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29
=583,592

체제론
- 체제란 무엇이며 어떻게 영속 또는 붕괴되는가
Dec. 2009, Apr. 2010

0. 논의의 확정: 이 논의는 '체제(system)'이라 할 수 있는 모든 것에 대한 상위 논의로서, 체제라는 존재의 본질과 일반적 성질을 규명함으로써 각종 체제를 이해하는 원론으로 기능하게 한다.
0-a. 제한되지 아니함: 여기서 체제라 함은, 사회학적 경제학적 정치학적 의미에서 한정되지 아니하며, 체제라고 생각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칭하는 용어이다.

1. 정의: 체제란, '무엇을', '어떻게' 그리고 '왜'만을 정의하고 작동시키는 모든 조직적 구성. 다시 말하면 대상, 방법 그리고 목적만이 존재하는 모든 것이 체제이다.
1-a. 정의로부터의 성질: 체제는 '누가', '언제' 또는 '어디서'를 고려하지 아니한다. 다시 말하면 체제는 주체, 일시, 장소가 문제되지 아니하는 모든 것이다.

2. 구성: 체제는 잡무(small tasks), 일방의미(one-way meanings), 허위의식(false conscience)으로 이루어진다.
2-a. 잡무: 잡무(雜務, small tasks)란, 세분되어 있어 각각이 '매우 어렵지 아니한' 일(업무)들.
2-a-ㄱ. 세분화와 간이함의 당위성: 체제는 누가 언제 어디서든 할 수 있는 대상('무엇을')이 필요하므로, 그 방법의 과정을 세분하고 난이도를 하향평준화한다.
2-b. 일방의미: 일방의미(一方意味, one-way meanings)란, 체제가 분자들에게 '일방적으로' 제시하는 일련의 사고방식과 이해(理解)들.
2-b-ㄱ. 일방성의 당위성: 누가 언제 어디서 잡무를 처리하더라도 그에 대한 이해와 사고를 한가지로 해야 한다는 점에서 '어떻게'의 문제는 일방적으로 제시된다.
2-c. 허위의식: 허위의식(虛僞意識, false conscience)이란 분자들에게 요구되는 바, 현재의 실상과 일치하지 아니하는, 모든 인식(특히 자기인식)의 방식.
2-c-ㄱ. 불일치의 당위성: 체제는 분자의 사정에 상관없이 독자적으로 유지되므로, 분자들이 체제에 맞추기를 요구하게 되며 여기서 불일치는 어떤 사유, 당위 혹은 임무를 제공하는 조건으로 변환되어 체제를 유지시킨다.
2-z. 리얼의 문제: 잡무, 일방의미, 허위의식은 모두 실제와 '리얼'을 분리시킨다.
2-z-ㄱ. 향후 논의의 방향: 앞으로 체제론은 '체제의 리얼함과 그 허구성, 영속 혹 붕괴' 곧 '체제의 리얼함'에 그 중점을 둔다.

3. 리얼: '리얼(real)'은 '생각(사고)과 경험(인식)이 일치하여 파악되는 실상'으로 정의한다. 3-a. 일치: 여기서의 일치는 경험적 차원에서의 일치에 한한다(인식론에서 경험과 인식의 근본적 일치 문제는 논란이 되므로).
3-a-ㄱ. 생각과 경험의 일치: 우리가 인식하고 경험하는 세계는 기본적으로 우리의 인식 범주와 기준적 사고를 통해 우리에게 다가온다(I. Kant). 따라서 경험이 우리의 인식 범주와 기준적 사고들에 대하여 이상적으로 합치될수록 그것은 리얼하다.
3-b. 리얼과 실제: 실제는 리얼하지 않을 수 있으며 대부분 그러하다. 또한 리얼이 항상 실제인 것도 아니다.
3-b-ㄱ. 리얼과 실제의 불일치: 인식 범주와 기준적 사고는 가장 관념화되고 추상화된 이상형이며 실제는 주어진 현실이다. 여기서 각개 인식자들과 무관하게 주어진 실제들을 대하는 태도는 이를테면 '리얼하다', '리얼하지 않다' 등으로 인지된다.
3-b-ㄴ. 칸트적 설명: 달리 설명하면, 실제는 곧 물자체(物自體, noumena)이며, 리얼은 곧 현상(現象, phenomena)에 대한 인식이다.
3-b-ㄷ. 리얼의 허구성: 따라서 리얼은 실제와 큰 관계가 없으며 그로부터 허구적인 실제를 리얼하게 느끼게 한다.
3-c. 실제와 리얼의 불일치 사례: 오렌지 과즙 대신 색소, 당분과 향료를 다량 첨가한 오렌지 주스를 마시며 '진짜 오렌지 과즙을 마시는 것 같다'고 느낄 때가 있는데, 이것은 '달다', '오렌지 특유의 새콤한 향과 맛이 난다', '샛노랗다' 등의 인식, 사고의 틀과 경험이 실제와 무관하게 일치하여 리얼하게 감각된 것이다.[각주:1] 다른 사례로, 지극히 허구적이고 과장이 심한 3D영화 혹은 초고화질 영상물을 보며 '리얼하다', '생생하다'라고 감탄할 때가 있는데, 이때 실제(영상물 속의 대상을 눈앞에서 경험하는 것)보다 더 과장이 심한 리얼이 진짜인 양 감각된다.

