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
=603,039

대담 10

2011.03.27 20:42

(자기 자신에 대한 전혀 납득되지 않는 충고와 질타를 듣고 왔다) 아, 정말!
...
(화풀이할 방법을 생각하며) 아, 정말! 아나!
...
(그러나 딱히 화풀이할 방법은 생각나지 않아 불평만 늘어놓는다) 도대체 못 해먹겠네! 지들이 뭔데 나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아? 도대체가 말이야!
...
아, 정말 속상하다.
...
나를 알아주는 사람들은 정말로 없구나. 선비는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에게 신명을 다한다는데.
...
아, 정말 섭섭하다.
...
속이 쓰리다. 차라리 우리 주님한테 욕을 먹으면 먹었지 왜 내가 저깐 놈들한테 욕을 처먹어야 하냐고. 지들이 하나님이야?
?
나에 대해 뭘 안다고 저렇게들 만만하게 떠들어대는 거냐고. 지들이 뭐 신이라도 되나?
...?!
정말이다. 차라리 우리 주님의 질타와 꾸중을 듣고 말지, 사람이 하는 말은 싫은 소리 아니라 칭찬이라도 못 듣겠다. 다 삿된 소리다. 메아리다.
...!
주님.
응? 어, 왜.
정말입니다. 주님은 제 마음을 아십니다. 아시지 않습니까?
어..., 응.
정말이지 말입니다. 차라리 주님한테서 욕을 먹으면 먹었지, 사람이 하는 말은 도무지 못 듣겠습니다. 충성하기도 힘들고, 욕 먹는 건 정말 못 해먹겠고, 칭찬받는 것도 싫고 그냥 다 싫습니다.
...;;;
옛말에 선비는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에게 신명을 바친다더니 그게 무슨 말인지 이제 좀 알겠습니다. 절 알아주지 않는 사람에게선 무슨 대접을 받아도 그저 불쾌합니다. 이게 뭐야? 절 아시는 분도 오직 당신뿐이시고 그러니 절 마음대로 하실 분도 오직 당신뿐이십니다. 정말이지 이 세상의 인간들에게는 충성이라는 걸 못 하겠습니다.
...
...
드디어 네가...
?
네가 내 제자가 되려고 하는구나.
예?

The Calling of St. Matthew (Caravaggio, 1599-1600, Oil on Canvas)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만으로 가는 SGYWAM 淸水팀  (0) 2011.12.25
(하나님의 사람 모세의 기도.)  (0) 2011.08.29
대담 10  (0) 2011.03.27
11일 밤에 후임한테 한 이야기  (2) 2011.02.15
대담 9  (0) 2011.01.15
대담 8  (2) 2010.01.23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