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6
=605,412

출근버스를 기다리며 발을 동동거리게 만드는 것은 매서운 추위도 아니고, 새 앨범이 담긴 아이팟도 아니고, 회사 근처 테이크아웃 커피도 아니다. 버스에 등을 붙이고 펴는 지식e. 이 짧은 이야기들 하나하나가 전해 주는 밝은 에너지를 저용량의 머리와 가슴으로 처리하는 데 하루가 벅차다.
- 김태호, MBC <무한도전> PD
언제부턴가 TEO 피디가 김진혁PD 못지않게 참 괜찮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더니 급기야 추천사를 쓰는 지경이 되었다(전혀 예상못한 추천인에 완전 깜놀). 3권 머릿말에서 우석훈 씨가 "<지식채널e>는 우리나라 방송 중에서 가장 무거운 방송이라고 할 수 있는데, 그 대척점에 만약 MBC의 <무한도전>을 놓는다면 대부분의 프로그램을 그 사이에 한 줄로 세울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긁고 지나간(?) 일이 있었는데 말이지ㅋㅋ 혹시 그래서 내친김에 얼굴 내민 건가ㅎㅎㅎ



P.s 글과는 상관없이 몇 가지 단상들을 잊기 전에 몰아적는다. 미투데이를 부러 안해서 요G랄
- 빈궁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빈궁하게 살 때 문제가 된다. "아! 나는 빈곤하다! 왜 이렇게 내 삶은 비참하지?"라고 말하는 순간 빈곤하지 않던 인생은 빈곤해진다.
- 나도 추천사를 쓰는 인간이 되고 싶다
- 불쾌함이란 곰팡이와 같아서 뭘 덧발라서는 절대로 모지라지지 않고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만 사라진다. 불쾌함을 맞대면하지 않고 '치유(여기선 오덕들이 "치유가 된다" 할 때의 그 치유)'하거나 무조건 '기분전환'을 해 버리는 짓은 근본적으로 위험하다.
- 지식e 4권을 살펴보건대 김현우PD는 감리교인일 확률이 농후하다.
- 의석이 형이랑 해철이 선배님, 옳은 일은 옳게 해야 사람들이 옳은 줄 알아준다구요.
- 사형을 적극 찬성해선 안 될 일이지만 적극 반대하기도 어렵다. 차라리 무서운 것은 우리 안의 분노이고 자기기만이다.
- 오늘날의 예의범절이란, 결국은 '서로 닿지 않는다'는 대원칙을 응용한 것에 불과하다는 생각이 얼핏 든다. "일이 좀 있다"는 말 앞에서는 어떤 일정도 권할 수 없고, 지하철의 7개 의자는 보이지 않는 칸막이 여섯 개로 잘 막아야 하며, 계산원과 손님은 정해진 대화 외엔 달리 이야기를 해선 안 된다. 버스에 탄 손님들은 모두 창 밖을 보고 있다. 나의 아무것도 남에게 닿지 않는다. 그것이 개인주의 사회의 에티켓이라는 생각이... 아주 버릇없는 생각이 든다.
- 뭔가 생산적인 일을 해야 하는데...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2.26 13:4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개강을 앞두고...
    • 2009.02.26 18: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3월 2일을 아침 일곱시부터 시작해야 할 마당인데 게임에 빠졌으니ㅋㅋ
  2. siwai
    2009.02.26 18:0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랫만. 잘 지내리라 믿고(글 많이 올라와 있는데 게을러서 못 읽고...)... 지식e와 김어진씨에 대한 언급이 들어간 졸고("청년세대의미래")가 책으로 나왔네. <하이트렌드>(21세기북스, 2009) 마지막 챕터. 읽어보라는 얘기는 아니고 실제인물(가명사용)을 책에 맘대로 인용한 탓에 고백해얄거 같아서...

    겸사겸사 안부.

    잘 지내기를.
    • 2009.02.26 19: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드디어 나도 김어진(가명)이 되는겁니까? 오늘 서점다녀왔는데 저책 표지만 보고 왔단 말입니다
  3. siwai
    2009.02.27 09:1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 실명을 쓸걸 그랬나?
    앞으로 '김어진' 지음 이라는 책 표지 많이 보게 될 텐데 뭐...
    안 그래요?
  4. 화이토
    2009.02.27 21: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앞으로 '김어진' 지음 이라는 책 표지

    나도 기대.
    • 2009.02.28 19: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화, 확실히 마감인생을 살긴 하겠지만... 아나... 지금 원고 한 꼭지 마감도 못하고 있는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7)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6)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