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1
=602,268

일기

2008.03.02 22:19
한복 입고 이번엔 교회 갔다. 남들만이 모여 있는 대학교에서보단 더 많은 반응을 받았다. 다음은 서울 한복판이다.
청년부 예배 때 이단 강좌를 들었다. 구역질이 나오더라. 정말 속이 뒤집힌다. 대적해야 되는 줄은 아는데 진짜 생각만 해도 지끈거린다. 아니, "날 통해서가 아니면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다"라고 예수님이 직접 말씀하셨는데 어떻게 그렇게도 엉뚱한 말을 배울 수 있는 걸까. 구원 확신은 그렇게 중요하다. 악하고 음란한 세대.
한 가지 질문을 못 했다. 왜 이단은 그렇게 교세 확장에 열을 올릴까? 자문자답. 바이러스가 꼭 그렇듯이, 이단들은 단지 자기증식이 그 목표인 집단이기에.
속편 9화를 봤다. 역시 천천히 할란다. 오늘은 이단에 관해 너무 많이 들어서인지 우울하다.
자고 내일 열시쯤에 출발해야 여유 있지...
기타를 배워야 되는 거 같다. 기타를 빌렸다. 아부지는 내일 아침 가셔서 아주 나중에나 오신단다.
세월이 가면~ 잊혀지겠지만...

P.s 현재 제목개작 가안을 미리 말해주자면 "절망 파이트", "우리들의 얼빠진 영웅", "나는 덜렁이 당신은 행인"
으악 망했다!

'4 생각을 놓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부를 우습게 보는 개자식들  (2) 2008.03.21
대학이 재밌지가 않다  (7) 2008.03.08
일기  (2) 2008.03.02
시화연풍 아리랑 및 축하공연 못 본 게 아쉽다  (0) 2008.02.27
좋이블로그 02  (0) 2008.02.18
같잖은 이야기들  (0) 2008.02.14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3.03 22: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단의 다른 말은 궤변이지. 궤변에 대고 논리적인 말을 쏟아내려 노력하는것이 쉽지는 않은데...
    • 2008.03.04 10: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궤변중에도 특히 악성 궤변이라는 이단에 대해선 그냥 피하는 게 상책이라고 하지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5)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