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29
=583,592

懺・さよなら絶望先生 第九話
「尼になった急場」「三十年後の正解」「ジェレミーとドラコンの卵」
안녕 절망선생 참편 9화
"모두가 땜질하기 위해 살고 있었다", "사라지는 것은 정답일 뿐이다",
"쫓겨가는 마음인들 무어 다를거냐"


진짜로 한시바삐 처리해야 되는 마감이 있는데 그건 안 하고 이러고 있습니다.3
월요일은 자막의 날이라고 아예 집안에 공포를 해놨으니 이제 지연 공지 올릴 일 없을 겁니다.
9월이 되었습니다. 실로 마지막 여름방학입니다. 저는 이제 엔드리스 나인을 향해 달려야 합니다.
입대가 다가오는데 그때까지 만나야 할 사람 먹어야 할 것 해야 할 일 가 볼 곳이 산더미입니다.
"난 골인했습니까?" "전역하면 얘기하자." - v1.0
 
↓이거 다운받으세요↓(23:59 짜리 say-move.org 영상 기준 작업)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0)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4)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8)
5 외치는 (69)
9 도저히 분류못함 (27)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