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32
=585,134

예고편 #2

2013.04.27 07:14

단칸방.


고작해야 10평이 되지 않는 지극히 평범하고 아무것도 없는 방.

한쪽 구석에 문이 있고, 그 반대편 벽에 커다랗게 난 채광창으로 엄청나게 쏟아져 들어오는 빛.

그 빛을 마주보고 방에 앉은 그분.

보좌에 앉아,

탁상 위의 서류들을 보고 일을 하고 계시다.

방을 가득 채우는 그 빛이 워낙 밝아서 서류의 글자조차 잘 보이지 않는다.

그분의 얼굴, 심지어 신체 윤곽마저도 거의 보이지 않는다.


그 왼편에 서 있는 나.

아무 불편함이 없는 침묵.

문득 나를 쳐다보시는 그분.

나는 입을 열어 뭔가 말하려다가 입을 닫고 고개를 가볍게 흔들고 침묵하는 웃는 얼굴을 보인다.

그때 분명히 웃는 것처럼 보인 그분의 표정.

다시 길고 긴 침묵.


일하시는 그분.

그분이 일하심을 그분의 왼편에 서서 보는 나.

그뿐인 방.

쏟아지는 빛.




http://bible.us/88/1co.15.20.krv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용기 목사 설교의 수준을.araboja  (0) 2013.08.15
아리마대 사람 요셉  (0) 2013.06.02
예고편 #2  (0) 2013.04.27
예고편 #1  (0) 2013.04.20
approx. 11:40-48 pm, Mar 27  (0) 2013.04.13
I was one of the #FallingPlates.  (0) 2013.04.10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1)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5)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8)
5 외치는 (69)
9 도저히 분류못함 (27)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