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3
=605,342

오늘 5시쯤에 지하철에 탔다. 양복 입은 할아버지가 노방전도를 주절주절 하시며 사라졌다. (최근 노방전도를 특히 많이 접한다. 때가 되어가는 모양이다. 한 사람이라도 더 목숨 건지길...) 그 다음엔 지압펜이에요 지압펜 특허상품입니다 지압펜이라는 홍보를 하며 어떤 어른이 볼펜과 코팅된 전단를 하나씩 무릎에 놓았다가 사라졌다. 지압펜이 철수하자마자 이번엔 두 남자가 객차 문을 열고 이쪽으로 오더니 한 사람은 왼편, 한 사람은 오른편 벽에 전단을 절도 있게 붙이면서 지나갔다. 오늘 7시 반쯤에 버스에 탔다. 라디오에서 김홍도 목사가 벌금 물린 거에 관해 나오더니 갑자기 고린도전서 6장을 읽어준다. 버스 기사가 채널을 돌려버려서 그 다음 해석을 듣지는 못했다. 오늘 아침에 올블로그를 들어가봤다. 사람들은 질리지도 않고 광우병에 대해, FTA에 대해 뭔가를 쏟아낸다.

불현듯 또 느낀다. 세상이 너무 시끄럽다.
역시 행동으로 말하든지 아니면 말을 말아야겠다.
내가 입을 열지 않아도 세상은 충분히 시끄럽고, 난 내가 해야 할 말들이 있다.

내일 시험을 기준으로 그 앞시간엔 대본 외고 구상하는 데만, 그 뒷시간엔 콘티 짜는 데만 집중하자.
세상 풍조는 나날이 갈리어도.

'4 생각을 놓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적분 배우고 있는 기분  (4) 2008.05.17
드디어 한번 만나다  (0) 2008.04.28
세상이 너무 시끄럽다  (0) 2008.04.24
주기자 선생에 대해 생각해 봤습니다.  (2) 2008.04.09
막 쓰는 거  (2) 2008.04.04
공부를 우습게 보는 개자식들  (2) 2008.03.21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7)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6)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