처져서 어느 한쪽에도 맞지 아니하다. ≒어지빠르다.
뼛성 갑자기 발칵 일어나는 짜증.
외돌다 남과 어울리지 않고 혼자 행동하다 / 비뚤어지고 돌다 / 마음이 비꼬이거나 토라지다.
외대다 사실과 다르게 일러 주다 / 소홀히 대접하다 / 싫어하고 꺼리어 멀리하다. (※'외-'는 '혼자인', '하나인', '한쪽으로 치우친', '홀로'의 뜻을 더하는 접두사)
내박차다 힘껏 내차다 / 힘차게 헤쳐 나가 끝내 물리치다 / 강하게 거절하다.
우네부네 = 울고불고.
도숙붙다 머리털이 아래로 나서 이마가 좁게 되다.
일쩝다 일이 되어 귀찮게 되다.
뭉때리다 능청맞게 시치미 떼다 / 할 일을 일부러 하지 아니하다. (※'멍때리다'의 어원으로 생각됨)
아망 아이들이 부리는 오기.
버릊다 파서 헤집어 놓다 / 벌여서 어수선하게 늘어놓다.
도스르다 무슨 일을 하려고 별러서 마음을 다잡아 가지다.
모가비 막벌이꾼이나 광대 같은 패의 우두머리. (※'오야지', '오야붕'의 순화어로 제시 가능)
접어주다 자기보다 못한 사람에게 얼마간 너그럽게 대해 주다.
언걸먹다 남의 일로 해를 입어 골탕 먹다.
빛접다 광명정대하고 어여번듯해 떳떳하다.
에넘느레하다 종이나 헝겊 따위가 어수선하게 늘어져 있다.
모투저기다 돈이나 물건을 아껴서 조금씩 모으다.
버물다 못된 일이나 범죄에 관계하다.
손속 노름할 때, 손대는 대로 잘 맞아 나오는 운수.
딱장받다 도둑을 때려 가며 그 죄를 불게 하다.
오맞이꾼 집안 살림보다는 나들이에 정신이 팔린 여자를 조롱하는 말.
무르와가다 윗사람 앞에서 물러가다.
빚지시 빚을 주고 쓰는 데 중간에서 소개하는 일.
맹세지거리 매우 잡스러운 말로 하는 맹세, 또는 그런 말씨.
벋놓다 제멋대로 바른 길에서 벗어나게 내버려두다.
(※'벋-' 꼴의 단어가 전부 '잘못된 길로 들다'의 의미를 갖고 있다)
우접다 무엇을 뛰어넘어서 낫게 되다 / 선배를 이기다.
초름하다 넉넉하지 못하다 / 표준에서 좀 모자라다.
더위잡다 높은 데에 오르려고 무엇을 끌어 잡다.
에뜨거라 (감탄사) '혼날 뻔했다'라는 뜻으로 내는 소리.
목곧이 억지가 세어 남에게 호락호락 굽히지 않는 사람.
빚두루마기 빚에 얽매여 헤어날 수가 없게 된 사람.
몬다위 마소의 어깻죽지 / 낙타의 등에 두두룩하게 솟은 혹 같은 살.
오망부리 전체에 비해 한 부분이 너무 볼품없이 작게 된 형체.
직수굿하다 항거함이 없이 풀기가 죽어 수그러져 있다.
버력 하늘이나 신령이 사람의 죄악을 징계하느라고 내리는 벌 / 물속 밑바닥에 구조물의 기초 혹 보조로 집어넣는 돌.
진대 (흔히 '~ 붙(이)다'의 꼴로 쓰여) 남에게 기대어 억지를 쓰다시피하여 괴롭히는 짓. (※'찐따'의 어원으로 생각됨)
모들뜨다 두 눈동자를 안쪽으로 쏠리게 하고 앞을 보다.
궂기다 상사(喪事)가 나다 / 일에 헤살이 생겨 잘 안 되다.
숫접다 순박하고 진실한 데가 있다.

더 찾은 거 없던가

'3 늘어놓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raebang sipalbundle  (0) 2013.05.02
Today's Ride  (0) 2013.03.24
(시음품평)  (0) 2011.02.01
나름 열심히 쓴 글들  (0) 2008.10.02
이 땅의 모순어법  (4) 2007.12.11
현재까지 발굴한 알찬 우리말들  (4) 2007.12.01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김미혜
    2009.01.28 01:0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몽따다 재밌네요. 주변에 몽따쟁이 친구가 하나 있어요 ㅎㅎ
    전에 색깔을 표현하는 우리 말이 정말루 많은 걸 알고 진짜 놀랐어요... 노란색을 표현하는 우리말만 에이포지 몇장이 되더라구요.
    • 2009.01.28 16: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우리말에 채색어가 발달된 줄은 알았지만 A4지 몇장이나 되는군요.
  2. 꼭두각시
    2010.07.13 16:2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과제를 해내셨습니다....이런 일들이 자주 있었으면 좋겠습니다...무상의 은혜를 베풀듯이....
    • 2010.07.17 17: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금도 계속 찾아서 모아놔야 되는데 말이지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