군인이다 보니까 생각이 여기까지밖에 정리가 안됨. 공부 머리 다 버렸음...
진짜 군생활하면서 느끼는거지만 일하는 머리가 따로 있고 공부하는 머리가 따로 있고 죄짓는 머리가 따로 있다. 본 제품은 용도 외 사용 금지이고 깨지기 쉬운 물건이니 아무데나 던지지 마세요.

  1. 진짜로 오렌지만 가지고 만든 과즙은 그렇게 달지 않고 오히려 약간 쓰다. 이야말로 실제 오렌지 주스라 하겠지만, 이것은 리얼하지 않은 오렌지 주스이다. [본문으로]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0.01.04 03: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항상 느끼게 되네요. '입장을 이해한다'는 것은 이해를 하기 위해서 정말 중요합니다. 적용을 위해서는 '내 입장을 고려해 재해석하는 것'도요.

    글머리 부분에 적힌 것과 같이, 조직내 잡부의 입장에서는 체계에 대하여 잘 설명하신 것 같네요. 학교 체제 내에서 제가 느낀 바와 비슷합니다. 조직이라는 것은 역시 잡역부 + 허위의식의 드립 모음일까요.

    그런데 한가지 걸리는 점이 있습니다. 하위 구성원의 갈등론적 견해와 윗분들의 접근이 다르다는 것입니다. 윗분들에게 있어서 '누구나 할 수 있지만, 모두가 하기 싫어하기 때문에 누군가는 해야하는 일(Everyone can do, But Noone won`t do, So Someone has to do)은 당연히 숙련되지 않은 사람들이 적합하죠. 소위 '밑바닥'입니다.(막내)

    그래서 저는 조직(체계)를 이해 하는데 이렇게 생각합니다. 고용주(들)의 일 처리 방법을 아랫 사람들을 이용해서 처리하는 수단. 돈을 댓가로 그 사람의 시간과 노동력을 사서 자기가 사용하는 것이지요. 컴퓨터로 치면 리소스 입니다.(물론 앞뒤 자르고 이 문장만 생각하면 상당히 기득권에게 유리한 설명이 됩니다. 애덤 스미스의 국부론의 일부만 발췌해서 사회법을 막은 부르주아 논리처럼요)

    컴퓨터와 같이 일을 처리하는 수단으로서 조직을 이해 했습니다. 물론 그 구조는 엽토님이 설명하신 프레임과 거의 같습니다. 개념에 대해서 갖는 인상은 다르지만요.(예를 들어서 허위 의식이 체계를 유지하게 하기 보다는 집단 내에서 더 나은 보상을 바라는 심리를 이용한 조직 관리법중 하나라고 보는 것)

    전체적으로는 묘하게 객관성을 기초로 파악하면서 엽토님 입장을 기준으로 잘 전개된 생각이라는 인상이었습니다.
    • 2010.01.09 11: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1. 제가 이해하는 체제란 사회적 의미의 체제만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말씀을 드렸습니다. 그래서 고용주-고용자 관계만으로는 축소시키고 싶지 않습니다.
      2. 일방의미라는 개념에 대해서는 별말없으시네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0)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4)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8)
5 외치는 (69)
9 도저히 분류못함 (27)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