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5
=604,011


큰 맘 먹고 오천원이 되는 키위 쥬스 한잔 시켰어
나를 부르는 소리 나를 부르는 번호표 소리
나는 신나서 카운터로 카운터로 달렸지

완전히 엎었어 한방울도 안 남았어
나는 왜 이럴까 나는 왜 이럴까

그때 갑자기 나를 부르는 지난날 내 얼굴이 떠올랐어
쏟아진 키위 쥬스처럼 지난 나의 날
허무하고 한심한 생활이 있었지

하지만 쏟아진 나의 잔속에
누군가 새로운 새로운 쥬스로
가득 (넘치게) 가득 (넘치게) 부었네

랄라랄라 랄라라 랄라랄라 랄라라 랄라랄라 랄라라...



처음 들었을땐 빵 터지긴 했지만 가사가 그리 웃긴 것만은 아니더군요.

'3 늘어놓은 > (Se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vid Crowder, Rise Up  (0) 2010.09.18
David Crowder * Band, Oh, Happiness  (0) 2010.03.02
소울메이트, 키위쥬스  (0) 2009.09.10
Casting Crowns, Praise You in this Storm  (2) 2009.07.28
Day of Fire, Cornerstone  (4) 2009.04.04
Stellar Kart, Me And Jesus  (0) 2009.03.19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6)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5)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